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작년도 : 2018년 | 고화질
  • 지원사항 :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문학은 세상의 밝은 빛 속에서 존재의 어두운 단면을 보고자 하고, 예술은 어두운 심연 속에 갇힌 부재하는 것들을 불러내고자 한다. 존재론은 문학과 예술 속에서, 조화롭고 합치된 세계를 뛰어넘어 새롭게 태어난다. 암흑과 심연의 안내자, 이진경과 함께 지금껏 시도되지 않았던 새로운 존재론을 만나보자.
    • 수강료
    • 강좌구성
    • 적립금
    • 강좌교재
    • 수강기간
    • 39,000원
    • 총  5강  |  20교시  |   13시간 48분
    • 적립5% : 최대1,950 원   
    • 강의록 제공  
    • 6개월
  • 강사 : 이진경

본 강좌는 문학과 예술을 통해 존재와 존재자, 그리고 존재와 세계와의 관계를 탐구한다. 러시아의 구축주의, 문학 사조로서 리얼리즘, 하이데거의 존재 철학을 살피는 데서 시작해 프랑스의 시, 영미 소설, 한국의 현대 시와 소설들을 함께 읽어가며 존재론적 사유들을 새롭게 그려나간다. 이 과정을 통해 뛰어난 예술 작품들이 존재에 대해 고민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그리고 각기 존재에 대해 던지는 질문들의 방식도 아울러 공부할 수 있다.

 


존재와 존재자, 그리고 세계


우린 모두 세계 속에서 다른 존재자들과 관계 맺으며 살아가는 존재자로 존재하고 있다. 가정, 학교, 사회집단, 국가 등 다양한 각각의 세계들은 일정하게 질서 지워지고 관계 지워진 존재자들의 집합체다. 우린 각자 세계가 부여한 규정성을 가진 채 살아간다, 그것이 내가 마땅히 해내야 할 역할이든, 타인들이 바라보는 나의 성격에 대한 어떤 특질이든. 여기서 존재론적 사유는 조금은 다른 질문을 던지려 시도한다. 우리를 규정하는 세계의 바깥에 대해서, 혹은 기존의 세계와는 부딪히는 그 간극이나 틈새에 대해서. 즉, ‘알려지지 않은 자로서의 나’에 대해서. 이 질문의 대상은 굳이 ‘나’가 아니어도 좋다. 나는 동물로도, 사물로도, 공간으로도 치환될 수 있다. 그러니까 존재론적 질문은 미규정적이고 무규정적인 ‘존재 그 자체’에 대해서 궁금해 하는 것이다. 


어둠의 존재


어둠은 단순히 빛이나 낮의 짝패도, 그것들에 대한 부정성도 아니다. 빛이 규정성이라면 어둠은 미규정성이나 무규정성이다. 문학과 예술 작품들은 바로 이 어둠과 그늘에 주목한다. 보이는 것과 이해 가능한 것으로서의 빛의 세계를 넘어서 우리의 지평선 바깥에 있는 것들, 또는 틈새들, 기존의 세계와 벌어진 간극들, 어둠들에 눈길을 주는 것이다. 즉, 이미 존재하는 세계 내의 규정성을 가진 존재자가 아니라, 존재 그 자체를 바라보는 것이며, 또 다른 규정성들로 채워질 수 있는 순수한 가능성들로 남아있는 미규정성의 존재를 바라보는 것이다. 그러므로 존재 그 자체를 사유한다는 것은 다른 삶의 가능성들에 대한 사유이기도 하다. 지금 내가 보는 것과는 다른 세계를 향한 출구를 바라보는 시도이면서 동시에 다른 세계를 불러들이려는 시도다. 때문에, 존재론에서 말하는 ‘여기에 있음을 사유하는 것’은 그저 지금의 물리적 상태에 관한 그저 있음이 아니라, 수많은 규정가능성들과 잠재적인 사건들을 내포한 정치적인 행위다.


