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열의 시대, 타자와 어떻게 관계 맺을 것인가? - '레비나스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