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작년도 : 2007년 | 일반화질
  • 지원사항 :
개념-뿌리들 Ⅲ
: 타자, 차이, 무의식, 주체
‘개념-뿌리’란 일상어이면서도 동시에 복잡한 철학사적 맥락들을 함축하는 개념들을 말한다. 이정우 선생님과 함께 여덟 개의 개념-타자, 차이, 안과 바깥, 무의식, 즉자와 대자, 능동과 수동, 주체, 공간과 시간-들의 뿌리를 찾아보자.
    • 수강료
    • 강좌구성
    • 적립금
    • 강좌교재
    • 수강기간
    • 34,300원 (49,000원 , 30%할인)
    • 총  17강  |  31교시  |   14시간 51분
    • 적립5% : 최대2,450 원   
    • 강의록 제공  
    • 6개월
  • 강사 : 이정우
  • 이정우-동·서양을 넘나드는 폭넓은 사유, 그만큼의 깊이!(정규강좌 30%할인) : 34,300원  
이 강의는 현대 사상의 ‘개념-뿌리들’을 하나씩 검토해 나가는 강의다. ‘개념-뿌리’란 일상어이면서도 동시에 복잡한 철학사적 맥락들을 함축하는 개념들을 말한다. 이정우 선생님과 함께 여덟 개의 개념-타자, 차이, 안과 바깥, 무의식, 즉자와 대자, 능동과 수동, 주체, 공간과 시간-들의 뿌리를 찾아보자.


‘개념-뿌리’라는 말은 전문용어가 아닌 일상 언어이다. 그러나 ‘개념-뿌리’는 굉장히 복합적 의미를 함축하고 있다. 즉, 어떤 말이 하나의 맥락이나 하나의 대상을 가리키거나, 하나의 의미만 있는 것이 아니라, 역사 속에서 아주 두텁게, 켜켜이 쌓인 의미론적인 두께를 갖고 있는 말이라고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시간이라든가, 우연이라든가 하는 말들은 특정한 철학자가 쓰는 전문용어가 아닌 지극히 일상적인 말이지만, 그 말에는 오랜 세월 동안 쌓여온 의미의 두께가 있는 말이라고 할 수 있다.

현재 우리의 사유에 일정한 영향을 끼치고 있는 현대사상의 개념-뿌리를 살펴보면서, 현대철학에서 사용하는 가장 기본적인 어휘들을 익히고 더욱 깊이 있는 사유를 해보자.



 


시티라이트(City Lights, 1931) 영화 도입부분에 동상 제막식 장면이 있다.
동상 제막식이라는 것은 굉장히 심벌릭하다고 볼 수 있다. 어떤 영웅이 있고, 영웅을 찬양하는 장관이 나와서 축사를 하고, 기자들이 사진을 찍는다. 인간사의 심벌릭한 차원이 굉장히 잘 나타난 것 중의 하나가 동상 제막식이라고 볼 수 있다.

영화 속 사람들이 제막식을 하려고 동상에 씌워놓은 큰 천을 벗기니 그 동상 한가운데서 거지가 자고 있다. 동상은 하얗다. 그런데 거지는 까만 옷을 입고 동상 한가운데서 자고 있었다.

하얀 동상 한가운데 구멍이 뻥 뚫린 것처럼 보이는 것이다. 이 장면은 심벌릭한 인간사회 체계, 상징으로부터 일종의 변형을 일으킨다. 상징계를 변형시키는 하나의 중요한 모티브 역할을 하는 것이 바로 실제계이다.



 


 

타자 (他者)

영어로는 the other 또는 복수로는 others에 해당하는 말이고, 불어로 하면 l'autre(로트르)이다. 타인의 반대말은 자아. 타자는 지시 대상이 무엇이냐 혹은 어떤 맥락에서 그 말이 사용되는가에 따라 달라진다. 

