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작년도 : 2014년 | 고화질
  • 지원사항 :
[합동강좌] 죽음에 대한 인문학적 성찰
죽음을 정면으로 마주한 자만이 유한한 삶의 의미를 탐색할 수 있다. 죽음은 무엇이며 삶과 어떤 관계가 있는지, 다양한 인문학적 성찰을 아트앤스터디 대표 강사 6인의 목소리로 들어보자.
    • 수강료
    • 강좌구성
    • 적립금
    • 강좌교재
    • 수강기간
    • 56,000원
    • 총  8강  |  31교시  |   14시간 04분
    • 적립5% : 최대2,800 원   
    • 강의록 제공  
    • 6개월
  • 강사 : 채운 외

※ 본 강좌는 아트앤스터디의 강좌들에서 해당 주제에 맞게 새롭게 재편성한 묶음강의입니다. 상세 커리큘럼을 확인해주세요.

 

"날마다 죽고 날마다 다시 태어나시오." - 니코스 카잔차키스, 1929

"모든 것은 죽음과 함께 끝이 나는가? 상상할 수 있는 사후 세계란 있는 것인가? 우리는 어디로 가고 무엇이 되는가? 우리가 삶이라 부르는 덧없는 환영의 이면에는 무엇이 우리를 기다리는가? 맥박이 멈추는 순간 우리는 기쁨으로 가득 찰까 아니면 수심에 가득 찰까? 끝없는 어둠이 시작될까 아니면 영원한 빛이 시작될까?" - 모리스 메테를링크 <시간을 헤아리며>, 1907

많은 철학자와 사상가들이 숙고한 '죽음'이라는 주제! 죽음을 정면으로 마주한 자만이 유한한 삶의 의미를 탐색할 수 있을 것이다. 죽음은 무엇이며 삶과 어떤 관계가 있는지, 다양한 인문학적 성찰을 아트앤스터디 대표 강사 6인의 목소리로 들어보자.


'죽음'의 문제는 곧 '삶'의 문제다!

"근현대라고 하는 이 시공간은 가장 죽음에 대해 공포스러운 이미지(를 갖고 있으면서), 가장 죽음을 우리의 삶의 바깥으로 추방해버린 시대라고 생각해요. …우리 시대에 '죽음'을 대하는 태도는 딱 두 가지뿐인 것 같아요. 없는 척 하거나 필요이상으로 공포스러워 하거나. 여기에는 오로지 두 가지 해결책만이 있죠. 보험을 많이 들거나, 종교를 가지거나. 결국 우리는 죽음을 통해서 이 삶을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죽음 다음을 생각하게 되는 것이고, 죽어서까지 이 생을 계속 누리고 싶어하는 것이죠, 그런데 과연, 죽음 이후를 생각하면서 종교에 의탁하거나 열심히 보험을 드는 것이 죽음에 대한 우리의 공포를 사라지게 할 수 있을까요? 죽음의 순간 앞에서 우리가 의연한 방식으로 죽음을 맞이할 수 있게 해줄까요? 죽음 앞에서 인간은 너무 초라해지고, 한없이 작아지죠. 굉장히 중요한 문제인데, 우리는 삶에서 그 문제는 생각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는 것, 나이든 사람들의 문제라고 생각한다는 것, 전 그것은 대단히 잘못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진짜로 삶에 대해 질문을 던지는 사람들은 어떤 면에서든 필연적으로 죽음에 대한 문제를 통과해갈 수밖에 없다고 생각해요."

 - 채운, 1강. 너의 죽음을 기억하라! - 죽음과 근대성 中


아트앤스터디 대표 강사 6인의 목소리를 한자리에!

강신주, 김진영, 채운, 김동규, 장영란, 장건익. '죽음'에 대해 치열하게 논의한 아트앤스터디 강사 6인의 목소리를 한자리에서 들을 수 있도록 준비했다. 철학뿐만 아니라 문학, 미학, 그리스 신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죽음'에 관해 나눈 이야기들을 묶은 이 강좌는 단순한 '죽음'에 대한 논의를 넘어, 죽음에 대한 인문학적 성찰을 가능하게 할 것이다.


File:Domenico Morelli - El angel de la muerte.jpg


지금이 바로, '죽음'을 생각할 시간!


"죽음을 그렇게 두려워하지 마십시오. 차라리 충만하지 않은 삶을 두려워하십시오." 

- 베르톨트 브레히트, 1956

죽음에 대한 인문학적 성찰을 통해 궁극적으로 지향하는 바는 '삶'에 대한 인문학적 성찰일 것이다. 브레히트의 말처럼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는 자만이 충만한 삶에 대해 고민해볼 수 있다면, 지금이 바로 '죽음'을 눈앞의 문제로 바라봐야 하는 때가 아닐까! 지금 바로, 아트앤스터디가 엄선한 강의들을 통해 '죽음'에 대해 생각해보자.


