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작년도 : 2017년 | 고화질
  • 지원사항 :
곰브리치의 『서양미술사』 읽기 Ⅴ
모나리자만큼 널리 알려진 책, 단 한 번도 절판된 적 없는 책, 이제까지 출판된 미술 도서 중 가장 인기 있는 책. 지적으로나 물리적으로나 완전한 기쁨을 주는 책. 곰브리치의 『서양 미술사』 찬찬히 읽기, 깊이 읽기!
    • 수강료
    • 강좌구성
    • 적립금
    • 강좌교재
    • 수강기간
    • 49,000원
    • 총  9강  |  36교시  |   16시간 35분
    • 적립5% : 최대2,450 원   
    • 강의록 없음  
    • 6개월
  • 강사 : 김진영

서양 미술사 최고의 고전으로 평가받는 곰브리치의 서양미술사. 1950년에 초반이 발간된 이래로 반세기 이상 서양 미술사 분야의 최고 명저로 평가받고 있는 미술사의 절대 고전을 만난다. 쉽고 편하게 읽히지만 결코 가볍지 않은, 곰브리치의 서양미술사의 행간과 맥락을 꼼꼼하게 따라가며, 인문학자 김진영 선생님의 해설로 보다 쉽고, 보다 풍성하게 곰브리치의 서양미술사를 읽는다.

본 강좌는 총 5 시즌에 걸쳐 진행된 곰브리치의 서양미술사대장정의 마지막 강좌로, 모더니즘에서 포스트모더니즘까지의 시기를 다룬다. 근대 이후 예술이 전통의 굴레를 박차고 나오면서 시도한 수많은 도전과 실험들. 해체된 규범위에 새로운 표현 양식을 형식화하려 한 또 다른 창조와 구성의 시도들! 새로움의 도전과 전통의 응전! 현대 미술의 네버엔딩 스토리를 만나보는 시간!


미술사의 절대 고전, 곰브리치의 서양미술사를 만나다

1950년에 초판이 발간된 곰브리치의 서양미술사16판에 이르는 서문이 말해주듯 반세기에 걸쳐 세계적으로 사랑받고 인정받는 서구 미술사의 명저이다. 기원전 원시 미술부터 20세기 모더니즘 미술에 이르기까지 미술의 모든 것을 다루는 이 책은, 그러나 단순한 연대기적 미술사가 아니다. 그 안에는 미술의 기원과 본질, 시대와 미술의 관련성, 심미적 생산과 수용의 상호 관련성 등등 미술이라는 장르를 너머서는 예술 전반에 대한 진지하고도 폭넓은 문제의식과 통찰들이 들어 있다.

본 강의는 곰브리치의 서양미술사를 읽으면서 전문적인 미술 연구와 취향의 영역으로 들어서기 전에 반드시 거쳐야 하는 미술의 다양하고도 복잡한 영토들을 함께 횡단하고자 기획되었다.

 


모든 것이 미술이다

미술이란 무엇인가? 이것은 곰브리치의 서양미술사를 여는 첫 번째 질문이다. 많은 이들이 미술을 사랑하고 향유하지만 그 의미에 대해서는 정작 물으려 하지 않는다. 통상적으로 우리는 미술을 전시회장의 조명을 받는, 유명 화가의 친필 사인이 들어간, 하나의 미술 작품으로 이해한다. 그렇다면 미술은 미술 작품인 것인가? 그것만이 미술인 것인가? 곰브리치가 보기에 이런 생각은, 미술을 미술로 이해하는 것을 가로막는 중대한 선입견이다. 미술이란 무엇인가를 규정짓는 것은 역사적인 것이다. 어떤 것을 미술 작품으로 받아들이고 공유하는 태도는 역사의 변곡점마다 상이한 것으로 나타났다. 역사의 시곗바늘을 되돌려 보면 미술은 단순한 애호의 대상을 넘어 숭배의 대상으로 받아들여졌다. 이에 곰브리치는 말한다. “미술(art)이라는 것은 사실상 존재하지 않는다.” 이 말은 거꾸로 모든 것이 미술 작품이라는 말이기도 하다. 미술사를 공부하려는 사람은, 가장 먼저, “이런 건 미술이 아니야!”라는 선입견을 내려놓아야 한다.

 


미술은 끝없는 배움과 발견의 여정

미술은 끝을 알 수 없는 대해(大海)와 같다. 미술은 끝을 알 수 없는 불가사의 그 자체다. 위대한 미술 작품은 매번 다른 모습으로 비춰지며, 그렇기에 미술을 바라보는 일은 늘 가슴 설레는 하나의 모험과 같다.

이것은 평생을 미술 작품을 연구해 온 곰브리치의 말이다. 평생을 보아도 다르게 보이는 것이 미술이다. 그렇기에 미술에 대해 모든 것을 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 우리는 약간의 지식을 가진 사람들이 빠지는 아집과 편견을 늘 경계해야 한다. 그럴 때 우리는 언제나 발견해야 할 것들로 가득한 미술이라는 무궁한 신비와 마주하게 될 것이다. 곰브리치는 말한다. “우리가 미술에 대해서 배우는 것은 끝이 없는 일이다.” 미술이라는 끝없는 배움과 발견의 여정! 이것은 자신의 느낌과 감정과 시각을 풍부하게 하는 길이요, 무뎌지고 굳어가는 자신을 보다 유연하고 풍성하게 가꾸는 길이다. 미술 공부, 이 가슴 뛰는 배움의 여정에 여러분을 초대한다.

