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스트와 초인
괴테는 『파우스트』를 60년 간 쓰고 고쳐야 했다. 이 작품은 중세로터 벗어난 근대인의 새로운 자화상이자, 괴테가 총체적으로 그려낸 세계의 거대한 서사시이다. 행동을 통해 자기를 파멸시키지만 그 노력으로 구원받는 파우스트. 괴테가 그린 근대의 초인을 만나보자.
    • 수강료
    • 강좌구성
    • 적립금
    • 강좌교재
    • 수강기간
    • 49,000원
    • 총  10강  |  40교시  |   16시간 46분
    • 적립5% : 최대2,450 원   
    • 강의록 제공  
    • 6개월
  • 강사 : 이동용

『파우스트』는 인류 최고의 예술 작품이다. 그만큼 위대한 작품이기도 하지만 또 그만큼 감당하기 어려운 책이기도 하다. 괴테는 이 작품에서 초인을 이야기한다. 세상이 인정하는 초인으로 그는 파우스트 박사라는 인물을 제시한다. 그가 살아가는 모습은 괴테가 제공하는 삶의 모범이 되는 셈이다. 괴테는 기독교의 세계관 안에서 새로운 종교로 거듭나려고 애를 쓴다. 과거에 얽매이기보다는 과거를 딛고 더 높은 곳으로 올라서려 한다. 그 힘든 과정을 독서를 통해 체험해보고자 한다.​


파우스트라는 문제작

괴테는 『파우스트』를 평생에 걸쳐 고쳐 썼다. 10만 행이 넘는 장편의 서사시인 이 작품은 시적인 문체, 서로 너무나 상이한 제1부와 2부라는 특이한 구성, 방대하면서도 산만해 보이는 내용으로 인해 독자들에게 쉬운 접근을 허락하지 않는다. 그렇지만 파우스트는 최고의 문학 작품 중 하나이며, 괴테의 모든 것이 담긴 역작이 틀림없다. 괴테는 근대와 근대인에 대한 자신의 세계인식을, 평생 추구해온 삶의 질문을 이 한 권에 담아내려 했고 그로 인해 지금도 『파우스트는 쉽게 정복되지 않으면서도 평생에 한 번은 읽어봐야 할 고전 중의 고전으로 남아있다.

 

근대의 초인 파우스트

파우스트는 근대적 영웅이다. 그는 자신의 무한한 지식욕과 현실적 가능성 앞에서 좌절해 죽음을 선택하려 했고, 악마와의 계약을 통해서까지 그 욕망의 끝을 보려고 하는 역동적인 인간이다. 그는 과거를 딛고 새로운 진리를 찾아 방황하는 여정의 존재이며, 자신과 함께 세계를 변화시키고 그 행동의 결과로 스스로를 파멸시키는 비극적 인물이기도 하다. 요컨대 파우스트는 괴테가 한 인물 안에 압축시킨 근대인의 모든 본질적인 욕망과 모순을 상징하며, 근대의 위대함과 초라함, 자기 파멸적인 어리석음과 숭고한 헌신의 가치를 모두 담고 있는 인물이다. 그리고 그 행동하는 인간의 위대한 여정이 아무리 어리석어 보이더라도 그 노력과 헌신이 스스로를 구원할 것이라는 괴테의 믿음과 소망을 보여주는 존재이기도 하다.

 

작품 속으로, 작품 밖으로

이동용 선생의 파우스트』 강독은 선생의 다른 강독 강좌처럼 작품의 내부와 외부를 넘나들며 중요한 모티프들과 우리를 연결시켜주는 독특한 성격을 갖고 있다. 파우스트를 통해 그려내고자 한 고대와 중세, 근대라는 거대한 시대적 스펙트럼을 가로질러, 괴테의 시대인 18세기와 현재가 여전히 같은 문제로 고민하고 답을 찾는 존재들의 시대라는 연속성을 깨닫게 해준다.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하며 어떻게 구원을 찾을 것인가. 단순히 문학사의 목록에 실려있는 고전이 아니라, 우리 삶을 위해 만나고 대화해야 하는 실존적 삶의 준거가 되는 고전으로서, 『파우스트』를 함께 읽어 보도록 하자.


제1강 방황하는 초인의 이야기 - 괴테와 파우스트중에서
구플레이어 고화질 일반화질 음성
  • 회 차
  • 제 목
  • 시 간
  • 보 기
  • 1교시 - 파우스트와의 만남 : 신이 없는 세상에서 방황하는 존재
  • 30분
  • 교안다운
  • 2교시 - 고전으로서의 파우스트 : 배경, 주제, 성격
  • 22분
  • 3교시 - 파우스트 입문 : 헌정, 서막, 서곡
  • 26분
  • 4교시 - 고딕 서재 안의 파우스트 : 파우스트의 욕망과 절망
  • 35분
  • 주요내용
  • - 신/악마와의 대화
    - 방황하는 존재
    - 마녀재판
    - 비극
    - 파우스트라는 존재
이동용 (인문학자)

건국대학교 독어독문학과에서 학사와 석사를 마치고, 독일 바이로이트 대학에서 「릴케의 작품 속에 나타난 나르시스와 거울」로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현재 철학아카데미 등에서 강의하고 있으며 2015년 9월에는 『한국산문』 제113회 신인수필상 공모에 「오백원」이 당선되어 수필가로 등단하기도 했다. 지은 책으로는 『지극히 인간적인 삶에 대하여』, 『쇼펜하우어, 돌이 별이 되는 철학』, 『니체와 함께 춤을』,『나르시스, 그리고 나르시시즘』, 『바그너의 혁명과 사랑』 등이 있다. 

- 저서
-『스스로 신이 되어라』(이담북스, 2018)
-『디오니소스의 귀환』(이담북스, 2018)
-『나는 너의 진리다』(이담북스, 2018)
-『사막의 축제 1, 2』(이파르, 2017)
-『춤추는 도덕』(이담북스, 2017)
-『내 안에 코끼리』(이파르, 2016)
-『망각 교실』(이파르, 2016)
-『니체와 함께 춤을』(이파르, 2015)
-『지극히 인간적인 삶에 대하여』(동녘, 2015)
-『쇼펜하우어, 돌이 별이 되는 철학』(동녘, 2014)
-『바그너의 혁명과 사랑』(이파르, 2008)
-『나르시스, 그리고 나르시시즘』(책읽는사람들, 2001)
- 역서
-『이 사람을 보라』(세창출판사, 2019)
-『교실혁명』
-『산만한 아이 다정하게 자극주기』 외 다수
- 논문
-「릴케의 작품 속에 나타난 나르시스와 거울」(박사학위논문)
-「바그너의 ‘트리스탄과 이졸데’에 나타난 광기와 진실한 사랑」 외 다수
 
  • 번 호
  • 제 목
  • 작성자
1 파우스트를 알아가는 좋은 강의 신*원
2 파우스트의 이해 박*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