내가 아닌 타인도 되고, 그다음에 우리 가족이 아닌 다른 가족, 인간이 아닌 존재, 동물이나 식물 이것도 인간에 대한 타자이다. 인식론적으로 이야기한다면 우리가 알 수 없는 것, 인식의 저편에 있는 것, 우리의 경험으로는 도저히 파악 불가능한 것, 그런 것도 어떤 면에서는 타자인 것이다.


차이(difference) & 차이생성(differentiation) 


차이
현대사상의 핵심은 차이 자체가 아니라 차이가 만들어지고, 차이가 없어지고, 차이가 증폭되고, 차이가 감소되는 등등 하는 차이의 운동, 차이의 생성, 차이의 작용 즉, differentiation이다.
차이라고 하는 말이 함축하는 가장 기본적인 의미는 인식주체가 파악하는 차이와 다자(多者)사이의 차이이다.

② 차이생성(differentiation)-구조주의 the symbolic
차이는 대상과 주체의 문제이다. 대상과 주체라는 이원의 문제인데 구조주의 사고의 특징은 대상과 주체 사이에 그 보이지 않는 언어적인 공간이 있다는 것이다. 즉 일종의 룰이 존재하는 것이다. 야구의 룰과 같은 언어적인 공간은 우리 눈에 전혀 보이지 않지만 경기장에서 벌어지는 모든 일들은 그 룰에 입각해서 벌어진다. 그러한 것을 구조주의에서는 상징이라고 말한다.  

신화들을 생각해 보더라도, 신화의 이야기는 비슷한 구조를 가지고 있다. 즉 신화조차도 패턴을 가지고 있는 것처럼, 구조주의의 기본적 사고방식은 사물과 정신 외의 어떤 심벌릭한 차원을 제시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바로 여기서 동일한 패턴의 이야기 구조를 가지고 있지만 다양한 의미를 생산하는 차이가 발생하는 것이다.


안(interiority) & 바깥(exteriority) 


① 안과 바깥의 개념 정리: 공간적인 분절(spatial articulation)
안과 바깥이라는 것은 우리의 공간적 표상이다. 안(interiority)이라고 하는 것은 거기에 존재하는 사람들 또는 사물들이 같은 테두리에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 테두리 바깥으로 가면 이 안에 있는 존재와는 구분이 된다. 


② 존재론적인 어휘-안과 바깥
어떤 그 말이 은유적으로 확장되어 가장 추상적인 상태에 도달하면 존재론적인 어휘가 된다. 어떤 특정한 영역, 특정한 시대, 특정한 어떤 사람에 관계없이 가장 추상적인, 모든 걸 아우르는, 나쁘게 말하면 좀 막연한 그런 어떤 어휘에 도달하게 되면 그게 존재론적인 어휘가 되는 것이다. 


무의식(unconsciousness)


① 무의식이란-우리/나 안의 타자
무의식은 일종의 타자개념이라고 할 수 있다. 즉 무의식이라는 것은 우리/나 안의 타자인 것이다. 또는 나 안의 바깥이라고 할 수도 있다.
 

② 현대사상의 무의식-프로이트와 베르그송
‘현대사상의 무의식’ 을 크게 보면, 베르그송 라인과 프로이트 두 라인으로 구분할 수 있다. 그리고 라이프니츠에서 베르그송으로 가는 라인이 있고, 라이프니츠에서 프로이트로 가는 길목에 니체(Nietzsche)가 있다. 프로이트 이전에, 니체가 아주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고 할 수 있다.


즉자(in itself) & 대자(for itself) 


헤겔적인 즉자(in itself)와 대자(for itself)
즉자’(卽自, Ansich)는 ‘본래적인 것’ ‘자체적인 것’으로, ‘대자’(對自, Fursich)는 ‘자각적인 것’ ‘의식화된 것’으로, 그리고 ‘즉자대자’(An-und-Fursich)는 앞의 두 요소가 종합된 것이다. 즉 ‘완전무결한 전체적 · 절대적인 것’인 것이다.  

자기를 대하는 것은 대자(對自)적 존재이다. 즉, 대자는 그냥 존재하는 게 아니라 자기 자신을 반추해가면서 존재하는 것이다.


