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우의 세계철학사 대장정Ⅶ

: 18세기 근대사상과 새로운 주체의 탄생
세계철학사 대장정, 그 일곱 번째 시간은 근대적 주체의 탄생을 다룬다. 동서양을 막론하고 17~18세기는 사회를 주도하는 세력이 교체되며 이들이 새로운 철학적 사유의 주체로 부각된다. 따라서 근대적 사유의 핵심적인 과제는 인간이 스스로를 주체로서 새롭게 정립하는 것이었다. 동북아의 실학과 서구의 계몽사상을 통해 그 과정을 따라가 보자.
    • 수강료
    • 강좌구성
    • 적립금
    • 강좌교재
    • 수강기간
    • 49,000원
    • 총  6강  |  24교시  |   8시간 18분
    • 적립5% : 최대2,450 원   
    • 강의록 없음  
    • 6개월
  • 강사 : 이정우
이 강좌는 이정우 교수의 철학사 연구의 결정판 세계철학사의 일곱 번째 대목에 해당한다. 17~18세기는 동서양 모두 근대 철학의 중요한 전환기였다. 동북아에서는 여전히 성리학이 주류였지만 고증학과 실학 등 새로운 사유가 시작되고, 서구에서는 계몽주의의 발흥과 함께 시민적 주체의 자각이 이루어진다. 이 근대적 주체의 논의에서 경험적 주체와 선험적 주체의 중요한 분리가 이루어진다. 이번 강의는 동북아의 실학과 서구의 전기 계몽사상을 다루며, 다음 강의에서 독일을 중심으로 한 후기 계몽사상을 살펴보게 될 것이다.





왜 세계철학사인가?


지금까지 저술된 철학사들은 대개 세계철학사가 아니라 일정한 지역적 테두리를 전제한 철학사들이었다. 철학사의 대부분이 ‘서양철학사’이거나 ‘중국철학사’, ‘한국철학사’, ‘일본철학사’, ‘인도철학사’ 등이었던 것이다. 특정한 지역이나 언어권을 다룬 철학사가 대부분이며, 세계철학사는 드물었다. 설령 ‘세계철학사’라는 제목을 달고서 나온 저작이 있다 해도, 그들은 비서구 지역의 철학 전통을 서구 철학사의 한갓 전사(前事) 정도로 배치했으며, 그런 의미에서 진정한 의미에서 ‘세계철학사’라고 할 수 없는 성질의 것이었다. 여기, 이정우 교수의 세계 철학사는 역사와 문명의 거대한 흐름을 종횡으로 가로지르며 입체적이고도 균형감 있는 시각으로 철학사의 역사를 새로 쓰려 한다.​ 이번 일곱 번째 목적지는 근대적 주체가 탄생하는 철학적 전환의 시대이다.

전환의 시대

전환의 시대란 기존의 사회 구조가 변화하며 새로운 사회 주도 세력이 탄생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양의 동서를 막론하고 봉건적인 중세의 시기를 지나 새로운 시대가 시작되었음을 자각하면서 근대적 사유가 대두한다. 따라서 근대적 사유란 근대적 주체의 자각과 성찰의 다른 말이라고 할 수 있다. 하나의 결로 묶어내기는 쉽지 않지만, 정통 성리학의 주류 아래서 고증학과 더불어 시작된 동북아 사유의 새로운 균열, 계몽의 이름으로 이루어진 서구 사상의 발전과 전개는 근대적 주체의 자기 발견이라는 궤를 같이 한다고 볼 수 있다. 그 길을 통해 동서양을 넘나들며 17~18세기에 이르는 철학적 전환의 거대한 흐름을 관통하는 통찰을 얻어보자. 
  
동북아의 실학과 서구의 계몽사상

상업을 중심으로 한 자본주의 경제의 발달, 새로운 사회주도 세력의 대두, 사회적 구조 개편에 따른 정치적 긴장의 고조는 전지구적인 현상이었다. 동북아에서는 실학이라는 새로운 사유가 이 변화에 대응하고자 하였다. 이정우 교수는 실학의 세 갈래를 이야기한다. 하나는 고증학을 중심으로 한 원전 비판의 경학과 실사구시의 경세학의 발전이며, 둘은 기학, 셋은 민중 및 민족사상이다. 이것은 성리학적 인간 이해를 극복한 새로운 근대적 주체의 자각과 정치적인 것의 발견을 통해 이루어진 변화였다. 
동북아의 다양하고 거대한 사상적 변화를 ‘실학’이라는 이름으로 묶어 볼 수 있다면, 서구에서 근대적 주체의 자각은 계몽이라는 거대한 흐름으로 대두되었다. 계몽의 시대에 이루어진 근대적 주체의 논의는 인식론에서 시작되어 경험적 주체와 선험적 주체의 분리와 논쟁을 중심으로 한다. 영국 경험주의 철학의 문제제기와 회의를 거쳐 칸트의 철학으로 넘어가는 이 시기는 전기와 후기로 나누어 두 번에 걸쳐 다루어진다. 이번 강의는 영국의 경험주의와 프랑스의 계몽사상까지 다루며 독일의 계몽사상은 다음 강의에서 다루게 된다. 

