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쟈의 러시아 문학 기행 Ⅰ
푸슈킨에서 체호프까지
기본적인 배경 지식과 대표 작가·작품에 대한 입문적인 소개로 푸슈킨부터 체호프까지, 19세기 러시아 문학의 탄생에서부터 절정과 황혼에 이르기까지의 여정을 함께 한다. 러시아 문학의 독특한 향취를 맛보고 각각의 명작들이 제기하는 문제를 곰곰이 생각해보는 기회를 갖게 될 것이다.
수강료 : 49,000원 (적립5% : 최대2,450 원)
강사 : 이현우
구성 : 총 8강
교재 : 강의록 제공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레벨 : 초급
총 23명 참여
 
김지태 님
강제민 님
김성현 님

경계에서 읽는 세계문학 김재용 외 | 49,000원

흰 그늘의 미학을 찾아서 김지하 | 29,000원

소설들 혹은 문제적 인간형 김진영 | 49,000원

러시아 문학에 관심을 갖고 있는 독자나 초심자에게 러시아 문학을 읽고 이해하기 위한 기본적인 배경 지식과 대표 작가 · 작품에 대한 입문적인 소개를 제공한다. 본 강의는 일종의 러시아 문학 ‘투어’로서 푸슈킨부터 체호프까지, 19세기 러시아 문학의 탄생에서부터 절정과 황혼에 이르기까지의 여정을 따라가게 되며, 러시아 문학의 독특한 향취를 맛보고 각각의 명작들이 제기하는 문제를 곰곰이 생각해보는 기회를 갖게 될 것이다.

지구상에서 유일하게 ‘아시아’와 ‘유럽’ 두 대륙에 걸쳐 있는 매혹의 땅, 러시아

소비에트 연방의 붕괴 이후 14개 공화국이 떨어져 나갔음에도 여전히 지구 육지의 1/8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이 거대 국가는 동-서양의 특성을 모두 갖춘 신비로운 영역이다. 이곳에서 19세기에 ‘문학의 황금 시대’가 펼쳐졌으니, 세계 문학사에 거대 족적을 남긴 ‘러시아 낭만주의(1820~40)’와 ‘러시아 사실주의(1855~80)’가 그것이다.

국민 시인 푸슈킨으로부터 시작한 이 황금시대는 고독으로 점철된 삶을 살았던 레르몬토프, ‘웃음’과 ‘공포’의 기묘한 조화를 일궈 낸 고골 - 3인방에 의해 낭만주의 시대를 연 이후, 투르게네프를 기점으로 사실주의로 변화하여 도스토예프스키톨스토이를 통해 그 정점에 올랐다. 그리고 단편과 극작가로 유명한 체호프에 이르러 대단원의 막을 내리게 된다.

이 강좌는 한 주에 한 명씩 이 대가들의 인생과 문학 세계를 그들의 작품을 중심으로 개괄하고 있다. 특히 개인적 트라우마가 작품에 드러나 있는 방식과 작가마다의 고유한 특성이 소개, 비교되는 가운데 러시아 문학의 황금시대는 우리들  눈앞에 알기 쉽게 펼쳐진다.

신랄한 풍자와 해학으로 유명했던 고골이 스스로는 선한 인물을 표현하지 못한다는 절망에 몸부림쳤다는 사실을 아는가? 서구적인 교양을 갖춘 인텔리, 투르게네프가 러시아 상황을 가장 현실적으로 묘사했다고 평가받는다는 사실은 놀랍지 않은가? 로쟈의 친절한 설명을 통해 레르몬토프가 도스토예프스키의 인물 묘사에 어떤 식으로 영향을 끼쳤는지, 그리고 선과 악이 뚜렷하게 분리 된 톨스토이와 선과 악이 변증법적으로 얽혀 있는 것이 인생이라 보았던 도스토예프스키의 세계관이 얼마나 상이한지 직접 확인해보도록 하자.

제3강 고독의 시인, 레르몬토프 중에서
제5강 러시아 사실주의의 시작, 투르게네프 중에서
제7강 러시아 문학의 양대 산맥, 톨스토이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