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
곰브리치의 『서양미술사』 읽기 Ⅳ
모나리자만큼 널리 알려진 책, 단 한 번도 절판된 적 없는 책, 이제까지 출판된 미술 도서 중 가장 인기 있는 책. 지적으로나 물리적으로나 완전한 기쁨을 주는 책. 곰브리치의 『서양 미술사』 찬찬히 읽기, 깊이 읽기!
수강료 : 49,000원 (적립5% : 최대2,450 원)
미술을 좋아하세요? : 34,300원 
강사 : 김진영
구성 : 총 10강
교재 : 강의록 제공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제작년도 : 2017년 ( 고화질 )
총 1명 참여
 
조*임 님

서양미술사 진중권 | 31,850원 35%11

서양 미술사 최고의 고전으로 평가받는 곰브리치의 서양미술사. 1950년에 초반이 발간된 이래로 반세기 이상 서양 미술사 분야의 최고 명저로 평가받고 있는 미술사의 절대 고전을 만난다. 쉽고 편하게 읽히지만 결코 가볍지 않은, 곰브리치의 서양미술사의 행간과 맥락을 꼼꼼하게 따라가며, 인문학자 김진영 선생님의 해설로 보다 쉽고, 보다 풍성하게 곰브리치의 서양미술사를 읽는다.

본 강좌는 총 5 시즌에 걸쳐 진행된 곰브리치의 서양미술사대장정의 네 번째 강좌로, 바로크 미술에서 로코코 미술까지의 시기를 다룬다. 르네상스 시대 거장들의 업적에 도전해 다른 표현 방식을 찾았던 모색의 시기. 카라치, 카라바조, 푸생, 루벤스, 벨라스케스, 렘브란트, 베르메르 등, 17세기를 빛낸 위대한 화가들과 작품세계를 만난다.


미술사의 절대 고전, 곰브리치의 서양미술사를 만나다

1950년에 초판이 발간된 곰브리치의 서양미술사16판에 이르는 서문이 말해주듯 반세기에 걸쳐 세계적으로 사랑받고 인정받는 서구 미술사의 명저이다. 기원전 원시 미술부터 20세기 모더니즘 미술에 이르기까지 미술의 모든 것을 다루는 이 책은, 그러나 단순한 연대기적 미술사가 아니다. 그 안에는 미술의 기원과 본질, 시대와 미술의 관련성, 심미적 생산과 수용의 상호 관련성 등등 미술이라는 장르를 너머서는 예술 전반에 대한 진지하고도 폭넓은 문제의식과 통찰들이 들어 있다.

본 강의는 곰브리치의 서양미술사를 읽으면서 전문적인 미술 연구와 취향의 영역으로 들어서기 전에 반드시 거쳐야 하는 미술의 다양하고도 복잡한 영토들을 함께 횡단하고자 기획되었다.

 

모든 것이 미술이다

미술이란 무엇인가? 이것은 곰브리치의 서양미술사를 여는 첫 번째 질문이다. 많은 이들이 미술을 사랑하고 향유하지만 그 의미에 대해서는 정작 물으려 하지 않는다. 통상적으로 우리는 미술을 전시회장의 조명을 받는, 유명 화가의 친필 사인이 들어간, 하나의 미술 작품으로 이해한다. 그렇다면 미술은 미술 작품인 것인가? 그것만이 미술인 것인가? 곰브리치가 보기에 이런 생각은, 미술을 미술로 이해하는 것을 가로막는 중대한 선입견이다. 미술이란 무엇인가를 규정짓는 것은 역사적인 것이다. 어떤 것을 미술 작품으로 받아들이고 공유하는 태도는 역사의 변곡점마다 상이한 것으로 나타났다. 역사의 시곗바늘을 되돌려 보면 미술은 단순한 애호의 대상을 넘어 숭배의 대상으로 받아들여졌다. 이에 곰브리치는 말한다. “미술(art)이라는 것은 사실상 존재하지 않는다.” 이 말은 거꾸로 모든 것이 미술 작품이라는 말이기도 하다. 미술사를 공부하려는 사람은, 가장 먼저, “이런 건 미술이 아니야!”라는 선입견을 내려놓아야 한다.

 

미술은 끝없는 배움과 발견의 여정

미술은 끝을 알 수 없는 대해(大海)와 같다. 미술은 끝을 알 수 없는 불가사의 그 자체다. 위대한 미술 작품은 매번 다른 모습으로 비춰지며, 그렇기에 미술을 바라보는 일은 늘 가슴 설레는 하나의 모험과 같다.

이것은 평생을 미술 작품을 연구해 온 곰브리치의 말이다. 평생을 보아도 다르게 보이는 것이 미술이다. 그렇기에 미술에 대해 모든 것을 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 우리는 약간의 지식을 가진 사람들이 빠지는 아집과 편견을 늘 경계해야 한다. 그럴 때 우리는 언제나 발견해야 할 것들로 가득한 미술이라는 무궁한 신비와 마주하게 될 것이다. 곰브리치는 말한다. “우리가 미술에 대해서 배우는 것은 끝이 없는 일이다.” 미술이라는 끝없는 배움과 발견의 여정! 이것은 자신의 느낌과 감정과 시각을 풍부하게 하는 길이요, 무뎌지고 굳어가는 자신을 보다 유연하고 풍성하게 가꾸는 길이다. 미술 공부, 이 가슴 뛰는 배움의 여정에 여러분을 초대한다.

 

바로크에서 로코코까지, 모색과 도전의 17세기 미술을 만나다

본 강좌는 바로크와 로코코 미술로 대표되는 17세기 서양 미술을 다룬다. 르네상스 시대 거장들의 업적에 도전하려 했던 17세기의 미술가들. 하지만 고딕이 그랬고, ‘매너리즘이 그랬듯, ‘바로크라는 용어는 당대 미술을 조롱하려는 의도로 붙여진 것이었다. 터무니없고 기괴하다는 뜻을 가진 이름 바로크’! 바로크 미술에 이어진 로코코미술 역시 화려하고 섬세한, 그렇지만 경박한 미술로 이해된다. 이렇듯 17세기의 미술은 르네상스라는 거인의 그늘에 가려져 폄하와 조롱의 대상이 되어 왔다.

이들의 시도는 과연 취향의 타락인가, 아니면 새로운 양식의 창안인가? 카라치, 카라바조, 푸생, 루벤스, 벨라스케스, 렘브란트, 베르메르, 베르니니이번 강의에서는 17세기를 수놓은 미술가들과 그 작품들을 조명한다. 세간의 평가가 간과하고 있는 17세기 미술의 특징과 미적 성취에 대해 이야기한다. 새로운 종교와 새로운 계급이 등장하던 시기, 이와 함께 자기 시대의 표현 양식을 고민하던 시기, 17세기의 이탈리아, 독일, 네덜란드를 종횡무진 누비며, 다양한 미술가들의 고민과 실험, 그리고 위대한 성취를 만나볼 것이다.

 

이 강좌를 추천합니다

- 소장만 하고 있던 곰브리치의 서양미술사를 찬찬히 따라가며 읽고 싶은 분!

- 미술 공부를 통해서 무뎌진 감수성을 풍부하게 하고 싶은 분!




제1강 17세기 전반기 : 바로크 미술의 탄생 중에서
『서양미술사』, (에른스트 H. 곰브리치, 예경출판사)
『서양미술사의 재발견』, (다니엘 아라스, 마로니에북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