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작년도 : 2008년 | 일반화질
  • 지원사항 :
쉽게 읽는 『철학의 거장들 Ⅰ』 고·중세 철학사
철학은 앎을 사랑하는 것이자, 그 앎을 근본적으로 의심하는 앎이며, 나아가 그 앎을 넘어 새로움을 창조하려는 앎이다. 이 앎들의 역사를 가장 초기적 형태부터 살펴보고, 그래서 사상들의 큰 줄기를 추적해 오늘날의 복잡한 최신사상들 속에서 의미 있는 앎을 분별하고, 그 심층의 내용을 이해하는 강력한 내공을 쌓는 것이 이 강좌의 주된 목표이다.
    • 수강료
    • 강좌구성
    • 적립금
    • 강좌교재
    • 수강기간
    • 29,000원
    • 총  16강  |  38교시  |   12시간 55분
    • 적립5% : 최대1,450 원   
    • 강의록 제공  
    • 6개월
  • 강사 : 승준
철학은 앎을 사랑하는 것이자, 그 앎을 근본적으로 의심하는 앎이며, 나아가 그 앎을 넘어 새로움을 창조하려는 앎이다. 이 앎들의 역사를 가장 초기적 형태부터 살펴보고, 그래서 사상들의 큰 줄기를 추적해 오늘날의 복잡한 최신사상들 속에서 의미 있는 앎을 분별하고, 그 심층의 내용을 이해하는 강력한 내공을 쌓는 것이 이 강좌의 주된 목표이다. 내공이 부족해 요즘 나오는 철학 및 사상사 책들을 이해하기 어려워했던 사람들, 그 지식의 빠른 속도를 감당하기 힘든 사람들, 철학을 제대로 공부해보고 싶었던 사람들을 위한 강좌이다.

 

 

 

소크라테스 이전의 철학은 존재하는 것의 원인과 근원(arche, ursprung)에 대한 탐구로 특징지어진다. 그들은 ‘왜 존재하는가?’와 ‘무엇으로부터 존재하는가?’라는 질문은 한편으로 서로 합치하길 요구하지만, 다른 한편으로 이것은 또한 경험세계 속의 무엇과 그 배후 현상과 실재의 구분을 야기한다.

 
아낙시만드로스의 이론에서 새로운 요소는 지구가 어떤 방식으로든 우주의 다른 부분에 매달려 있거나 떠받쳐져 있다는 기존의 생각을 거부했다는 점이다. 그대신 지구가 아무런 받침대 없이 우주의 중심에 자리잡고 있으며, 왜냐하면 지구는
어떤 방향으로든 움직일 이유가 없고, 따라서 정지해 있기 때문이라고.



‘철학’은 어원적으로 지혜(sophia)에 대한 사랑(philo)을 의미한다. 철학한다는 것이 애초에 소피스트(sophist)들에게는 바로 그렇게 어떤 지혜를 추구하는 자신들(혹은 자신들의 주장이나 견해들)을 사랑하는 것이었다. 세계는 그들 자신의 사고와 의견, 주장에 의해 ‘내재적으로’ 이해되고 또 그런 이해에 따라 구성된다.

소크라테스는, ≪아테네 학당≫의 중앙에 있는 플라톤처럼 손가락을 위쪽으로 쳐들고 있다. 그림이 그려진 연대를 보면 다비드가 라파엘로를 베낀 것이 되겠지만, 실제로는 플라톤이 소크라테스를 복제한 것이다. 손가락의 방향은 하늘을 가리키고 있는데, 간단한 뜻풀이를 해 보면, 이곳이 아니라 저 위에 이데아(진리)가 있다는 것이다.

그런데 당신(소크라테스)은 여기에 있다. 태어나기 전에, 우리의 영혼(ame)은, 다른 세상에서, 즉 소크라테스의 손가락이 가리키고 있는 세상에서 완벽한 이데아들, 예컨대 정의의 이데아, 미의 이데아, 조화의 이데아, 선의 이데아 등을 성찰할 수 있었다.

그런데 태어나면서 몸이라는 감옥에 갇힌 영혼은 이 이데아들을 잊어버린다. 영혼은 현실 세계의 주위에서 태어나기 전에 본 완벽한 이데아들과 닮은 꼴들(정의로운 것, 아름다운 것, 선한 것 등등)을 구별해 낸다. 다시 말하면, 영혼은 태어나기 전 저 위 세계에서 본 이데아들을, 실제 세계에서 그 비슷한 것을 볼 때 기억하게 되는 것이다.


