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역사, 현실 – 벤야민 읽기
벤야민에게 과거는 무엇일까. 과거는 종결될 수 있는 것인가. 벤야민의 과거와 역사 의식을 살펴본다.
수강료 : 39,000원 (적립5% : 최대1,950 원)
강사 : 김남시
구성 : 총 6강
교재 : 강의록 제공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총 3명 참여
 
왕한상 님
엄진희 님
한아름 님

이 강좌에서는 벤야민의 과거, 역사, 경험의 개념을 집중적으로 다루어 본다


벤야민에게 과거는 종결될 수 있는 과거종결될 수 없는 과거로 나뉘어 사유된다. 벤야민식의 사유에서라면 세월호는 종결될 수 없는 과거이다. 이런 의미에서 벤야민의 사유방식은 충분히 현재적이며 동시대적이다


경험개념도 마찬가지인데 벤야민은 우리 현대인이 경험을 상실한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고 보았다. 정보와 지식은 넘쳐나지만 사람들은 더 이상 그것들을 실제로 경험할 수는 없게 되었다. 현대 사회와 현대인의 삶을 독특한 시각으로 추적하는 벤야민을 통해 우리의 삶을 성찰해 볼 수 있을 것이다.


20세기 초 격변기를 살았던 많은 지식인들 중 발터 벤야민은, 그 누구보다 당대의 상황에 대해 예민하게 관찰

하고그를 자신의 사유의 대상으로 삼았다

세기말의 사회, 문화적 격변, 아방가드르, 대도시와 대중, 그리고 파시즘의 등장과 1차 세계대전까지의 역사

, 당대를 고민하는 지식인 벤야민에게 중요한 역사적 경험이었고, 이는 그의 사상 속으로 편입되었다.

우리의 현재는 여러 가지 점에서 이 시기 일어난 시대적 변화들과도 유사해 보인다.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시대를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우리는 도대체 어디쯤 살고 있는 것일까


우리의 현재는 과거와 어떤 관계를 맺을까


미래에 대한 희망을 갖는 일은 가능한가?


미래에 대해 희망을 갖는 건 옳은가?


1930년대 벤야민이 던졌던 이 물음들은, 오늘날 우리에게 더 절실하게 다가온다


이 강좌에서는 이 물음과 관련된 벤야민의 텍스트를 함께 읽으며 우리 시대의 문제를 고민해보려고 한다.



제1강 과거를 어떻게 (대)할 것인가 : 벤야민의 메시아주의와 역사철학(1) 중에서
제3강 근대와 경험의 상실(1) 중에서
제6강 비관주의의 조직(2)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