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스승 공자, 큰 가르침 『논어』
이 강좌는 《논어》와 그에 대한 최초의 전기인 사마천의 《사기 공자세가》, 그리고 《맹자》, 《장자》, 《순자》 등에 나오는 모습을 통해 공자가 살았던 시대를 재구성해보고, 그가 추구하는 세상이 무엇인지를 알아볼 것이다.
수강료 : 49,000원 (적립5% : 최대2,450 원)
강사 : 전호근
구성 : 총 8강
교재 : 강의록 없음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레벨 : 중급
총 17명 참여
 
김보희 님
김정훈 님
정미정 님

이 강좌는 헌책 중의 헌책 《논어》를 중심으로 공자의 내면을 살펴보면서, 그에 대한 최초의 전기인 사마천의 《사기 공자세가》, 그리고 《맹자》, 《장자》, 《순자》 등에 나오는 모습을 통해 공자가 살았던 시대를 재구성해보고, 그가 추구했던 참다운 사람인 군자의 모든 것을 생각해본다. 한 번 재미에 빠지면 밥 먹는 것조차 잊어버렸던 공자, 즐거움으로 근심을 잊고 스스로 늙는 줄도 몰랐던 그가 끊임없이 강조했던 군자란 도대체 어떤 사람일까? 또한 그가 꿈꾸었던 세상은 어떤 모습일까? 이 수업은 인간적 면모는 물론이고, 그를 둘러싼 제자들과 당대 정치인들에 대한 폭넓은 이해를 통해, 평범하지만 그렇기에 오히려 비범했던 공자의 삶과 생각을 하나하나 밝혀나갈 것이다.

공자(孔子), 그는 과연 누구인가?


BC 5~6세기 춘추전국시대, 예(禮)를 가르치는 덕망있는 스승이었던 공자는, 2,000년 이상 아시아 전역의 생활규범이자 통치규범이 되었던 ‘유가’를 창시한 신화적인 인물이다. 어진 교육자이자, 탁월한 사상가였던 그는 실로 3,000명이나 되는 제자를 거느렸다고 전해지는데, 이 덕분에 직접 쓴 저서를 남기지 않았음에도, 후대에 편집된 것으로 알려진 『논어』 및 여러 제자들의 저서에 언급됨으로써, 동양 철학의 큰 어른으로 자리매김했다.

그런데 흥미롭게도 공자에 대한 평가와 위상은 시대에 따라 급격히 달라졌다. 마오쩌둥이 정권을 잡았을 땐, 그는 반동의 상징으로 타도의 대상이었다. 사회주의를 건설함에 있어 구질서를 대표하는 유학은 필히 배격되어야 했던 것이다. 공자의 동상은 철거되었고, 심지어 문화대혁명 땐 ‘4구타파(구문화, 구관습을 없애자는 운동)’를 외치는 홍위병들에 의해 무덤까지 훼손될 정도였다. 그러나 그의 권위는 90년대 말부터 서서히 복귀되어, 현재 공자는 중국 사람들의 전폭적인 지지와 존경을 받는 인물로 다시금 부활했다.
공자, 그는 과연 누구인가? 그리고 그가 우리에게 제시하는 가르침은 무엇인가?



인은 사랑이다.


공자 사상의 핵심이자, 유가 사상의 핵심은 단연코 인(仁)이다. 여러 모습으로 발혀될 수 있는 풍부하고도 포괄적인 내적 개념인 그것은, 인간을 인간답게 하는 근본원리로서, ‘사랑’에 다름 아니다. 의(義)나 예(禮) 역시 그 안에 담겨있는 구체적인 내용은 결국 인, 하나이다.

공자는 예가 아니면, 보지도 말고 듣지도 말며, 말하지도 말고 행하지도 말라했다. 극기복례 (‘자신을 극복하여 예로 돌아가라’) 이는 식욕, 성욕 등의 방해요소를 극복하여, 일체의 행위를 예에 부합시키는 공자의 수양론인데, 이를 통해 우리는 사사로운 자신을 극복하여, 인을 깨닫고 인을 행하는 인물로 거듭날 수 있다. 훌륭한 군자는 인덕으로 백성을 다스리는 사람이다.



큰 스승, 공자

어떤 이에게 공자는 예를 지나치게 중시하는 고리타분한 인물이지만, 혹자에게 그는 인간을 사랑하고 인간의 자유를 중시했던 큰 어른이자, 물리적 수단에 의한 통치가 아닌 인륜에 의한 덕치를 꿈꾼 진보주의자이다. 사실 그가 꿈꾼 이상사회인 대동사회(大同世界)는 복지가 잘 되어 있는 평등사회로서, 공산주의 사회 분위기마저 풍긴다. 이 강좌에서는 공자의 사상이 담긴 대표적인 저서 『논어』를 통해, 그 ‘큰 가르침’을 배워보고자 한다.

제2강 배움〔學〕 중에서
제5강 사랑〔仁〕 중에서
제6강 진리〔道〕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