navertv audioclip facebook naverblog youtube
  • 공지사항 회원리뷰 동영상Tip 원격제어 기업교육
치명적 미술 - 음란함에 대한 고찰
미술사(美術史)라는 학문은 미술이 음탕하고 저속한 취향을 만족시켜 왔던 역사를 가능한 한 배제하려 하고, 음란함이 미술의 '본류'가 아니라 일탈의 지류인 것처럼 보이게 하려 한다. 그러나 강사 이연식은 음란함에 대한 관념을 구성하는 소박한 장치들, 음란함에 대한 강박, 한중일의 '춘화' 등 에 대해 이야기하며 보통 사람들의 고정된 인식에 균열을 낼 예정이다.
수강료 : 49,000원 (적립5% : 최대2,450 원)
강사 : 이연식
구성 : 총 8강 | 32교시 | 12시간11분
교재 : 강의록 제공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제작년도 : 2012년 | 고화질
 
 
김*영 님
김*선 님
김*현 님

현대미술의 미궁 속으로 조광제 | 29,000원

서양미술사 진중권 | 49,000원

서양미술사 오디세이 패키지 | 190,200원

미술사(美術史)라는 학문은 미술이 음탕하고 저속한 취향을 만족시켜 왔던 역사를 가능한 한 배제하려 하고,
음란함이 미술의 '본류'가 아니라 일탈의 지류인 것처럼 보이게 하려 한다. 그러나 강사 이연식은 음란함
에 대한 관념을 구성하는 소박한 장치들, 음란함에 대한 강박, 한중일의 '춘화' 등 에 대해 이야기하며 보통
사람들의 고정된 인식에 균열을 낼 예정이다.

미술과 음란, 그 밀접하고 다채로운 관계

미술은 애초부터 음란했고, 음란하기 위해 존재했다. 쉬이 인정하기 어렵겠지만 이 점을 일단 인정하고 보면 음란함이라는 필터는 미술의 존재 방식과 성격을 매우 풍성하고 명료하게 보여준다. 예컨대 오늘날 미술품이 공공장소에 전시되는 것과는 달리 동서양의 음화(淫畵), 춘화(春畵)는 개인적으로 은밀히 감상하는 그림이었다. 즉, 오늘날의 미술품 감상은 최근에 정립된 역사적으로 특수한 방식인 것이다.

미술과 음란함을 둘러싼 몇 가지 믿음이 존재한다. 하나는, 미술은 본질적으로 음란하지 않으며 음란함은 미술의 주변적인 속성일 뿐이라는 믿음이다 또 하나는, 미술은 과거보다 오늘날에 가까울수록 성적 표현에서 더 큰 자유를 누리게 되었다는 믿음이다. 여기에 더해, 한국의 전통적인 성(性)문화는 건강하고 소박하지만 일본과 중국의 성문화는 변태적이고 작위적이라는 믿음도 존재한다.

이 강좌는 그런 믿음들의 근거가 매우 부실함을 밝히고, 미술과 음란함이 맺어온 관계가 의외로 매우 밀접하고 다채로웠음을 보일 것이다. 그러기 위해 동서고금의 음란한 미술을 소개하고 미술, 아울러 이미지 일반이 음란함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작동하는 방식에 대해서 고찰할 것이다.

