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 그늘의 미학을 찾아서
김지하의 미학 원리를 철학, 생태학의 관점에서 바라보는 본 강좌는 ‘흰 그늘’의 사상을 위주로 한 그의 새로운 저작의 뼈대를 엿볼 수 있는 자리며, 동시에 새롭고 견고해진 민족미학의 체계와 내용을 예감할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이 될 것이다.
수강료 : 29,000원 (적립5% : 최대1,450 원)
강사 : 김지하
구성 : 총 8강
교재 : 강의록 제공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레벨 : 중급
총 3명 참여
 
황대진 님
이병금 님
양연선 님
김지하의 미학 원리를 접할 수 있는 특별 기획 강의로서 철학, 생태학의 관점에서 바라본 김지하의 미학 세계, 과학과 미학의 관계, 율려와 여율, 혼돈의 질서, 역철학, 문화 대중화의 가능성, 흰 그늘의 미학 등 그 내용이 풍부하다. 이번 강연은 ‘흰 그늘’의 사상을 위주로 한 김지하의 새로운 저작의 뼈대를 엿볼 수 있는 자리이며, 동시에 보다 새롭고 견고해진 민족미학의 체계와 내용을 예감할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이 될 것이다. (문예아카데미 ‘한국의 철학자들’ 연속 기획강좌)

시인이자 사상가, 그리고 '한국의 철학자' 김지하    


시대를 온 몸으로 살아낸 대시인이자 사상가 김지하. 우리 시대에 진정 귀를 기울여야 할 철학자가 있다면 바로 김지하 선생이 아닐까. 우리가 우리의 것을 도외시한 채 유럽의 사상과 철학만을 좇는 것은 의미가 없다! 가장 한국적이고 주체적인 우리 미학과 우리 철학에 대한 고민과 탐구… 김지하 선생으로부터 직접 들어 본다.     


 “‘흰 그늘’ 또는 ‘흰 어둠(白闇)’의 새로운 인류문명의 길, 카오스모스 문화, 역동적 균형에 가까운 새 문명의 길인 것이다. 앞으로 100년간 폭염(暴炎)이 지구를 지배하리라 한다. 어찌할 것인가? 이 길 뿐이다. 이 길은 ‘삼태극의 춤’이니 곧 옛 김범부 선생의 그 ‘동방 르네상스’의 길이요 신인간에 의한 호혜세계창조의 길인 것이다. 흰 그늘이 붉은 악마의 눈빛에 서글서글한 아리따움으로 드리울 날, 그 우주가 바뀌는 날, 우리는 바로 그 날을 기다린다. 중력권 내부로부터 흰 빛 초월의 아우라가 솟아나는 바로 지금 여기에서의 대개벽, 대자유의 날! 젊은 다중적민중(多衆的民衆) 10대, 20대, 30대의 카오스민중과 전 민족, 전 동아시아와 아시아, 전 태평양주변의 민족들, 아메리카와 유럽과 모슬렘, 러시아, 아프리카, 남미, 호주 등을 모두 다 끌어안은 ‘카오스민중’들 속에서 ‘흰 그늘’이 떠올라 드디어 ‘그늘이 우주를 바꾸는 그 날’이 오기를 인격, 비인격, 생명, 무생명 모두를 아우르는 우리, 그 우리가 기다린다. ‘생명과 평화의 길’은 바로 스스로 노력하면서 동시에 그것의 신령한 차원의 우주적 실현에 대한 바로 이 기다림인 것이다.”     


 역사, 철학, 생명학, 미학, 음악, 문학, 과학을 아우르는 방대한 담론의 장   


주역, 율려와 여율, 역철학과 태극 구조, 카오스모스, 서구 과학의 경향과 생명학에서 붉은 악마가 제시한 문명사적 명제, 그리고 ‘흰 그늘’의 미학까지, 김지하 선생이 풀어내는 미학적 스케치를 따라 가다보면 그 방대한 지식의 양에 놀라지 않을 이가 없다.

 

진정 우리 한민족이 문명의 대전환기에 어떤 원형을 제시할 민족이 될 수 있을지, 미래를 바꾸어놓을 거대한 힘이 있을지, 그렇다면 그 힘을 어떻게 발현할 수 있을지, <흰 그늘의 미학을 찾아서>에서 함께 모색해 보자. 김지하 선생이 앞에서 불을 환히 밝혀줄 것이다.

제3강 동서양의 과학과 미학의 관계 중에서
제4강 율려 또는 여율과 카오스모스 중에서
제8강 흰 그늘의 미학을 찾아서 2 중에서
◈ 김지하 『김지하의 화두』, 화남, 2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