근대성의 전개를 따라가며

이번 강의에서도 이정우 교수는 변화에 대응하여 새로운 철학을 전개하는 사유의 역동적인 운동을 통시적으로 따라가며 전체를 조망해 보여준다. 근대적 주체의 자각이 각 지역의 철학적 흐름 속에서 각각의 결들을 만들어 내지만, 그 다양한 결들이 커다란 그림을 만들어낸다는 것 역시 드러난다. 세계철학사 연속 강좌의 다섯 번째 대목에서부터 시작된 근대 철학의 지도그리기는 이제 후반부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 근대성의 형성과 변화를 추적하는 이 여정은 이제 칸트를 중심으로 하는 독일 철학에서 마무리가 되고, 탈근대 사유의 새로운 여정이 펼쳐질 것이다.



제1강 경학과 경세학 : 성리학 이후의 유교 사상중에서
   
이정우, 『세계철학사 3: 근대성의 카르토그라피』(도서출판 길, 2021)
구플레이어 고화질 일반화질 음성
  • 회 차
  • 제 목
  • 시 간
  • 보 기
  • 1교시 - 근대 동북아 사상의 전개 – 경학과 경세학
  • 39분
  • 2교시 - 근대적 주체의 탄생 – 성리학 이후의 인간관
  • 15분
  • 3교시 - 정치적인 것의 발견 – 시민 사회와 시민적 주체
  • 20분
  • 4교시 - 사회의 변화와 새로운 사상 – 동북아 3국의 비교
  • 23분
  • 주요내용
  • - 실학, 고증학
    - 대진
    - 정약용
    - 이토 진사이
    - 오규 소라이
    - 왕정과 시민
이정우 (철학자, 경희사이버대 교수)
서울대학교에서 공학, 미학, 철학을 공부한 후, 아리스토텔레스 연구로 석사학위를, 미셸 푸코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서강대학교 교수, 녹색대학 교수, 서울과학종합대학원 교수, 철학아카데미 원장을 역임하였으며 현재는 경희사이버대 교수로, 들뢰즈 <리좀 총서> 편집인으로 활동 중이다. 해박한 지식으로 고대철학과 현대철학, 동양철학과 서양철학을 가로지르며, 철학과 과학을 융합하는 등 ‘새로운 존재론’을 모색해 왔다. 다수의 저서와 역서가 있다.
- 저서
『세계철학사3-아시아세계의 철학』(길, 2021)
『세계철학사 2』(길, 2018)
『소은 박홍규와 서구 존재론사』(길, 2016)
『개념-뿌리들』(그린비, 2012)
『진보의 새로운 조건들』(인간사랑, 2012)
『접힘과 펼쳐짐』(그린비, 2012)
『세계철학사 1』(길, 2011)
『사건의 철학』(그린비, 2011)
『객관적 선험철학 시론(담론의 공간과 가로지르기)』(그린비, 2011)
『사건의 철학(삶, 죽음, 운명』(그린비, 2011)
『전통 근대 탈근대』(그린비, 2011)
『주체란 무엇인가』(그린비, 2009)
『도킨스의 이기적 유전자』(삼성출판사, 2008)
『신족과 거인족의 투쟁』(한길사, 2008)
『천하나의 고원』(돌베개, 2008)
『들뢰즈 사상의 분화』(그린비, 2007)
『탐독』(아고라, 2006)
『주름, 갈래, 울림』(거름, 2001)
『기술과 운명』(한길사, 2001)
『시뮬라크르의 시대』(거름, 2000) 외 다수
- 역서
『담론의 질서』(미셸 푸코 저,중원문화, 2012)
『들뢰즈와 가타리』(로널드 보그 저, 중원문화, 2012)
『철학과 함께하는 50일』(벤 뒤프레 저, 2010)
『이성의 꿈』(앤소니 고틀립 저, 산해, 2007)
『지식의 고고학』(M.푸코 저, 민음사, 2000)
『의미의 논리』(G.들뢰즈 저, 한길사, 1999)
『시간과 공간의 철학』(H.라이헨바하 저, 서광사, 1986)
 
  • 번 호
  • 제 목
  • 작성자
수강평 작성시는 1,000원, 우수 리뷰로 선정되신 분께는 적립금 500원을 드립니다.(삭제시 차감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