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각과 예술에 대한 철학의 시선Ⅰ

: 칸트, 마르크스, 니체
예술은 감각의 세계를 향해 깊이 침잠해 그 세계를 만끽하는 것이다. 감각의 세계는 곧 삶의 최종적이며 따라서 최고의 향유를 가능케 하는 원천이다. ‘미학’을 뜻하는 ‘aesthetics’가 ‘aisthesis’, ‘감각’이라는 말에서 나온 것처럼, 미학은 본디 ‘감각학’인 것이다. 감각 세계를 향한 칸트, 마르크스, 니체의 시선을 따라가보자.
본 강좌는 감각에 대한 칸트마르크스니체의 관점을 각각 그들의 저작 판단력 비판』, 경제학·철학 수고』, 『비극의 탄생』에 근거하여 차례로 알아본다칸트의 미감적 판단의 세계마르크스의 감각 해방론니체의 디오니소스적인 것과 아폴론적인 것을 살핌으로써그들이 바라본 정신예술(아름다움)에 대한 논의들을 정리해본다. 참고로이 강좌는 프로이트하이데거메를로-퐁티푸코들뢰즈의 감각론에 대한 후속 강좌로 이어진다.


마적(魔的)인 존재로서의 감각

언어적인 개념의 세계이건 예술적인 감흥의 세계이건, 그 출발점은 감각이다. 감각은 욕망, 충동, 감정, 정서 등을 느끼는 개인의 내부로부터도 오고, 외부 사물에 대한 지각이나 직접적으로 개인의 신체를 자극하는 외부로부터도 온다. 감각은 우리의 안팎을 사로잡는 거대하면서 동시에 집중적이고, 눈에 보이면서 동시에 눈을 벗어나 보이지 않는 것이기도 하며, 고정되어 있으면서 동시에 계속되는 떨림으로 넘쳐난다. 그런 의미에서 감각은 마적(魔的)인 사건으로서의 존재다.

 

감각과 철학적 시선

그렇다면 철학자들은 감각을 어떻게 보았을까? 칸트는 대상(사물)이 우리에게 감각을 촉발하지만, 그의 미감적 판단의 세계에서 대상이나 예술의 는 목적이나 유용성과 상관없이 그 자체로 아름다워야 한다. 노동과 감각의 필연적 연관성을 눈여겨본 마르크스는 감각적 의식의 대상인 인간이 사적 소유에 의한 소유 감각에 젖어버린 탓에 다른 감각들이 소외되었다고 지적한다. 니체는 그리스 비극에 대한 지대한 관심을 통해 근원적인 힘과 역동성을 가진 디오니소스적 감각과 형식으로 형상화되는 아폴론적 방식의 관계를 알려준다.

 

숭고, 해방, 디오니소스

본 강좌의 1-2강은 판단력 비판을 바탕으로 칸트의 감각론과 숭고를, 3-4강은 경제학·철학 수고를 바탕으로 마르크스의 감각해방론을, 5-6강은 비극의 탄생을 바탕으로 디오니소스적인 것아폴론적인 것을 일별하게 한다. 그들의 감각에 대한 고찰은 칸트의 순수하고 건조한 형식주의를, 마르크스의 전면적이고 심오한 감각의 세계에 대한 관심을, 니체의 예술의 원천과 형성의 원칙에 대한 입장을 알려줌으로써, 우리의 감각과 예술에 대한 시선의 확장을 돕는다.

구플레이어 고화질 일반화질 음성
  • 회 차
  • 제 목
  • 시 간
  • 보 기
  • 2교시 - 감각, 마적인 사건으로서의 존재
  • 29분
  • 3교시 - 칸트의 감각론
  • 28분
  • 4교시 - 초월적 감성학
  • 29분
  • 주요내용
  • -­ 상상력과 이미지
    ­- 로댕, <키스>(1882), <다나이드>(1885)
    ­- 베르니니, <성 테레사의 법열>(1647–1652)
    ­-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의 마들렌
    ­- 경험과 감성적 감각
    ­- 개념과 인식
    ­- 촉발
    ­- 현상과 현출
    ­- 타고나는 것
    ­- 사물 자체
조광제 (철학아카데미 대표)
총신대에서 신학을 공부하고, 서울대 대학원 철학과에서 「E. 후설의 발생적 지각론에 관한 고찰」로 석사 학위를, 「현상학적 신체론: E. 후설에서 M. 메를로-퐁티에로의 길」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시민을 위한 대안철학학교 <철학아카데미>를 설립하여 상임이사로 재직 중이며, 한국프랑스철학회 회장, 한국현상학회 이사, 한국예술학회 이사를 맡고 있다. 주로 형상학적인 몸 현상학을 바탕으로 존재론, 예술철학, 매체철학, 고도기술철학, 사회 정치철학 등을 연구 중이다.
- 저서
『장소 철학 2』(공저, 서광사, 2021)
『장소 철학 1』(공저, 서광사, 2020)
『현대철학의 광장』(동녘, 2017)
『회화의 눈, 존재의 눈』(이학사, 2016)
『나는 어떤 삶을 살아야 할까?』(공저, 철수와영희, 2016)
『혼자 살 것인가, 함께 누릴 것인가?』(길밖의길, 2015)
『존재의 충만, 간극의 현존1,2』(그린비, 2013)
『철학라이더를 위한 개념어 사전』(생각정원, 2012)
『의식의 85가지 얼굴』(글항아리, 2008)
『예술, 인문학과 통하다』(웅진지식하우스, 2008)
『미술 속 발기하는 사물들』(안티쿠스, 2007)
『짧고 긴 서양미술 탐사』(삼성출판사, 2006)
『플라톤, 영화관에 가다』(디딤돌, 2005)
『몸의 세계, 세계의 몸』(이학사, 2004)
『주름진 작은 몸들로된 몸』(철학과 현실사, 2003)
『조광제의 철학유혹: 존재이야기』(미래M&B, 2001)
『쉬르필로소피아: 인간을 넘어선 영화예술』(동녘, 2000)
- 역서
『마음의 사회』(마빈 민스키 저, 새로운현재, 2019)
『철학자 클럽』(크리스토퍼 필립스 저, 미래아이, 2003)
 
  • 번 호
  • 제 목
  • 작성자
수강평 작성시는 1,000원, 우수 리뷰로 선정되신 분께는 적립금 500원을 드립니다.(삭제시 차감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