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작년도 : 2018년 | 고화질
  • 지원사항 :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열기』로 읽는 보르헤스의 욕망
동·서양의 지혜를 아우르는 폭넓은 사유, 형이상학 주제를 말랑하게 풀어내는 글솜씨로 사람들을 매료시킨 보르헤스! 그의 신비로운 이미지는 오직 흑백사진으로만 남아있다. 그러나 보르헤스가 평생토록 총천연색 욕망을 문학으로 분출했다는 것을 아는가? 우리가 몰랐던, 그토록 인간적인 보르헤스를 만나는 시간.
    • 수강료
    • 강좌구성
    • 적립금
    • 강좌교재
    • 수강기간
    • 9,000원
    • 총  1강  |  4교시  |   1시간 42분
    • 적립5% : 최대450 원   
    • 강의록 제공  
    • 6개월
  • 강사 : 우석균


혜성같이 등장한 변방의 대문호, 보르헤스


1961, 전 세계 문학계가 술렁이기 시작했다. /미 출판계가 주축이 되어 제정한 포멘터 상 제1회 수상자에 낯선 변방의 인물이 등장했기 때문이다. 이미 고도를 기다리며로 국제적 명성을 얻은 사무엘 베케트와 공동수상의 영예를 안은 인물은 바로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


쉽게 잡히지 않는 형이상학적 사유를 가볍게 풀어버리는 글솜씨, 뒤통수를 얻어맞은 듯한 참신한 전개, 개인의 개별성과 자유로움을 중시하는 발언, 독자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견해 등은 그를 포스트모더니즘의 선구자이자 현실 그 이상의 차원에 존재하는 대스승의 이미지로 각인시켰다. 전 세계 언론이 보도한 그의 사진 대부분이 빛깔 하나 없는 노년기의 흑백 사진이었던 것에는, 보르헤스가 지닌 대스승의 이미지를 강화하려는 의도가 가미되어 있었을 것이다.

 

 

일상에서의 자신을 극복하고 싶었던 보르헤스의 평범한 욕망


그러나 이렇게 보르헤스를 존경하는것을 넘어서서 숭배하려는 경향은 그의 작품을 이해하는 폭을 협소하게 만들어버린다. 보르헤스가 나고 자란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역사적 상황, 부모님의 양육방식과 그의 소극적인 성품 등을 살펴보다보면, 신비한 이미지에 가려져 있던 인간 보르헤스를 만나게 된다.


그가 환상적인 거울개념을 자주 사용한 것은 어릴 적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두려워했던 기억에서 비롯하였다. 백과사전의 위치, 읽은 내용까지 상세하게 기억하며 다채로운 지식을 뽐냈던 것도 그의 소심함 덕분이다. 그는 책을 빌리기 위해 사서와 대화하는 것조차 두려워, 혼자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는 열람실에서 죄다 암기해버릴 때까지 백과사전을 읽었던 것이다.


소심했던 보르헤스는 자연스럽게 자신에게 결여된 남성성을 선망하였다. 혈혈단신의 남성 이민자들이 몰려들어 남자다움을 겨루던 초기의 탱고, 동네의 건달인 콤파드리토의 결기를 동경했던 보르헤스는 결국 이를 소재로 하여 불한당들의 세계사, 「브로디의 보고서​」 등의 걸작을 남겼다.  이처럼 보르헤스는 단편소설로 명성을 떨쳤으나, 사실 그의 문학적 출발은 시였다. 이 강좌는 보르헤스의 첫 시집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열기​를 중심으로 그의 삶과 욕망이 어떻게 문학에 녹아들었는지 찬찬히 살펴보고자 한다. 

- 참고문헌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 저,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열기』, 우석균 역, (민음사, 2014)
구플레이어 고화질 일반화질 음성
  • 회 차
  • 제 목
  • 시 간
  • 보 기
  • 1교시 - 보르헤스에게 매료된 신도들
  • 27분
  • 1강 1교시 강의보기
  • 2교시 - 보르헤스의 소심함과 남성성을 향한 욕망
  • 16분
  • 2강 2교시 강의보기
  • 3교시 -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신화적 창건
  • 27분
  • 2강 3교시 강의보기
  • 4교시 - 작품에 드러난 보르헤스의 문학관
  • 32분
  • 2강 4교시 강의보기
  • 주요내용
  • - 보르헤스를 예찬하는 사람들과 일화
    - 보르헤스가 사용하는 기본적인 문학 개념
    -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역사적 배경과 보르헤스의 경험
    - cf)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신화적 창건」, 「아르헨티나 작가와 전통」, 「축복의 시」, 「거울」, 「모래 시계」, 「골렘」
우석균 (서울대학교 라틴아메리카연구소 교수)
서울대학교 서어서문학과를 졸업하고 페루가톨릭대학교에서 히스패닉문학 석사 학위를, 스페인 마드리드 콤플루텐세대학교에서 중남미문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서울대학교 라틴아메리카연구소 HK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한국라틴아메리카학회 부회장, 『지구적 세계문학』 편집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 저서
『쓰다 만 편지』(글누림, 2017)
『잉카 in 안데스』(랜덤하우스코리아, 2008)
『바람의 노래 혁명의 노래』(해나무, 2005)
『라틴아메리카를 찾아서』(공저, 민음사, 2000)
- 역서
토머스 E. 스키드모어 외, 『현대 라틴아메리카』(공역, 그린비, 2014)
로베르토 볼라뇨, 『야만스러운 탐정들』(열린책들, 2012)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사랑과 다른 악마들』(민음사, 2008)
안토니오 스카르메타, 『네루다의 우편배달부』(민음사, 2004)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열기』(민음사, 1999)
 
  • 번 호
  • 제 목
  • 작성자
우수 기억의 천재 푸네스 남*실
보르헤스 단편선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소설이 기억의 천재 푸네스였어요. 어쩌면 그 푸네스가 보르헤스 자신일수도 있겠네요. 기회가 되면 아르헨티나에 꼭 가보고 싶네요.
우수 지구 반대편에 대한 동경 조*일
항상 우리나라 반대편에 있는 남미에 대한 동경이 있었습니다. 그 동경에는 체 게바라와 파블로 네루다다 있었습니다. 그리고 대학 시절 알게 된 보르헤스까지. 우석균 선생님 강의를 통해 보르헤스에 대한 종합적인 이해를 하게 되었습니다. 좋은 강의 감사합니다^^
1 픽션들 조*라
첫페이지 입니다    1    끝페이지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