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작년도 : 2012년 | 고화질
  • 지원사항 :
아우슈비츠 혹은 상처의 철학
: 잊을 수도 기억할 수도 없는 것
이 강좌는 들추기가 쉽지 않은 고통에 대한 기억을 주제로 한다. 아우슈비츠. 인간이 인간에 대해 다시 생각할 수 밖에 없도록 만든, 폭력과 고통의 역사 가 있는 곳. 한나 아렌트는 그 고통의 역사를 자신의 철학적 주제로 삼았었다. 이 강좌는 잊을 수도 기억할 수도 없는 바로 그 장면을 현대철학자들의 눈으로 들여다 본다.
    • 수강료
    • 강좌구성
    • 적립금
    • 강좌교재
    • 수강기간
    • 49,000원
    • 총  10강  |  40교시  |   21시간 03분
    • 적립5% : 최대2,450 원   
    • 강의록 제공  
    • 6개월
  • 강사 : 김진영

이 강좌는 들추기가 쉽지 않은 고통에 대한 기억을 주제로 한다. 아우슈비츠. 인간이 인간에 대해 다시 생각할 수 밖에 없도록 만든, 폭력과 고통의 역사 가 있는 곳. 한나 아렌트는 그 고통의 역사를 자신의 철학적 주제로 삼았었다.
이 강좌는 잊을 수도 기억할 수도 없는 바로 그 장면을 현대철학자들의 눈으로 들여다 본다.


아우슈비츠는 폴란드에 있었던 유대인 수용소의 이름이다. 그러나 그 이름은 장소의 이름이 아니다. 그 이름은 아무 것도 지시하지 않는, 지시할 수 없는 텅 빈 이름이다. 아무 것도 말하지 않는 공허의 어둠 속에서, 바닥 없는 절대 침묵 속에서, 그러나 이 이름은 아무 것도 대답하지 않으면서 모든 것들을 질문한다. 아우슈비츠는 어디일까, 아우슈비츠는 누가 (무엇이) 만들었나, 아우슈비츠에서는 무슨 일이 있었나, 그 안에서 사라진 사람들은 누구이고, 살아서 돌아 온 사람들은 누구인가, 그들은 돌아와서 무엇을 했고 또 해야만 했는가...

아우슈비츠에서 살아서 돌아온 사람들은 증언을 했다. 그런데 증언이란 무엇일까? 증언은 야누스의 얼굴을 갖는다. 하나는 진실의 담론이다. 그것은 진실을 말하려 한다, 모든 것을 다 기억하려고 한다. 그러나 증언은 동시에 거짓말의 담론이다. 그것은 진실을 피하려 한다, 모든 것을 다 잊으려 한다. 그러나 진실이든 거짓이든, 기억이든 망각이든, 증언의 목적은 하나다. 증언은 상처를 통과해서 다시 삶으로 돌아가고자 한다, 증언은, 카네티가 말했듯, 상처를 허파로 바꾸려는 생존의 담론이다. 그러나 아도르노도 아감벤도 말하듯, 잊을 수도 없고 기억할 수도 없는 그런 상처가 있다. 이 상처는 통과할 수 있는 걸까, 허파가 되어 다시 숨을 쉴 수 있는 걸까? 돌아온 사람들은, 끝없이 증언을 했던 사람들은, 그런데 왜 다시 그 상처 속으로, 절대 침묵 속으로, 아우슈비츠라는 텅 빈 이름 속으로 다시 투신하고 말았을까?

이제 또 하나의 담론이 남는다. 돌아오지 못한 이들도, 돌아올 수 있었던 이들도, 모두가 아카이브와 기념비라는 과거의 카타콤베 속으로 사라진 지금 다시 아우슈비츠를 기억하려는‘그 이후의 담론’이 그것이다. 하지만 달라진 건 없다. 텅 빈 이름 아우슈비츠는 오늘에도 여전히 아무 것도 말하지 않는다. 그래서 남는 건 물음들뿐이다: 아우슈비츠는 어디인가? 아우슈비츠는 무엇인가? 아우슈비츠는 누가 만들었는가? 그들은 지금도 아우슈비츠를 짓고 있는 건 아닐까? 벤야민이 말하듯, ‘적들은 지금도 승리하고’ 있으며 그 승리 앞에서 산자들도 또 ‘죽은 자들마저도 안전하지 못한 건’ 아닐까? 이 강의는 이런 질문들과 만나고자 한다.