할리우드의 스토리 분석가이자 시나리오 작가인 마이클 티어노가 쓴 <스토리텔링의 비밀>은 아리스토텔레스 <시학>을 밑줄 삼아 할리우드산 명작 영화들을 조목조목 분석해놓은 작법 지침서라 할 수 있다. 글쓴이는 단언한다. “위대한 영화를 분석해 보면, 그 영화를 만든 작가와 감독은 관객들이 어떻게 드라마에 반응하는지 완벽하게 이해하고 있음을 알 수 있으며, <시학>은 바로 그 메커니즘이 어떻게 작동하는지를 이야기해 주고 있다.”

아리스토텔레스의 <시학>은 극적인 이야기 구조의 근본 요소를 꼼꼼히 적시하고 있는데, 그 극적 구조의 비밀 문을 여는 제1의 열쇠 말은 이렇다. “이야기가 원하는 것을 말하라.” 좋은 작가는 이야기를 위해서 일하고, 시원찮은 작가는 자신의 생각을 말하기 위해서 일한다는 얘기다.

그렇다면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하는 극적인 이야기 구조란 무엇인가. 글쓴이 티어노는 이를 풀어내기 위해 ‘액션 아이디어’라는 용어를 꺼내놓는다. 굳이 풀이하자면 ‘플롯화된 이야기 개요’라고 할 수 있는 이 용어를 통해 글쓴이는 이야기(=드라마)는 액션, 곧 행동임을 일러 준다. <시학>은 이야기는 반드시 행동에 관한 것이어야 하며, 행동은 인물보다 중요하다고 가르친다.

그러므로 아리스토텔레스는 이야기 플롯을 짜는 능력 또는 강력한 이야기 구조를 만들어내는 능력을 글쓰기의 가장 중요한 요소로 보았다. 그가 보기에 구성보다 대사나 성격 묘사에 능한 것은 초보자들이지 좋은 작가가 아니다.
오른쪽 그림에서 보듯이, 한 손으로는 <윤리학>을, 다른 손바닥으로 땅을 향하면서 이데아 세계는 없고 현실 외에 진리가 따로 없음을 말하는 듯하다.

 

에피쿠로스는 고통의 극단으로 여겨지는 죽음은 원자구조의 해체일 뿐, 우리에게는 아무런 해도 끼칠 수 없다. “왜냐하면 해체된 것은 아무런 감각도 갖지 않지만, 감각이 없는 것은 우리에게 아무런 의미도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최대의 행복에는 육체적인 무사함, 그리고 미래에도 고통보다는 기쁨을 경험하리라는 희망만이 속한다.

그렇다면 우리가 현실적으로 행복한 삶을 위해 필요한 것은 육체적 무사함을 보장하는 음식과 의복, 그리고 약간의 친구들과 철학이다. 이것은 누구든 많은 노력없이도 얻을 수 있는 것이다. 이 점에서 에피쿠로스의 이론은 인간의 행복에 있어 만족의 의미를 명백히 부각시킨다는 장점을 갖는다.

 

이 강의는 철학의 시작에서부터 소크라테스, 아리스토텔레스, 에피쿠로스와 스토아 학파, 플로티누스와 신플라톤주의, 아우구스티누스와 토마스 아퀴나스, 윌리엄 오컴, 니콜라우스 쿠자누스 등 그 이름만으로도 걸출한 고중세 철학자들의 핵심사상을 알기 쉽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내공이 부족해 요즘 나오는 철학 및 사상사 책들을 이해하기 어려워했던 사람들, 그 지식의 빠른 속도를 감당하기 힘든 사람들, 철학을 제대로 공부해보고 싶었던 사람들을 위한 강좌입니다.