능동(action) & 수동(passion) 

플라톤적 맥락에서 능동 하거나 수동 하는 그런 존재들, 그런 모든 존재들이 reality다. 그것을 거꾸로 뒤집어 말하면, 모든 존재들은 Action을 하거나 Passion을 하는 존재라는 것이다. 존재한다는 것은 어쨌든 Action, Passion이니까 뒤집어 말하면, 모든 존재들은 Action을 하거나 아니면 Passion을 하는 것이다.

① 수동: 파토스(pathos)― “겪음”
Passion(수동)은 희랍어로 ‘파토스(pathos)이다. 파토스라는 것은 “겪음”을 말한다. 겪는다는 것은, 어떤 주체가 있는데, 이 주체가 외부로부터 어떤 상황을 도래하게 하여 결국은 자신이 그것을 겪는 것을 이른다. 이 "겪는다."라는 말은 우리나라 단어의 ‘휘둘린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즉, 상황이라는 게 내가 원해서 도래하는 게 아니라 또는 목적을 갖고 있어서 도래하는 게 아니라 그냥 외부에서 오는 것이다. 오니까 나는 받을 수(受)밖에 없는 것이다.

② 능동성의 철학: 실존주의
현대사상에서 능동과 수동이라는 개념을 싸고서 벌어지는 대표적인 대립이 바로 실존주의와 구조주의의 대립이다. 실존주의는 기본적으로 주체성을 강조하고 그런 점에서 실존주의는 Action, 능동성의 철학인 것이다.


주체(subjectum)

데카르트에 이르러서 처음으로 근대적인 주체가 등장하게 되었다. 원래 subjectum(주체)라는 말은 주체가 아니라 어디에 복속되어 있다는 주체의 반대되는 의미를 지시한다. 즉 subjectum이라는 것은, sub는 아래고, jectum은 던져진다는 것으로 어떤 밑에 던져진 것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 말이 근대에 오면서 완전히 뒤집혀 ‘주체’가 된 것이다. 말하자면, 더 이상은 subjectum이 아니라 subjectivity가 아니라 주체라는 말이다.


공간(space) & 시간(time) 


시간의 종합-살아 있는 현재
시간의 종합이 없다면, 현재는 흐르지 않는다. 그저 단속적인 계기만이 가능하다. 영어의 succession이라는 단어는 연속적이지만, 끊어지면서 연속적이다. 예컨대 ‘물방울이 똑, 똑, 똑, 떨어진다’ 이것이 바로 ‘succession’이다. 물이 쭉 흐르면 succession이라고 하지 않지만 물이 끊임없이 흐르면 continuous한 것이다. 즉 successive하다는 것은 똑, 똑, 끊어지는 것을 의미한다.

시간이 흐른다는 것은 이러한 단순한 단속적인 계기만으로 설명 불가능하다. 왜냐하면 단속적인 계기라는 건 딱 하고 사라지고 것이기에 실질적으로 아무것도 남지 않는 개념이다.
시간의 종합과 수축을 통해서야만 비로소 무미건조한 계기가 아니라 살아 있는 현재가 가능해지는 것이다.