 

제1강 들어가면서 중에서
제5강 Th. 아도르노 (Th. Adorno) 중에서
제7강 G. 아감벤 (G. Agamben) (1) 중에서
구플레이어 고화질 일반화질 음성
  • 회 차
  • 제 목
  • 시 간
  • 보 기
1강 들어가면서 129분
교안다운
1교시 -   강의에 대하여 Ⅰ 25분 1강 1교시 강의보기
2교시 -   강의에 대하여 Ⅱ 23분 1강 2교시 강의보기
3교시 -   Holocaust의 안과 밖Ⅰ 41분 1강 3교시 강의보기
4교시 -   Holocaust의 안과 밖 Ⅱ 40분 1강 4교시 강의보기
주요내용 -홀로코스트
-쇼아
-가해자와 피해자
-트라우마
-기억 정치
-홀로코스트 연대기
-아우슈비츠 학살
-나치의 폭력
2강 P. 레비 (P. Levi) 125분
교안다운
3강 J. 아메리 (J. Amery) (1) 134분
교안다운
4강 J. 아메리 (J. Amery) (2) 127분
교안다운
5강 Th. 아도르노 (Th. Adorno) 131분
교안다운
6강 H. 아렌트 (H. Arendt) 125분
교안다운
7강 G. 아감벤 (G. Agamben) (1) 145분
교안다운
8강 G. 아감벤 (G. Agamben) (2) 106분
교안다운
9강 M. 블랑쇼 (M. Blanchot) 132분
교안다운
10강 문학과 예술의 언어로 보는 상처 109분
교안다운
김진영 (인문학자, 철학아카데미 대표)
고려대 대학원 독문과를 졸업하고, 독일 프라이부르그 대학(University of Freiburg)에서 아도르노와 벤야민, 미학을 전공하였다. 바르트, 카프카, 푸르스트, 벤야민, 아도르노 등을 넘나들며, 문학과 철학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바탕으로 많은 수강생들로부터 ‘생각을 바꿔주는 강의’, '인문학을 통해 수강생과 호흡하고 감동을 이끌어 내는 현장', ‘재미있는 인문학의 정수’라 극찬 받아왔다. 또한 텍스트를 재해석하는 독서 강좌로도 지속적인 호평을 받고 있다. 현재 홍익대, 중앙대, 서울예대 등에서 강의하며, (사)철학아카데미의 대표로 활동 중이다.
- 역서
『애도 일기』(롤랑바르트, 이순, 2012)
 
  • 번 호
  • 제 목
  • 작성자
<리뷰> 우리들에게 남겨진 아우슈비츠의 의미 서현정
우수 상처의 철학 배*현
들추기 쉽지 않은 고통에 대한 기억. 아우슈비츠. 광기와 죽음과 폭력의 역사. 없는 곳. 바깥. 나는 그것을 들추고 싶었다. 그때 그곳에 무슨 일들이 있었던가. 나는 그것이 궁금했다. 그리고 이제 그것을 어떻게 보아야할지 고민한다. 부인할 수 없는 역사를 어떻게 이야기해야 하는지. 강의는 그것을 현대철학자들의 눈으로 들여다 본다.
우수 누가 가해자이고 누가 피해자인가? 황*연
http://www.koreatimes.co.kr/www/news/special/2012/02/182_104527.html

죽였다!?
왜 죽였냐도 법정공방에서 다루어져야 되는 중요한 사안이 되듯이 왜 히틀러가 유대인들을 죽였는가는 묻지 않는 것인가?
왜 죽여야만 했는지 이유를 알아야 반성하고 되잡을 것이 아닌가?

왜 히틀러는 그렇게 잔인하게 유대인들을 죽여야만 했는가?
나는 그것이 더 궁금했다.

히틀러가 유대인을 죽인 것을 "한 인간의 광기나" 국수주의(나치즘)으로 설명되기엔 너무 피해자적 시선이 아닌가 생각한다.

그럼 유대인은 가해의 사실이 없는가?
유대인들은 오로지 피해자인가?

히틀러는 유대인에게 자신이 학대 받았다라는 문구를 어디선가 본 것 같다.
유대인은 자신들의 부와 권력으로, 기득권으로, 가난한자들을 노예처럼 부리고 옳아메지 않았던가?

아우슈비츠는 복수극의 잔인한 살상의 전형이라는 것.

“가진자가 갖지 못한자를 억압하는 정도가 폭발해 결국 갖지 못한자들은 가진자의 재산을 폭동을 일으켜 몰수하고 잔인하게 동물처럼 죽이는 세기 비극의 종결"

그러나 시대는 죽임을 당했던 자의 피해의식만을 기억한다.

