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이 아름다웠더라도 예술은 존재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