 


모더니즘에서 포스트모더니즘까지

본 강좌는 18세기 이후의 서양미술사의 전개를 추적한다. 다비드와 앵그르로 대표되는 신고전주의, 고야와 블레이크의 낭만주의, 마네와 모네의 인상주의, 마티즈와 칸딘스키의 포비즘, 피카소의 입체주의, 마그리트와 달리의 초현실주의, 잭슨 폴록의 추상표현주의. 18세기에서 20세기에 이르는 미술의 도전과 실험들을 정리한다.

근대라는 새로운 삶의 조건들은 미술에 어떠한 변화를 초래했는가? 각 시대를 살았던 미술가들은 어떠한 고민 속에서 작품을 만들어냈는가? 예술은 이러해야 한다, 회화는 이러해야 한다는 규범과 맞서 당대의 예술들은 어떠한 혁신과 변화를 감행했는가? 새로운 표현 양식을 구축하기 위해 이들은 어떤 실험을 했는가? 격동의 세기를 지나온 미술이 제기하는 끝없는 이야기들을 만나보는 시간!

본 강좌는 철학자 김진영 선생님의 <곰브리치의 서양미술사읽기> 최종회로, 미술의 기원과 본질, 시대와 미술의 관련성, 심미적 생산과 수용의 상호 관련성 등, 예술이 제기하는 폭넓은 질문들에 답을 제시한다. 고대에서 현대에 이르는 기나긴 미술 여행을 마무리하는 시간이 될 것이다.

 


이 강좌를 추천합니다

- 소장만 하고 있던 곰브리치의 서양미술사를 찬찬히 따라가며 읽고 싶은 분!

- 미술 공부를 통해서 무뎌진 감수성을 풍부하게 하고 싶은 분!


제1강 18~19세기 미술, 전통과의 단절 (1) 중에서
『서양미술사』, (에른스트 H. 곰브리치, 예경출판사)
구플레이어 고화질 일반화질 음성
  • 회 차
  • 제 목
  • 시 간
  • 보 기
1강 18~19세기 미술, 전통과의 단절 (1) 105분
곰브리치, 『서양미술사』, 24장
1교시 -   근대성의 형성과 단자적 개인의 등장 37분 1강 1교시 강의보기
2교시 -   모더니즘 이후 미술의 변화상 40분 1강 2교시 강의보기
3교시 -   회화, 팩트를 그리다 14분 1강 3교시 강의보기
4교시 -   다비드의 <암살당한 마라> 14분 1강 4교시 강의보기
주요내용 -모더니즘의 형성과 미술의 변화
-미국화가들의 실험들
-다비드의 그림과 새로운 미술의 경향
2강 18~19세기 미술, 전통과의 단절 (2) 106분
곰브리치, 『서양미술사』, 24장
3강 19세기, 끝없는 변혁 114분
곰브리치, 『서양미술사』, 25장
4강 19세기 영국 미술에서 인상주의까지 103분
곰브리치, 『서양미술사』, 25장
5강 19세기 미술, 규범으로부터의 이탈과 재형식화 (1) 130분
곰브리치, 『서양미술사』, 25장, 26장
6강 19세기 미술, 규범으로부터의 이탈과 재형식화 (2) 95분
곰브리치, 『서양미술사』, 26장
7강 20세기 전반기, 실험적 미술(1) 122분
곰브리치, 『서양미술사』, 27장
8강 20세기 전반기, 실험적 미술(2) 93분
곰브리치, 『서양미술사』, 27장
9강 끝이 없는 이야기 127분
곰브리치, 『서양미술사』, 27장, 28장
김진영 (인문학자, 철학아카데미 대표)
고려대 대학원 독문과를 졸업하고, 독일 프라이부르그 대학(University of Freiburg)에서 아도르노와 벤야민, 미학을 전공하였다. 바르트, 카프카, 푸르스트, 벤야민, 아도르노 등을 넘나들며, 문학과 철학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바탕으로 많은 수강생들로부터 ‘생각을 바꿔주는 강의’, '인문학을 통해 수강생과 호흡하고 감동을 이끌어 내는 현장', ‘재미있는 인문학의 정수’라 극찬 받아왔다. 또한 텍스트를 재해석하는 독서 강좌로도 지속적인 호평을 받고 있다. 현재 홍익대, 중앙대, 서울예대 등에서 강의하며, (사)철학아카데미의 대표로 활동 중이다.
- 역서
『애도 일기』(롤랑바르트, 이순, 2012)
 
  • 번 호
  • 제 목
  • 작성자
우수 현대미술까지 유*정
김진영 선생님강의 듣다보니 어느덧 현대미술까지 와버렸네요.
항상 좋은 강의 감사합니다. 다른 강의도 궁금증에 들어보려고 합니다.
우수 그래서 현대미술이... 김*민
현대미술하면 항상 복잡하고 추상적으로 느껴졌던 이유를 알겠습니다. 김진영 선생님 덕분에 미술관 다녀온 애들에게 아는 척(?)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우수 현대미술의 흐름을 읽을 수 있었습니다. 임*숙
난해하기만한 현대 미술을 김진영 선생님의 착실한 해석으로 보다 쉽게 섭렵할 수 있었습니다. 이전 시리즈도 매우 기대되네요^^ 감사합니다.
1 이제는 저 멀리 계신 김진영 선생님~~ 김*옥
첫페이지 입니다    1    끝페이지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