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톤 입문
『알키비아데스』 강독
이 강좌는 플라톤의 『대화편』중 소크라테스와 알키비아데스의 만남을 다룬 장 『알키비아데스 I, II』을 함께 읽는다. 알키비아데스가 막 정치를 입문하려는 시기에 알키비아데스의 신중치 못한 행동을 꼬집는 소크라테스와의 관계를 드라마 형식으로 구성해 놓은 장으로 플라톤 철학을 입문하려는 사람과 소크라테스와 알키비아데스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알고 싶은 이에게 흥미로운 시간이 될 것이다.
수강료 : 19,000원 (적립5% : 최대950 원)
강사 : 김주일
구성 : 총 14강
교재 : 강의록 없음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총 7명 참여
 
박홍근 님
박종석 님
김승환 님

이 강좌는 플라톤의『대화편』중 소크라테스와 알키비아데스의 만남을 다룬 장을 함께 읽는다. 책 『알키비아데스 I, II』는 알키비아데스가 막 정치를 입문하려는 시기를 극중 시점으로 잡고 있다. 플라톤은 알키비아데스의 신중치 못한 행동을 꼬집는 소크라테스와의 관계를 드라마 형식으로 구성해 놓았다. 플라톤 철학을 입문하려는 사람과 소크라테스와 알키비아데스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알고 싶은 이에게 흥미로운 시간이 될 것이다.

 



소크라테스는 평생 한 줄의 글도 남기지 않았다. 그럼에도 우리가 소크라테스를 위대한 철학자로 칭송하게 된 것은 그의 제자인 플라톤 덕이라고 할 수 있다. 생전에 소크라테스한테 여러 제자가 있었다는 것 또한 유념할 필요가 있다. 무엇보다도 소크라테스가 기소되어 사형 선고를 받게 된 죄목 가운데 하나가 바로 젊은이들을 타락시켰다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런 점에서 『알키비아데스 Ⅰ·Ⅱ』는 주목할 만한 대화편이다. 소크라테스가 타락시킨 대표적인 젊은이로 당대에 거론되던 이가 바로 알키비아데스였기 때문이다.


 


이 대화편은 알키비아데스가 막 정치를 입문하려는 시기를 극중 시점으로 잡고 있다. 이런 알키비아데스를 붙잡고서 철학적 자기 인식 없이 정치를 하려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는 점을 소크라테스는 누누이 강조하고 있다. 이런 논의를 할 때 소크라테스가 사용하는 모토가 바로 ‘너 자신을 알라’는 델피(Delphoi)의 글귀이다. 이 글귀와 관련된 소크라테스의 주장과 그 면모가 가장 적극적으로, 그리고 가장 세부적으로 그려지는 대화편이 바로 『알키비아데스 Ⅰ·Ⅱ』이다.

이 책에서 소크라테스가 설득하려고 한 상대는 다름 아닌 알키비아데스이다. 물론 소크라테스와 알키비아데스의 대화는 대화편이라는 ‘철학적 드라마’ 속에서 이루어지기 때문에 역사적 실재를 그대로 반영한 것이라고 보기는 어렵지만, 플라톤이 대화편을 쓴 의도가 당대의 현실을 비판하고 나아가 극복하고자 하는 데 있다면, 그가 텍스트 밖의 현실을 고려하면서 대화편을 썼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다. 이런 점에서 알키비아데스가 역사적으로 어떤 인물이었는지를 알지 못하면 대화편에서 소크라테스와 알키비아데스가 나누는 대화의 성격도 정확히 이해하기 어려울 수밖에 없다.

 

 


알키비아데스는 클레이니아스와 데이노마케의 아들로 기원전 450년에 태어났다. 그는 페리클레스를 후견인으로 두었고 가문의 명성과 부를 배경으로 하여 성장하였다. 그의 외모는 아테네의 뭇 남성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고 하는데, 이 대화편에서 사랑이 주제가 되는 것은 이런 알키비아데스의 미모와 무관하지 않다. 그가 소크라테스를 만나게 된 시기는 18세 전후(기원전432년경)로 보이며, 나중에 포테이다이아 전투에 출전했다가 소크라테스의 도움으로 목숨을 건진 것은 유명한 일화이다. 그 후 그는 정치적으로 두각을 나타내다가 결국은 실각하여 스파르타로 망명하는 등 정치적 부침을 거듭하였다. 평생 정치적 풍운아로 살았던 그는 기원전 404년에 비참하게 살해당하며 일생을 마쳤다. 대화편 내에서는 만 20세가 되기 직전의 나이로 등장하며, 거대한 정치적 야망을 품고 있는 자로 그려지고 있다.

아테네 민중들은 알키비아데스의 미모를 사랑하듯 그의 영광을 사랑하였고, 동시에 그가 공언하던 아테네의 미래를 사랑하였다. 알키비아데스가 자신의 일신에 위기기 닥칠 때마다 조국 아테네를 손쉽게 배신하면서도 그 주위를 맴돌았듯이, 아테네 민중들도 알키비아데스에게 여러 차례 죽음을 언도하면서도 그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했다. 투퀴디데스는 이와 같이 얽혀 있는 아테네 민중과 알키비아데스의 기묘한 관계의 종말을 다음과 같은 말로 정리했다. “아테네 민중들은 알키비아데스의 상식을 넘어선 사생활의 문란함과 무도함, 기회 있을 때마다 행동으로 보여 준 야망의 크기에 두려움을 느끼고, 그가 독재자가 될 야심이 있다는 생각을 하고는 그에게 적대적이 되었다. 그리고 그가 하는 일에 염증을 냈기 때문에 그가 아닌 다른 사람에게 아테네의 운명을 맡겼다. 그 후 얼마 되지 않아 아테네는 패망했다(『펠로폰네소스 전쟁사』6권 15장 4절).”