 
제1강 서양고대철학의 기원과 아르케(Arke) 중에서
제7강 쾌락의 윤리학과 법칙의 윤리학 - 에피쿠로스에서 스토아학파로 중에서
제16강 쿠자누스, 신앙과 이성의 화해를 모색하다 중에서
『철학의 거장들 1』
오트프리트 회페 편역, 이강서 옮김, 한길사


- 참고문헌
『국가』플라톤
『향연』플라톤
『논리학』 아리스토텔레스
『쾌락』에피쿠로스
『윤리학의 기본 원리』폴 테일러
『명상록』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
『에픽테토스의 대화』에픽테토스
『Enneades』플로티노스
『고백록』아우구스티누스
『신국론』아우구스티누스
『모놀로기온&프로슬로기온』안셀무스
『인간의 조건』한나 아렌트
『신학대전』토마스 아퀴나스
『다른 것이 아닌 것』쿠자누스
구플레이어 일반화질 음성
  • 회 차
  • 제 목
  • 시 간
  • 보 기
1강 서양고대철학의 기원과 아르케(Arke) 41분
교안다운
1교시 -   철학의기초 18분 1강 1교시 강의보기
2교시 -   세계의근원물질 23분 1강 2교시 강의보기
주요내용 -강의의 방향과 순서 - 철학자를 공부하는 세 가지 틀
- '철학’의 어원적 의미 - 한자와 라틴어의 경우
- 철학의 기원 - 탈레스가 본 세계의 근본 물질
- 아낙시만드로스 - 무한정자
- 아낙시메네스 - 공기
- 엠페도클레스 - 물, 공기, 불, 흙
- 헤라클레이토스 - 변화
- 파르메니데스 - 동일성
2강 세계에 대한 물음에서 인간에 대한 물음으로 40분
교안다운
3강 서양철학사와 플라톤주의 55분
교안다운
4강 논증적인 세계의 탄생 - 플라톤에서 아리스토텔레스로 58분
교안다운
5강 아리스토텔레스, 체계적인 철학을 정초하다 56분
교안다운
6강 에피쿠로스학파와 행복 53분
교안다운
7강 쾌락의 윤리학과 법칙의 윤리학 - 에피쿠로스에서 스토아학파로 36분
교안다운
8강 스토아학파의 세계이해와 윤리학 38분
교안다운
9강 신플라톤주의자 플로티노스 47분
교안다운
10강 플로티노스, 이데아를 넘어 신학으로 나아가다 43분
교안다운
11강 아우구스티누스, 신플라톤주의에서 영원성을 찾다 70분
교안다운
12강 안셀무스, 이성으로 ‘신 존재 증명’을 하다 54분
교안다운
13강 문제의식을 중심으로 정리하는 철학사 29분
교안다운
14강 토마스 아퀴나스, 아리스토텔레스를 불러내어 육체를 부활시키다 80분
교안다운
15강 오컴, 신학과 철학의 분리를 선언하다 40분
교안다운
16강 쿠자누스, 신앙과 이성의 화해를 모색하다 35분
교안다운
승준 (인문학자)
시민교육기관 ‘다중지성의 정원’ 만사(만드는 사람)로 오랫동안 활동하였다. <자율평론> 상임만사로 활동하며, 고∙중세 철학부터 맑스-레닌주의와 들뢰즈, 스피노자, 자율주의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주제로 연구를 계속하고 있다.
 
  • 번 호
  • 제 목
  • 작성자
우수 차분하게 조리있게 이*성
7강까지 듣고 있는데, 기본적인 것에 충실하게 강의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그 동안
자연철학자들과 존재론자들과의 차이를 모호하게 이해했는데, 승준선생님 강의듣고
많이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고대철학을 이미 듣고 어느 정도 알고 있는 분들에게도 추천하고 싶습니다.
우수 간단명료 변*영
고. 중세 철학사의 흐름 중에서도 정말 알아야 할 핵심들을 군더더기 없이 명료하게 강의하시는 것 같습니다.. 이정우, 조광제 선생님의 강의하고는 또 다른 느낌의 고.중세 철학사의 흐름을 따라갈 수 있었던 시간 같습니다..특히나 쉽게 들어보기 힘들었던 안셀무스나 쿠자누스라는 신학자들을 알수있어서 좋았고요, 사족이지만 개인적으로 선생님이 살 좀 찌셨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너무 샤프하시네요
우수 고,중세철학을 알기 쉽게... 하*정
다른 강의와 달리 소크라테스 이전 철학자들과 중세 철학에 대해서도 알기 쉽게 설명해 주는 강의입니다. 중세 철학은 접해 보기 어려운데 신학과 관련된 내용과 철학의 중요문제를 알게 되는 강의입니다. 일목 요연하게 설명하는 강의 스타일이 참 좋습니다.^^
3 알기 쉽네요 김*모
2 명쾌하게! 방*은
1 책에 충실한 진지한 강의라고 해야될까요 나*희
첫페이지 입니다    1    끝페이지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