히틀러에게 생명을 앗을 권리는 없다.
어느 누구도 생명을 앗아갈 권리는 없다.

그러나 유대인 몰살사건 "아우슈비츠"는 가난하고 헐벗은 자들에게 너그럽지 못했던 부의 기득권의 비극의 결말이지 않았을까 라고 생각해 본다.

부로써 인간을 노예화하고, 신성(지식인들의 뒷받침)까지 자신들의 편으로 삼아 자신들은 선택받았기에 누리는 부가 정당하다는 그들의 기만속에 헐벗고 굶주린 자들은 유대인들의 더럽다며 무시와 천대의 손가락질 속에서

"그래? 니들 말처럼 우리가 개라면 그 개가 어떤지 보여주지"

결국 그들의 멸시와 천대속에 개가 돼었고, 배고픔을 더 이상 참지 못해 그들의 주인이었던 유대인을 개처럼 학살한 것이 아닌가?

"민중을 굶기면 민중은 더더욱 배고픈 한마리의 늑대(짐승)가 된다는 사실"
나는 이것은 현실이라고 생각한다 .

히틀러의 마지막 목소리
"너희들도 굶어보라고 개처럼 짓어보라고 너희들이 씻지도 못할 가난속에서 더럽다고 했던 그 상황에 너희도 있어 보라고 우리가 살아왔던 그곳이 바로 이곳 아우슈비츠같은곳이었다고 똑똑히 너희들이 보고 증언하라고" 그리고 히틀러는 스스로를 죽였다.

히틀러가 씩 웃으며 "왜 때릴때는 아픈줄 모르더니 맞아 보니 아퍼?"

이 앞에서 "레비"는 과연 무슨 말을 무슨 증언을 할수있을까?

누가 피해자고 누가 가해자인가?
누가 가해자이고 누가 피해자인가?

끊임없이 역사는 가해자와 피해자를 반복하고 있다.
우수 사람을 이해하려고 노력하게 되었어요. 김*선
이 전에 아도르노의 강의를 들었던 것이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타자의 고통을 이해할 수있을까라는 질문 앞에서 나는 영락없이 움츠려듭니다. 묻혀서도 안되고 묻혀버릴 수도 없는 한사람 한사람의 고통을 이해하기 위해 우선 내가 나의 상처로 숨을 쉬어야한다는 것, 나의 상처로 숨을 쉬면서 저 멀리 하늘의 별자리를 관찰하는 마음으로 타자의 갸날픈 고통의 숨소리를 듣기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야 한다는것. 그리고 종국에는 상처는 치유가능하다는 그 이데올로기를 벗어던져야한다는 것.

이상하고 이해가 안되는 사람이 점점 많아지는 세상이 무서웠는데, 이제 그런 사람들에 대해서 좀 더 이해할수 있지 않을까 생각듭니다. 때문에 이제 사람들에 대한 미움과 비난을 좀 자제하게 될 것도 같습니다.

아감벤의 책도 사다만 놓고 못읽고 있었는데, 이제 서문이라도 읽어봐야겠습니다.
아도르노의 '계몽의 변증법'처럼 서문도 못 넘기고 좌절할지 모르지만.

김진영 선생님께서 아감벤에 관심이 많이 간다고 하셨는데, 아감벤 강의 해주시면 꼭 듣겠습니다. 아도르노강의에 이어 이번 강의도 정말 좋은 강의였습니다.
고맙습니다.
13 한나 아렌트! 엄*희
12 가슴 아픈 기억 권*나
11 김진영 선생님의 강의 김*현
10 <고통의 미메시스적 접근, 소통의 딜레마> 정**기
9 <아렌트식 합리적 판단과 아도르노식 판단 유보> 정**기
8 어둠의 역사... 박*신
7 <우리들에게 남겨진 아우슈비츠의 의미> 정**기
6 <프리모 레비(Primo Levi)의 증언> 정**기
5 <텅 비어있는 인간이되, 인간이 아닌 존재로 그렇게> 월**병
4 <'쓸모 없는' 지식인, 아우슈비츠의 비극> 정**기
3 <의도적 무지, 가해자의 생존법> 월**병
2 <영화 렛미인과 아우슈비츠> 월**병
1 <두 가지 의무: 증언할 것, 올바르게 기억할 것> 정**기
첫페이지 입니다    1    끝페이지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