제3강 거기는 있다, 없다 중에서
제4강 정황과 절정 중에서
제7강 동아시아 미술의 음란함 (2) 중에서
구플레이어 고화질 일반화질 음성
  • 회 차
  • 제 목
  • 시 간
  • 보 기
1강 미술의 음란함에 대한 고찰, 에 대한 고찰 95분
교안다운
미술에서 말하는 '야하다'의 뜻과 음란한에 관한 고찰
1교시 -   프리뷰 ‘야하다는 인식’ 26분 1강 1교시 강의보기
2교시 -   음란한 그림, 음란한 책에 대한 꿈 25분 1강 2교시 강의보기
3교시 -   미술의 음란함을 고찰한 책들 22분 1강 3교시 강의보기
4교시 -   영화 <음란서생> 22분 1강 4교시 강의보기
주요내용 -야하다는 인식
-성행위는 퍼포먼스다
-영화 색,계
-중국 전족의 폐해 전족에 대한 설
-밀란 쿤데라 작품
-승부를 내는 속옷
-바타유의 죽음에 대한 인식
-영화 하녀
-중국의 춘화에서 보는 음란함
-미술의 음란함
-영화 <음란서생>
2강 알몸에 대하여 88분
교안다운
동서양에서 표현하는 누드를 보는 다른 시각
3강 거기는 있다, 없다 87분
교안다운
금기와 검열의 문화사
4강 정황과 절정 83분
교안다운
정황과 절정의 묘사
5강 치명적인 믿음, 치명적인 여인 104분
교안다운
기독교 회화에 나타나는 음란함
6강 동아시아 미술의 음란함 (1) 100분
교안다운
동아시아 미술의 음란함
7강 동아시아 미술의 음란함 (2) 90분
교안다운
일본의 성문화와 춘화
8강 음란함과 현대미술의 향방 84분
교안다운
현대미술의 음란함과 미래
이연식 (미술사가)
서울대학교 미술대학에서 서양화를 전공한 후, 한국예술종합학교 예술전문사 과정에서 미술이론을 공부했다. 일본의 우키요에浮世繪와 양풍화洋風畵에 대한 논문을 썼다. 학부에서는 그림을 그렸고, 현재 미술책 저술과 번역을 병행하며 미술사를 다각도에서 조명하는 작업을 선보이고 있다.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미술 글쓰기를 주제로 강의도 하고 있다.
- 저서
『응답하지 않는 세상을 만나면, 멜랑콜리』(이봄, 2013)
『아트 파탈』 (휴먼아트, 2011년)
『눈속임 그림』 (아트북스, 2010년)
『유혹하는 그림, 우키요에』 (아트북스, 2009년)
『위작과 도난의 미술사』 (한길아트, 2008년)
『미술영화 거들떠 보고서』 (지안, 2006년)
- 역서
『명화의 거짓말 : 성서 편』(나카노 교코 저, 북폴리오, 2014)
『명화의 거짓말』 (나카노 교코 저, 북폴리오, 2011)
『무서운 그림3』 (나카노 교코 저, 세미콜론, 2010)
『맛있는 그림』 (미야시타 기쿠로 저, 바다출판사, 2009)
『무서운 그림』 (나카노 교코 저, 세미콜론, 2008)
『다케시의 낙서입문』 (기타노 다케시 저, 세미콜론, 2011)
 