제1강 첫 번째 개념뿌리_타자들(the others) 중에서
제12강 즉자와 대자의 개념뿌리_헤겔, 사르트르 중에서
제16강 주체의 개념뿌리_사르트르, 푸코 중에서
구플레이어 일반화질 음성
  • 회 차
  • 제 목
  • 시 간
  • 보 기
1강 첫 번째 개념뿌리_타자들(the others) 24분
교안다운
현대사상의 핵심적 개념뿌리인 타자의 개념을 이해한다
1교시 -   타자(他者)에대해서 24분 1강 1교시 강의보기
주요내용 - 현대사상의 개념뿌리의 의미_복합적 의미의 일상 언어
- 핵심적인 개념뿌리_타자(他者)의 개념
- 현대사상을 흐르는 정조(情調)_타자
- 세계와 세상의 차이, 인식변화
- 공동체성, 커뮤니티의 확보_타자의 개념 희박
- 신과 인간 사이에 대한 논쟁
- 이해할 수없는 하늘의 뜻, 운명
- 이(理)라는 속성
- 논리학 속에서의 타자의 개념
- 인식론적 맥락의 타자개념_경험주의의 등장
- 무한의 중세철학_actual infinity
- 무한(infinity)에 대한 사유가 중세미술에 끼친 영향.
- 17세기까지 영향을 미친 무한의 사유 infinity.
2강 철학자들의 타자개념 84분
교안다운
철학자들의 타자개념을 살펴보고 비교한다
3강 두 번째 개념뿌리_차이(difference) 44분
교안다운
차이와 차이생성 개념을 비교하고 분석한다
4강 라캉의 차이개념 56분
교안다운
라캉의 차이개념을 이해하고 분석한다
5강 세 번째 개념뿌리_안(interiority)과 바깥(exteriority) 36분
교안다운
안과 바깥의 개념을 정리한다
6강 안과 바깥의 개념뿌리_사상 44분
교안다운
안과 바깥의 개념뿌리를 파악 및 분석한다
7강 안과 바깥의 개념뿌리_푸코 36분
교안다운
푸코가 말하는 안과 바깥의 개념을 이해한다
8강 네 번째 개념뿌리_무의식(unconsciousness) 23분
교안다운
라이프니츠가 말하는 무의식의 개념을 파악한다
9강 무의식의 개념뿌리_베르그송 53분
교안다운
베르그송의 무의식과 기억 개념을 분석한다
10강 무의식의 개념뿌리_프로이트 53분
교안다운
프로이트의 무의식에 대해 해석한다
11강 다섯 번째 개념뿌리_즉자(in itself)와 대자(for itself) 36분
교안다운
존재론적 사유의 출발점과 발달과정을 파악한다
12강 즉자와 대자의 개념뿌리_헤겔, 사르트르 69분
교안다운
헤겔과 사르트르, 계몽주의와 낭만주의를 비교한다
13강 여섯 번째 개념뿌리_능동(action)과 수동(passion) 57분
교안다운
능동과 수동, 실존주의와 구조주의의 의미에 대해 고찰한다
14강 능동과 수동의 개념뿌리_현대의 의미 59분
교안다운
IT혁명과 기술결정론의 현대적 의미를 고찰한다
15강 일곱 번째 개념뿌리_주체(subject) 52분
교안다운
데카르트와 헤겔의 주체 개념을 분석한다
16강 주체의 개념뿌리_사르트르, 푸코 62분
교안다운
사르트르와 푸코의 개념 뿌리를 이해한다
17강 여덟 번째 개념뿌리_공간(space)과 시간(time) 103분
교안다운
공간과 시간의 개념과 들뢰즈의 차이를 이해한다
이정우 (철학자, 경희사이버대 교수)
서울대학교에서 공학, 미학, 철학을 공부한 후, 아리스토텔레스 연구로 석사학위를, 미셸 푸코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서강대학교 교수, 녹색대학 교수, 서울과학종합대학원 교수, 철학아카데미 원장을 역임하였으며 현재는 경희사이버대 교수로, 들뢰즈 <리좀 총서> 편집인으로 활동 중이다. 해박한 지식으로 고대철학과 현대철학, 동양철학과 서양철학을 가로지르며, 철학과 과학을 융합하는 등 ‘새로운 존재론’을 모색해 왔다. 다수의 저서와 역서가 있다.
- 저서
『세계철학사 2』(길, 2018)
『소은 박홍규와 서구 존재론사』(길, 2016)
『개념-뿌리들』(그린비, 2012)
『진보의 새로운 조건들』(인간사랑, 2012)
『접힘과 펼쳐짐』(그린비, 2012)
『세계철학사 1』(길, 2011)
『사건의 철학』(그린비, 2011)
『객관적 선험철학 시론(담론의 공간과 가로지르기)』(그린비, 2011)
『사건의 철학(삶, 죽음, 운명』(그린비, 2011)
『전통 근대 탈근대』(그린비, 2011)
『주체란 무엇인가』(그린비, 2009)
『도킨스의 이기적 유전자』(삼성출판사, 2008)
『신족과 거인족의 투쟁』(한길사, 2008)
『천하나의 고원』(돌베개, 2008)
『들뢰즈 사상의 분화』(그린비, 2007)
『탐독』(아고라, 2006)
『주름, 갈래, 울림』(거름, 2001)
『기술과 운명』(한길사, 2001)
『시뮬라크르의 시대』(거름, 2000) 외 다수
- 역서
『담론의 질서』(미셸 푸코 저,중원문화, 2012)
『들뢰즈와 가타리』(로널드 보그 저, 중원문화, 2012)
『철학과 함께하는 50일』(벤 뒤프레 저, 2010)
『이성의 꿈』(앤소니 고틀립 저, 산해, 2007)
『지식의 고고학』(M.푸코 저, 민음사, 2000)
『의미의 논리』(G.들뢰즈 저, 한길사, 1999)
『시간과 공간의 철학』(H.라이헨바하 저, 서광사, 1986)
 