제1강 [채운] 너의 죽음을 기억하라! -죽음과 근대성 중에서
제2강 [강신주] 죽음의 본능 - 쾌락 원리를 넘어서 중에서
제5강 [김동규] 하이데거의 죽음론 - 죽음을 향한 자유 중에서
구플레이어 고화질 일반화질 음성
  • 회 차
  • 제 목
  • 시 간
  • 보 기
1강 [채운] 너의 죽음을 기억하라! -죽음과 근대성 124분
교안다운
<8개의 키워드로 읽는 근현대미술> 7강
1교시 -   죽음에 관한 이야기 몇 개 24분 1강 1교시 강의보기
2교시 -   개인적인 죽음과 공동체적 죽음 33분 1강 2교시 강의보기
3교시 -   죽음에 대한 멘탈리티의 역사 34분 1강 3교시 강의보기
4교시 -   우리 시대의 죽음과 죽음에 대한 은유 33분 1강 4교시 강의보기
주요내용 -어느 인디언 부족들의 죽음
-디오니소스의 죽음과 그리스도의 죽음
-붓다의 죽음
-‘죽음’에 대한 인식을 변화시키는 네 가지 주제
-죽음의 다섯 가지 유형
2강 [강신주] 죽음의 본능 - 쾌락 원리를 넘어서 114분
교안다운
<정신분석학과 불교: 욕망과 해탈의 심리학> 8강
3강 [김진영] 소설에 나타난 죽음의 의미 되찾기 114분
교안다운
<전복적 소설 읽기: 소설을 읽는 8개의 키워드> 1강
4강 [김진영] 톨스토이의 『이반 일리치의 죽음』으로 보는 죽음의 의미 115분
교안다운
<전복적 소설 읽기: 소설을 읽는 8개의 키워드> 2강
5강 [김동규] 하이데거의 죽음론 - 죽음을 향한 자유 92분
교안다운
<멜랑콜리 미학: 사랑과 죽음 그리고 예술> 7강
6강 [김진영] 죽음과 삶 사이에 있는 존재, ''유령''에 대하여 63분
교안다운
<아도르노 - 『미니마 모랄리아』 혹은 상처로 숨쉬는 법 Ⅱ> 7강
7강 [장영란] 그리스 신화로 보는 인간의 운명과 죽음 113분
교안다운
<서구 상상력의 원천 그리스 신화의 철학 에스프리> 8강
8강 [장건익] 죽음, 독배인가 묘약인가? 109분
교안다운
<삶의 예술로서의 철학> 8강
채운 (미술사학자, 고전비평공간 규문 대표)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잠시 직장을 다니다가 서울대학교 고고미술사학과에서 미술사 박사 과정을 수료하였다. 근현대미술에서 시작해서 시공간을 넓혀나가다 보니 근대를 넘어 고대(古代)에 이르게 되었고, 동서양의 철학과 문화를 가로지르게 되었다. 

동아시아의 철학과 문화를 현대적 언어로 새롭게 해석하겠다는 포부로, 현재 ‘고전비평공간 규문’에서 다양한 사람들과 함께 다양한 공부를 하면서 동서양의 철학, 역사, 문화 전반에 횡단적인 독해와 글쓰기를 실험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철학을 담은 그림』, 『사람은 왜 알고 싶어 할까』, 『글쓰기와 반시대성, 이옥을 읽는다』, 『느낀다는 것』, 『예술의 달인, 호모 아르텍스』, 『재현이란 무엇인가』, 『언어의 달인, 오모 로퀜스』 등이 있다. ​

 


강신주 (철학자)


문사철(文史哲) 기획위원으로 서울대에서 철학 석사 학위를,

연세대학교 대학원에서 「장자철학에서의 소통의 논리」로 

박사 학위를 취득하였다. 


노장사상을 전공했지만 서양철학에도 해박하며, 

강연과 저서를 통해 '쉽게 읽히는 인문학'을 모토로 

'철학의 대중화'에 힘을 쏟고 있다. 

동서비교철학과 고대와 현대를 넘나들며 소통을 시도하는 

다수의 철학 베스트셀러를 집필하였다.