 


소크라테스는 아테네의 정남방에 위치한 알로페케 구 출신이다(기원전469-399). 그의 아버지는 소프로니스코스, 어머니는 파이나레테스로 알려져 있다. 소크라테스는 평생 한 줄의 글도 남기지 않았기 때문에, 그의 실제 삶과 사상이 어떠했는가는 후대의 작가, 특히 플라톤의 저술을 통해 짐작할 수 있을 뿐이다. 그렇지만 역사적 소크라테스가 ‘너 자신을 알라’는 델피의 글귀를 철학적 신조로 삼은 것은 분명해 보이며, 이 대화편은 이 같은 소크라테스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대화편의 극중 설정 시기가 알키비아데스가 만 스무 살이 되기 직전(기원전433년)이므로, 이때 소크라테스의 나이는 30대 중반 무렵이었을 것이다.

『향연』의 알키비아데스 연설 부분을 보면 알키비아데스가 소크라테스에 대해서 애증이 교차할 정도의 애타는 심정을 토로하고 있으며『고르기아스(Gorgias)』481d를 보면 소크라테스는 철학에 대한 사랑을 밝히는 동시에 알키비아데스에 대한 사랑도 함께 거론하고 있을 정도이다. 따라서 우리가 플라톤의 전언을 좀 더 신뢰한다면 소크라테스와 알키비아데스의 관계는 상당히 밀접했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대화편 초입에서 소크라테스가 알키비아데스에 대한 사랑을 지속하는 것이 놀랄 일이라고 하는 부분은 당대의 에로스가 어떠했는가를 알아야 제대로 이해할 수가 있다. 당대의 에로스는 소년을 상대로 한 동성애적인 것으로 20살이 될 무렵인 알키비아데스는 이미 소년으로서의 매력을 잃을 시점이기 때문에 다른 이들이 그 곁을 떠나는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 그러나 그 전까지는 말조차 걸지 않던 소크라테스가 아직도 사랑을 놓지 않고 있다 하니 알키비아데스로서는 당연히 의아함을 품을 수밖에 없는 일이라 하겠다.

이에 대한 소크라테스의 답변은 대화편 말미에 가서 밝혀지는데, 131d 이하에서 소크라테스는 자신을 가리켜 “[알키비아데스의] 육체가 시들어서 다른 사람이 떠나더라도 곁에 남는 사람”으로 표현하면서, 그러는 이유를 알키비아데스의 육체를 사랑하는 게 아니라 혼을 사랑하기 때문이라고 밝히고 있다. 결국 소크라테스는 진정한 사랑이란 육체에 대한 사랑이 아니라 혼에 대한 사랑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셈이다. 이는 당대의 에로스관는 상치되는 것으로 소크라테스가 젊은이와의 교제를 성적인 교제가 아닌 지성적 교제로 전환하려 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사랑에 대한 소크라테스와 알키비아데스의 태도 차이는 그것에만 머무는 것이 아니라 인생의 희망에 대한 태도 차이와도 연관된다. 알키비아데스는 이제 곧 연단에 올라 아테네인들한테 조언을 하고자 하는 정치적 야망(희망)을 가지고 있는데, 이는 그리스 전역에서 힘(권력)을 잡기 위함이다. 이 같은 알키비아데스의 가치관에서 우리는 권력에 대한 강한 동경을 가지고 논의를 끌고 간다. 알키비아데스가 그 같은 힘(권력)을 얻으려면 소크라테스 자신을 통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것이다(105d).

소크라테스의 이런 주장은 알키비아데스뿐만 아니라 현대인들에게도 낯설고 기이한 주장으로 비칠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삶을 주도하는 진정한 힘은 육체적 아름다움이나 재산 또는 가문의 배경과 같은 외재적인 데 있는 것이 아님을 소크라테스는 지속적으로 역설하고 있다. 이는 대화편의 후반부 초입(121 이하)에서 스파르타나 페르시아의 왕들의 조건에 비하면 알키비아데스의 조건이 웃음거리에 지나지 않는다고 이야기하는 것을 통해서도 확인된다. 진정한 힘은 외면적인 데 있는 것이 아니라 행위자 자신의 내면에 기초해야 한다는 것이 소크라테스의 일관된 입장이다. (『알키비아데스 Ⅰ·Ⅱ』中)


* 본 강좌는 플라톤의 『알키비아데스 Ⅰ·Ⅱ』(정암학당_플라톤_김주일 역)을 강독하면서 강의를 진행합니다. 책 『알키비아데스 Ⅰ·Ⅱ』을 참고하시면 강좌를 쉽게 이해하실 수 있습니다.

  

제2강 등장인물과 배경 소개 중에서
제7강 다중과 설득 중에서
제13강 자기배려 중에서
『알키비아데스 Ⅰ·Ⅱ』_정암학당_플라톤_김주일 역
『국가』_플라톤
『소크라테스의 변명』_플라톤
『향연』_플라톤
『필레보스』_플라톤
『프로타고라스』_플라톤
『뤼시스』_플라톤
『메넥세노스』_플라톤
『에우튀데모스』_플라톤
『파이돈』_플라톤
『클라튈로스』_플라톤
『정치가』_플라톤
『소피스테스』_플라톤
『티마이오스』_플라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