  • 번 호
  • 제 목
  • 작성자
우수 철학의 시작 '개념 뿌리' 문*호
아트앤스터디...
첫경험을 이정우선생님 강의로 시작했습니다.
전에 다른 사이트에서 철학사 강의를 들었던 기회가 있었는데....
역시... 이정우 선생님 강의 훌륭하군요.
아직 초보인 저에게는 어려운 강의지만...반복 또 반복하다보면...
귀가 열릴 듯... 아직은 많이 어렵습니다.
그래서 '소피의 세계'부터 다시 꺼내 읽고 있습니다....
그리고... '개념뿌리'란 말 .... 참 좋은 것 같아요.
그래서... 수강신청했구요. 잘 듣고 있습니다.
우수 중독성 있는 강의 신*진
이정우 선생님 철학 강좌를 3달동안 쭉 훑고 있습니다.
현대철학을 먼저 듣고 이 수업을 통해 개념중심으로 다시 정리하니 정말 많은 도움이 됩니다. 평소에도 음악듣듯 방에 계속 틀어 놓을 정도로 들을수록 기분 좋아지는 명쾌하고 깊이있는 강좌라고 생각합니다. 뿌옇고 막연하고 설익었던 세상을 보는 관점이 탄탄해지는 기분입니다. 감사합니다.
우수 현대 철학의 화두 변*영
현대 철학의 주요한 화두로 접근하는 방식으로써 철학사나 철학자의 사상으로 접근하는 방식과 비교해 볼때 전반적으로 개념적 접근이지만 그만큼 철학의 기초부터 다질 수 있는 시간이어서 좋습니다..더욱이 언제나 이해하기 쉽게 알려주시는 이정우 선생님의 강의는 편안하게 들을 수 있어서 어려운 철학 강의를 수강할 때의 부담이 전혀 없습니다 ..^^
21 반복해서 들을수록 새롭네요. 박*혁
20 전공필수과목같은 이정우 교수님 김*정
19 이정우교수님을 칭찬합니다. 김*기
18 어떻게 근대 철학과 현대 철학을 정말 쉽고 시원하게 짚어줄 수 있는지 민*훈
17 이정우 선생님 강좌가 좋아요. 최*철
16 잘 듣고 있습니다. 박*근
15 역시 역시!! 마*화
14 대박 강*민
13 감사드리고 또 감사드립니다. 이*은
12 철학의 맛 김*훈
11 개념의 뿌리 박*훈
10 개념을 통해 만나는 철학의 세계... 이*훈
9 최고!! 서*민
8 현대사상의 기본적인 개념들.. 지*희
7 내공쌓아가렵니다 정*주
6 꼭 필요한 강의 김*기
5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손*호
4 현대철학의 개념.. 신*선
3 강의록 수정 요청 김*우
2 철학개념들을 생각해보며. 권*철
1 첫 리플 양*규
첫페이지 입니다    1    끝페이지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