예술적 감각의 지평을 넓히기


무엇보다 이 강좌는 존재의 존재를 탐구하기 위해 서양의 예술 작품들과 국내 문학 작품들을 이리저리 가로지른다. 다빈치와 미켈란젤로에서부터 러시아의 구축주의까지, 말라르메와 랭보의 시는 물론 한강의 ​채식주의자​까지. 조금 낯설게 느껴질 수도 있는 예술 작품들을 감상하고 따라 읽어감으로써, 우리는 시야의 확장뿐 아니라 새로운 감수성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이 강좌를 통해 우리의 삶 속으로, 우리의 시간 속으로 낮선 존재를 ‘불러들인’ 문학 작품과 예술 작품들이 각자의 세계 속에서 삶을 휘감을 수 있는 강력한 강도와 깊이가 되길 기대해본다. 



<상단 왼쪽부터 차례로 아르튀르 랭보, 조셉 콘래드, 에밀리 브론테 

이어서 하단 왼쪽부터 차례로, 스테판 말라르메, 랠프 엘리슨, 이탈로 칼비노>


제1강 초월적 경험과 대기의 예술 중에서
- 참고문헌
-말라르메, 『시집』(숭실대학교출판부, 1999)
-랭보, 『지옥에서 보낸 한 철』(민음사, 2016)
-에밀리 브론테, 『폭풍의 언덕』(문예출판사, 2012)
-하이데거, 『숲길』(나남, 2008)
-진은영, 『일곱 개의 단어로 된 사전』(문학과 지성사, 2003)
-진은영, 『훔쳐가는 노래』(창비, 2012)
-토니 모리슨, 『빌러비드』(들녘, 2003)
-조셉 콘래드, 『암흑의 핵심』(민음사, 2000)
-랠프 엘리슨, 『보이지 않는 인간1』(민음사, 2008)
-랠프 엘리슨, 『보이지 않는 인간2』(민음사, 2008)
-마세도니오 페르난데스, 『계속되는 무』(workroom(워크룸프레스), 2014)
-이탈로 칼비노, 『존재하지 않는 기사』(민음사, 2014)
-송승환, 『클로르포름』(문학과 지성사, 2011)
-송승환, 『드라이아이스』(문학동네, 2007)
-안희연, 『너의 슬픔이 끼어들 때』(창비, 2015)
-안태운, 『감은 눈이 내 얼굴을』(민음사, 2016)
-김시종, 『광주시편』(푸른역사, 2014)
-송승언, 『철과 오크』(문학과 지성사, 2015)
-후안 룰포, 『뻬드로 빠라모』(민음사, 2003)
-한강, 『채식주의자』(창비, 2007)
구플레이어 고화질 일반화질 음성
  • 회 차
  • 제 목
  • 시 간
  • 보 기
1강 초월적 경험과 대기의 예술 168분
교안다운
1교시 -   존재의 존재론에 관하여 52분 1강 1교시 강의보기
2교시 -   리얼리즘이 죽지 않는 두 가지 이유 50분 1강 2교시 강의보기
3교시 -   대기(분위기)의 중요성과 초험적 경험 36분 1강 3교시 강의보기
4교시 -   말라르메와 랭보의 시 읽기 30분 1강 4교시 강의보기
2강 존재의 목소리와 목소리 없는 존재 160분
교안다운
3강 문학에서 존재의 사유와 존재자의 사유 167분
교안다운
4강 특이점의 문학론과 문학적 존재론 159분
교안다운
5강 불러냄, 혹은 부재하는 것들의 리얼리즘 174분
교안다운
이진경 (사회학자, 서울과학기술대 교수)
서울대 사회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서구의 근대적 주거공간에 관한 공간사회학적 연구: 근대적 주체의 생산과 관련하여」라는 논문으로 사회학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오랫동안 공부하는 이들의 ‘코뮨’인 연구공간 <수유+너머>에서 자본주의 외부의 삶과 사유를 시도하며, 근대성에 대한 비판 연구를 계속해 온 활동적인 사회학자이다. 87년 발표한 『사회구성체론과 사회과학방법론』로 명성을 얻은 후, ‘이진경’이라는 필명으로 ‘탈근대성’과 ‘코뮨주의’에 관한 다수의 저서를 출간하였다. 또한 박태호라는 이름으로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기초교육학부 교수로 강의하고 있다.
- 저서
『설법하는 고양이와 부처가 된 로봇』(모과나무, 2018)
『불교를 철학하다』(휴, 2016)
『파격의 고전』(글항아리, 2016)
『마르크스는 이렇게 말하였다』(꾸리에, 2015)
『국가를 생각하다』(공저,북멘토, 2015)
『맑스주의와 근대성』(그린비, 2014)
『삶을 위한 철학수업』(문학동네, 2013)
『히치하이커의 철학여행』(휴머니스트, 2013)
『뻔뻔한 시대, 한 줌의 정치』(문학동네, 2012)
『불온한 것들의 존재론』(휴머니스트, 2011)
『코뮨주의』(그린비, 2010)
『역사의 공간』(휴머니스트, 2010)
『외부 사유의 정치학』(그린비, 2009)
『이진경의 필로 시네마』(그린비, 2008)
『문화정치학 영토들』(공저, 그린비, 2007)
『모더니티의 지층들:현대사회론 강의』(공저, 그린비, 2007)
『철학의 외부』(그린비, 2003)
『필로시네마 혹은 영화의 친구들』(소명출판, 2002)
『노마디즘 1,2』(휴머니스트, 2002)
『철학의 모험』(푸른숲, 2000)
『근대적 주거공간의 탄생』(소명출판, 2000)
『철학의 탈주』(새길, 1999)
『상식속의 철학 상식밖의 철학』(새길, 1999)
『철학과 굴뚝청소부』(새길, 1994)
『논리 속의 철학 논리 밖의 철학』(새길, 1993)
『사회구성체론과 사회과학 방법론』(아침, 1989) 외 다수