김동규 (인문학자)
연세대학교 철학과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논문으로는 「니체 철학에서의 고통과 비극」 「서양 이성의 멜랑콜리: 칸트의 경우」 「현대시의 멜랑콜리」 「멜랑콜리: 이미지 창작의 원동력 - 아리스토텔레스를 중심으로」 「하이데거 철학의 멜랑콜리: 실존론적 유아론의 멜랑콜리」 「하이데거의 멜랑콜리 해석: 창작하는 자유인의 무거운 심정」 「예술가의 자기 목소리: 예술가와 양심」 「시와 죽음: 하이데거의 실존론적 시학 연구」 「죽음의 눈: 김수영 시의 하이데거적 해석」 「텍스트 해석의 권위: 가다머의 경우」 등이 있다. 고대 그리스 철학, 독일 관념론과 낭만주의 그리고 하이데거를 비롯한 독일 현대 철학/미학을 주로 연구하였으며, 현재는 서구 관념을 관통하는 ‘멜랑콜리’라는 화두로 왕성한 연구활동을 하고 있다. ‘멜랑콜리’라는 색다른 시각으로 서구 미학을 관통하고 있는 김동규 교수는 이 시대의 미학을 이해하는 중요 단서를 제공하고 있다.

김진영 (인문학자, 철학아카데미 대표)
고려대 대학원 독문과를 졸업하고, 독일 프라이부르그 대학(University of Freiburg)에서 아도르노와 벤야민, 미학을 전공하였다. 바르트, 카프카, 푸르스트, 벤야민, 아도르노 등을 넘나들며, 문학과 철학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바탕으로 많은 수강생들로부터 ‘생각을 바꿔주는 강의’, '인문학을 통해 수강생과 호흡하고 감동을 이끌어 내는 현장', ‘재미있는 인문학의 정수’라 극찬 받아왔다. 또한 텍스트를 재해석하는 독서 강좌로도 지속적인 호평을 받고 있다. 현재 홍익대, 중앙대, 서울예대 등에서 강의하며, (사)철학아카데미의 대표로 활동 중이다.

장건익 (철학자)
장건익은 서울출생으로 연세대학교 철학과에서 철학을 공부했다. 석사학위를 끝마친 뒤에 직장인으로서 세상을 경험했고, 그 후 다시 대학으로 돌아가 철학박사 학위(연세대학교 대학원)를 취득했다. 2000년부터 연세대, 한양대, 광운대 등에서 철학과 미학을 가르쳤고, 2007년부터는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인문학 강의를 해오고 있으며 현재 연세대학교 철학연구소 전문연구원이다. 서양중세철학에 관한 몇 편의 논문을 썼고, M.J. 아들러의 『열 가지 철학적 오류』를 번역하였으며 최근에 서울시와 성공회대 평생학습사회연구소가 공동 기획한 '희망의 인문학' 강좌에서 4년(2009-2012)동안 했던 강의 내용을 묶어서 『철학의 발견』이라는 제목으로 첫 번째 저서를 출간하였다.

장영란 (한국외국어대 교양학부 교수)
한국외국어대학에서 고대 그리스 철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신화와 철학 그리고 문화를 아우르는 방대한 주제로 활발하게 집필과 강의를 해왔다. 현재 한국외국어대학교 미네르바교양대학 교수로 재직 중이며 한국철학상담치료학회 수련감독 겸 교육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그리스 신화와 철학으로 보는) 영혼의 역사』, 『장영란의 그리스 신화』, 『아테네, 영원한 신들의 도시』 등 신화 관련 저서뿐 아니라, 플라톤과 아리스토텔레스의 사상 등 희랍 철학을 주제로 한 다수의 저서가 있다.
 
  • 번 호
  • 제 목
  • 작성자
우수 삶과 죽음은 얽혀잇다 허*미
죽어가면서 살어가는 삶 죽어간다는 것 죽음을 의식하면서 삶에 대한 죽음 앞에서도 떳떳한 삶을 살기 위해서 죽음에 대해 알고 싶었고 많이 알았다
유한한 인간이라는 것을 인절하고 죽음을 인정할 수밖에 없는 생의 찐실
메멘토모리다 현재라는 지금 이 시간을 몰입하여 영원의 순간을 느낑만큼 잘 살기 열심히 살아있는 순간을 살아야겠다는 각오가 생긴다
우수 죽음과 삶은 맞닿아 있다. 김*아
최근에 재밌게 봤던 게드전기라는 일본애니매이션이 떠올랐습니다. 죽음을 두려워하는 한 소년에 관한 이야기였는데, 결국 빛이 있기에 그림자가 있는 것처럼, 죽어야 다시 태어날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는 내용이었죠. 이 애니메이션 외에도 죽음을 다룬 영화나 만화들이 꽤 있는데, 수업을 듣고 나니 또 한번 보고 싶어지더라구요. 죽음에 대해 깊게 생각해보니 삶이 더 따뜻해지고 소중해지는 느낌이었습니다.
첫페이지 입니다    1    끝페이지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