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산처럼 읽고 연암처럼 써라
18년 유배 생활 동안 500권의 책을 남긴 조선의 파워 라이터 다산 정약용. 고문을 답습하는 고루한 문체를 타파한 조선 최고의 문장가 연암 박지원. 조선 지성사의 두 별, 다산과 연암에게 읽기와 쓰기의 정도(正道)를 배우다!
수강료 : 49,000원 (적립5% : 최대2,450 원)
신규강좌 할인전 : 49,000원 
강사 : 간호윤
구성 : 총 10강
교재 : 강의록 없음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레벨 : 초급
총 2명 참여
 
조*문 님
장*윤 님

세상은 급속하게 변화하고 있지만,
독서와 글쓰기에 관한 세간의 관심은 여전하다.

본 강좌는 단편적인 테크닉위주의 기존의
자기 계발서와 달리 고전 속에 담긴 읽기와 쓰기의
참뜻을 새기고자 기획된 인문학 강좌이다.

글 읽기가 공부의 전부이자 삶 자체였던 글쓰기가
정치 투쟁의 무기이자 자기 수양의 도구였던
18
세기 조선의 위대한 두 사상가
다산 정약용과 연암 박지원의 목소리를 통해
읽기와 쓰기는 왜 중요하며, 우리는
어떻게 읽고 써야 하는지에 대한 답을 구하고자 한다.

다산과 연암이 전하는 읽기와 쓰기의 정도(正道)

스마트 기기의 보급과 소셜 네트워크의 일상화 등, 우리 삶에서 읽기와 쓰기가 가지는 위상은 점차 강조되고 있다. 여기에 더해 입시와 면접, 승진에 인문학적 소양이 반영되면서, 소위 말하는 스펙 쌓기식 인문학 학습도 성행하고 있다. 많은 이들이 잘 읽고 잘 쓰는 방도를 구하고자 하나, 읽고 쓰기의 정도(正道)는 실종되어 버린 듯한 오늘, 읽기와 쓰기의 참 의미에 대한 고민이 절실히 요구된다.


읽기와 쓰기의 출발점은 마음()’

본 강좌는 읽기와 쓰기가 삶의 전부였던 조선 지식인의 목소리를 통해 그 참의미를 새로이 생각해 보고자 기획되었다. 이 강의는 심도(心道), 관도(觀道), 독도(讀道), 사도(思道), 서도(書道) 다섯 장으로 구성되었다. 이 다섯 개의 길()을 거치며 우리는 읽는다는 것의 의미를 반추해 보고, 생각의 차원을 높여주는 옛 선인들의 생각-기술을 배워볼 것이다. 읽기를 통해 다져진 생각의 내공을 글쓰기로 펼쳐내는 비법을 익혀볼 것이다.

여기서 조선 최고의 지성인들이 한목소리로 강조하고 있는 바는, 모든 것은 마음 자세로부터 시작해야 한다는 것이다. 마음 자세가 갖춰지지 않은 채, 단순한 기술의 습득만으로 좋은 문장을 얻을 수는 없다. 마음 자세가 갖춰진 뒤라야 사물을 제대로 관찰할 수 있고, 사물을 관찰할 수 있어야만 책을 제대로 읽으며, 책을 읽을 줄 알아야만 제대로 된 유연한 사고를 할 수 있다. 이 제대로 된 사고를 할 수 있는 단계가 되어야만 비로소 자기 목소리를 낼 수 있는 것이다.

 

37계로 간추린 읽기와 쓰기의 비법

일찍이 연암은 이렇게 말했다. “글쓰기는 병법의 이치와 같다!” 본 강좌는 읽기와 쓰기의 계책을 ‘37로 정리한 간호윤 선생님의 저서 다산처럼 생각하고 연암처럼 써라(조율, 2012)를 따라가며, 10회의 강좌로 진행된다. 변화무쌍한 세상 속에서 살아 있는 독서, 참된 글쓰기의 방도를 구하고 싶은 분께 이 강좌를 추천한다.

 

**강좌를 들으실 분은 간호윤 선생님의 저서 다산처럼 읽고 연암처럼 써라(조율, 2012)를 꼭 지참해 주세요.



제1강 들어가기에 앞서 중에서
간호윤, 『다산처럼 읽고 연암처럼 써라』(조율, 2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