 
  • 번 호
  • 제 목
  • 작성자
우수 혼종이 이루어지는 강의! 이*오
융합, 하이브리드와 같은 강의네요.
요즘 문화가 새롭게 창발하는 계기를 하이브리드(혼종)이라고 말들하는데
이 강의가 그 전형이라고 생각됩니다.
철학이지만 어느새 문학으로, 그리고 예술사로, 그리고 건축으로
끊임없이 횡단하고 질주하면서 서로 새로운 말들이 이어져 가네요.
그 개념의 타래들이 눈덩이처럼 불어날 때쯔음..그런 생각을 해봅니다.
공부는 이런게 아닐까...인문학이란 원래 서로 구분되는 것이 아니라
서로 따로 또 같이 연결되어있는 공부아닐까..
철학적 사유를 철학의 안과 바깥에서 해보는 새로운 경험이었습니다.
우수 문학과 존재, 망각의 길! 김*필
문학이 존재를 다룬다는 것을 잊고 있었네요.
사실은 잊었다기 보다는 망각하고 있었습니다.
사실성 혹은 리얼리티라는 것이 있는 그대로를 재현하는 것이 아니라면
철학보다 오히려 문학이 존재의 이면을 더 잘 포착할 수도 있는 법이겠지요?
하이데거가 횔덜린을 통해 존재의 진리를 역설한 것처럼 말입니다.
첫강의에서 이진경 선생님이 러시아 회화와 문학, 그리고 철학에 대한 새로운 얼개엮기는
정말 훌륭합니다. 진은영 선생님도 멋지구요. 좋은 강의입니다!
우수 어려운 현대문학에 접근하는 방법 김*일
예술작품이 '존재'에 대해 말하는 방식이라고 해서 다소 난해하고 모호한 내용일 것 같았는데 송승환, 진은영님의 시나 한강의 소설 채식주의자와 같은 최근의 현대 작품으로 설명을 해주니까 훨씬 이해하기도 쉽고 다양한 작품들까지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어요. 문학 작품을 접할 때의 어떤 방법론? 같은 것을 터득한 느낌이에요. 모든 작품을 존재론으로 설명할 순 없지만 강좌에서 얘기해준 존재론이라는 질문 방식으로 다양하게 적용하고 응용하면서 현대 예술 작품을 접할 수 있을 것 같네요 ^^
1 존재론이라고 해서 김*우
첫페이지 입니다    1    끝페이지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