  • 번 호
  • 제 목
  • 작성자
우수 미술과 음란이라니. 김*영
강좌소개글이 마음에 들어서 수강하게 되었습니다.
미술을 음란함과 연관해서 생각하는 것이 터부시되던 기존의 인식을
뒤엎어 미술은 음란하기 위해 존재했고, 미술은 애초부터 음란하다는 선언.
ㅎㅎ 하지만 내용은 퇴폐적이지 않아요.
강사님의 자유분방하지만 체계있는 강의가 치명적으로 매력적인 강의입니다.
우수 음란함과 친구하고 싶다 김*선
1여년 전에 이 강의가 인문숲 강좌로 진행되고 있을때, 1강좌 1시간이 무료로 공개되는 날 운좋게 볼수 있었다. 보면 안될것을 훔쳐보는 것 같은 짜릿함에 흥미가 저절로 가면서도 ‘이런 것에 대해서도 공부를 하나? 왜지?’하는 뭣 모르는 생각도 들었었다.
1년동안,그런 강의는 뭐 별로 도움도 안되고 쓸데도 없다는 생각에 외면하려했지만 결국 듣기로 결정한 나의 이 음란한 마음 한켠엔 흥미로운 강의를 보는 동안 내내 저 잘생긴 선생님께서는 왜 이걸 공부하려 하셨을까,왜 하필 이걸… 이란 생각이 여전히 자리잡고 있었다. 그러다가 ‘데카메론’ 영화의 한장면을 보여주셨던 그 강의에서 내 나름대로의 답을 찾은 것 같다.
누가있으면 절대 안보고, 누가 말해도 못들은척 하며 끊임없이 곁눈질만 하던 나같은 사람은 어느새 수녀님이 외치는 ‘기적이다’라는 그 한 말만 듣고 그 말을 믿으며 살아온 사람은 아닐까 하는 것을. ‘음란함’이란 말이 수녀님의 ‘기적이다’가 되어 얼마나 많은 사실들을 왜곡하고 감추어 왔는지를 말하고 싶어하시는것은 아닐까 하는 것을. 정말로 음란한 것은 자연스러울 수있는 것을 음란하다는 이름으로 불러야 한다고 말하는 그 누군가의 마음은 아닐까 하는 것을.
모범생으로 대학에 입학한 어느 봄날, ‘인류학 개론’ 시간에 교수님께서 검지와 중지사이에 엄지를 쑥 밀어넣어 뺀 손의 목각( 이게 우리에겐 손으로 하는 욕이지만, 남미의 어느나라에선 행운을 빈다는 뜻이고 집정원에 우뚝 세워지는 장식품이랍니다)을 흔들며 강의실 들어오시던 그 날, 맨앞에 앉은 한 친구에게 물으셨죠. “ 네가 아는 제일 심한 욕을 나한테 해봐” .. 그 친구 그날 자리를 잘못 앉았지ㅠㅠㅠ. 머뭇머뭇 망설이다 거듭되는 재촉에 확신이라곤 전혀 없는 목소리로 그 친구가 대답했죠. “ 씨 ㅂ..새….끼……..' 입막고 키득거리는 몇명들 사이로 흐르는 정적.고개를 획 돌리고 그 친구를 바라보시던 교수님 曰 “ 야, 그게 욕이냐? 사실이지. 나… 씹새끼야. 건강한…. 너희들은…. 아니니…?” 그 어느 봄날 느꼈던 신선함이 다시한번 느껴지는 강의였다.
사실은 욕이 아니듯, 사실은 음란함이 아니다. 누군가가, 어쩌면 우리모두가 그렇게 만들었을 뿐. ‘음란함’이 어느새 친구처럼 느껴진다.

우수 풍부한 예시! 김*현
최근에 개설된 강의다보니 뭔가 더 현장감 있는 강의같네요 ㅎ 예시도 많이 들어주셔서 좋은 것 같아요!! 사실, 수업만 듣고 나면 약간 부족한점이 없지않아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그러니 수업 들으시고 나서, 밑에 월간염병님께서 써주신 수업 후기를 같이 읽으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아.. 그리고 이건 기술적인 문제인데요- 다른 강의에 비해서 오디오 음이 좀 작게 나오는 것 같아요 ㅠㅠ!
13 음란함을 품격있게 설명 이*일
12 음란함이 치명적 미술인가요 이*정
11 재미있는 강의입니다 한*호
10 음란이란 무엇인가 이*성
9 음란함에 대한 사유 w**yong78
8 신선하고 재미있는 강의 심*영
7 <금딸과 양생술> 월**병
6 <진실 혹은 대담> 월**병
5 <메두사와 빨간 구두 아가씨> 월**병
4 <무엇이 금기를 결정하는가> 월**병
3 <뿅점, 검열의 역설> 월**병
2 <올랭피아의 나체와 화장 안 한 민낯, 알몸의 경계> 월**병
1 <금욕적으로 보이는 사람이 내겐 "궁금한 사람"> 월**병
첫페이지 입니다    1    끝페이지 입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