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
다윈과의 산책
진화론의 미래 엿보기
다윈은 기독교적 사회 문화 속에서 진화론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이 강좌에서는 시대의 가치관에 반하는 연구로 인간적 고뇌에 휩싸였던 다윈의 생애를 재조명하고 다윈의 인간관과 자연관에 대해 다각적으로 접근해 보려고 한다.
수강료 : 29,000원 (적립5% : 최대1,450 원)
과학의 인문화 프로젝트 : 24,600원 
강사 : 박성관
구성 : 총 12강
교재 : 강의록 제공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제작년도 : 2007년 ( 일반화질 )
총 12명 참여
 
김*기 님
이*민 님
변*영 님

 

다윈은 한평생 종의 변이를 관찰하며 진화론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굳혔나갔다. 그러나 창조론이 우위를 점하고 있던 기독교적 사회문화 속에서 자신의 연구 결과를 밝히기란 쉽지 않았다.
이 강좌에서는 시대의 가치관에 반하는 연구로 인간적 고뇌에 휩싸였던 다윈의 생애를 재조명하고 다윈의 인간관과 자연관에 대해 다각적으로 접근해본다.

창조론을 뒤엎고 등장한 진화론, 그 충격적 사건!  

다윈이 1859년에 출간한『종의 기원』은 영국을 뒤흔들고 10년 이내에 전 유럽을 정복했다. 뿐만 아니라, 우리가 살고 있는 오늘날까지도 확고한 자리를 점하고 있다.


중·고등학교 교육과정을 통해 진화론을 배운 우리로서는, 당연한 이론으로 진화론을 생각하지만 『종의 기원』출간 당시에만 해도 크게 환영받지 못한 이론이었다. 창조론이 우위를 점하고 있던 시대적 배경 속에서 진화론을 받아들이기 위해서는 지금까지의 사유 틀을 전부 뒤바꿔야 했기 때문이다.

문화사학자 박성관은 이 점에 주목했다. 그는 한국일보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고전읽기 세미나를 하던 중 다윈에 꽂혔어요. 생물학자로서가 아닌, 자연관과 인간관을 바꾼 고전 사상가로서의 다윈이었죠. 진화 자체보다는 사상적인 면을 연구하고 싶었어요.”


19세기, 이야기로서의 진화론-문학 작품 속에 담긴 진화론의 의미   

19세기는 과거에 주목한 시대라고 할 수 있다. 과거가 현재에 미치는 영향, 그러한 영향의 가치, 잊혀진 과거를 되찾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을 찾는 것에 집중한 시기였다. 한 가지 예로 프로이트의 경우 현재의 중요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과거의 어떤 사건을 해결해야만 한다고 했다. 이와 같은 분위기가 전적으로 다윈의 영향이라고 할 수는 없겠지만, 상당부분 영향을 미쳤던 것은 사실로 보인다.
그 와중에 많은 문학 작가들은 진화론적 사유를 ‘이야기’로 만들어냈다.


     


다윈 “기원보다 더 중요한 것은, 그 이후 겪어온 삶의 과정!”   

인간은 이 세계와 생명, 혹은 나 개인이 처음 비롯되던 순간에 대한 관심을 버릴 수 없다. 다만 그것에 대한 의미부여는 모두 다를 것이다. 이 우주가 처음 생겨나던 순간을 안다는 것은 얼마나 흥분된 일인가. 단 그 순간에 모든 것이 들어있다고 생각하는 것에는 대체 어떤 근거가 있는가? 다윈은 그 기원 문제도 중요하겠지만 그것이 이후 겪어온 삶(ordinary generation, 과정)이야말로 가장 중요한 것이라고 말한다. 역설적이게도 그것은 명약관화한 것이기 때문에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던 것이다. - 9강 강의노트 


다윈의 진화론은 마치 기원을 중시하는 사상인 것처럼 악용되어 왔지만 실은 이처럼 과정 자체에 대한 절대적인 긍정이 핵심에 깔려있다. 하지만 다윈 자신의 사상과 의도가 어찌되었던 간에 다윈의 사상 혹은 『종의 기원』은 다윈의 이름 아래 지나칠 정도로 다양하게 변화해왔다. 어쩌면 이것은 다윈이 본 생물의 ‘변이’처럼 그 자신의 이론 역시 ‘변이’를 거친 것일지도 모른다.


생물학자로서의 다윈이 아닌 인간과 자연에 대해 나름의 사상을 가졌던 다윈! 문화사학자 박성관과 함께 진화론의 근본 의미에 접근해보자!

 
제1강 다윈의 진화론과 그 역사적 배경 중에서
제8강 분포의 수시적 방법 중에서
제12강 게놈프로젝트 이후의 진화론 II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