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앤스터디
[철학] 백상현
라깡 세미나 11의 세밀한 강해
[철학] 이동용
니체와 함께 춤을 – 고대 그리스 비극의 비밀
[철학] 이선일
하이데거와 더불어 예술 세계를 산책하다
[문학] 정여울
세계 명작을 찾아 떠나는 유럽 인문 기행
지난 강좌 한 눈에 보기
신규강좌 제안
 
5천 년래 최고의 문장을 읽는다: 박지원의 『연암집』 읽기
   
조선 후기의 문제적 인물, 연암 박지원
 
 
강사 : 전호근
수강기간 : 2011.01.10 ~ 2011.03.07 (8주)
수강일시 : 매주 월요일, 19:30~21:30
 
강좌소개 커리큘럼 커뮤니티
 
 

이 강좌는 우리나라 5천 년래 최고의 문장으로 일컬어지는 연암 박지원의 글을 해설과 함께 차근히 읽어가는 원문해설 강좌로, 연암의 삶과 사유를 있는 그대로 들여다봄으로써 연암 문학의 궁극적 지향이 어디에 있는지 함께 발견하려고 합니다.

 
 
 

우리 고전문학의 최고봉, 연암 문학을 읽는다는 것

연암은 우리 고전문학의 최고봉이라 할 만합니다. 『연암집』을 읽는다는 것은 고전 애호가들은 물론이고 연구자들에게도 매우 흥미로운 도전입니다. 지극히 아름답지만, 또 지극히 난해하지요. 하지만 연암의 글이 그저 어렵기만 한 것은 아닙니다. 그의 글은 당시 사대부들뿐만 아니라 여인들과 중인들에게까지 필사되어 읽혔을 정도로 대중적인 지지를 받았으니까요. 오죽하면 군왕이었던 정조가 연암을 글을 읽지 못하도록 금지했겠어요. 그만큼 파급력이 컸기 때문입니다. 사실 연암은 혈연이나 정치적 계보로 치면 당시 신분사회의 최상층부에 있었던 주류였지만 거기에 조금도 얽매이지 않았어요.


빛나는 문장, 자유로운 정신의 소유자

오히려 연암은 당시 양반지배층들의 고루하고 위선적인 관념을 선뜻 뛰어넘었던 이덕무, 유득공, 박제가, 백동수 등 서얼 출신들과 마음을 터놓고 진실하게 교유하였을 뿐만 아니라, 하인들의 이야기를 즐겨 들었고 참외 파는 사람, 돼지 치는 사람도 서슴없이 자기 친구로 받아들였습니다. 그래서 그의 글에는 떠돌이 거지나 이름 없는 농부, 땔나무 하는 사람, 시정의 왈패 등 하층민이 자주 등장합니다. 그런 점에서 연암은 진정 자유로운 정신의 소유자였습니다. 연암의 빛나는 문장은 바로 그런 자유로운 정신에서 비롯된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장자』를 넘나드는 신랄한 풍자와 날렵한 비유

연암의 글은 호탕함에서는 『맹자』와 견줄 만하고 신랄한 풍자와 날렵한 비유에서는 『장자』를 넘나듭니다. 하지만 중국의 고문을 모방하는 글쓰기에 얽매어 있었던 당시 대부분 지식인들은 연암의 글을 잡글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그는 시대를 꿰뚫어 보는 예리한 감각으로 양반지배층의 위선과 가식을 날카롭게 비판했는데, 읽는 이가 혀를 내두르지 않을 수 없는 해박한 지식, 불한당도 여지없이 설복시키는 명쾌한 논리, 마치 눈앞에서 대상을 보는 듯 착각하게 하는 사실적인 표현, 읽고 있으면 절로 무릎을 치게 하는 절묘한 비유 등으로 많은 독자로부터 열렬한 호응을 얻었습니다.


조선 시대 최고의 산문작가, 연암 박지원

그의 글은 읽는 사람을 웃기기도 하고 울게도 하며 머리털이 쭈뼛 서게 하거나 목이 메게 하는가 하면 무릎 치며 탄복하다가 종래 가슴이 아려 눈물 흘리지 않을 수 없는 마력이 있습니다. 우리 고전을 읽으면서 이 모든 경험을 맛보고 싶다면 연암을 읽을 일입니다.

 
 
 

전호근
성균관대학교 유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 대학원에서 〈16세기 조선성리학의 특징에 관한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여러 대학과 고전 국역 기관에서 『논어』, 『맹자』, 『주역』 등의 동양 고전을 활발히 강의하면서, 고전 번역 분야에도 깊이 관여해 왔다. 더불어 전통 의학을 현대인의 삶에 녹여내는 번역과 연구, 출판 활동을 겸하고 있다. 민족의학연구원 상임연구원 및 편찬실장이자 현 경희대학교 교양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다.


- 저서
『번역된 철학 착종된 근대 - 우리 시대의 동아시아 고전 읽기』 (공저, 책세상, 2010)
『천하를 돌아다니다 맹수레 맹자』 (한국철학사상연구회, 삼성출판사, 2006)
『함께 읽는 동양철학 - 동양철학의 숲을 거닐다』 (공저, 지식의날개[한국방송통신대학교출판부], 2006)
『공자 지하철을 타다』 (공저, 디딤돌, 2004)
『동몽선습 - 교수용 지도서』 (공저, 전통문화연구회, 2000) 외 다수

- 역서
『역주 장자 1~4』(공역)
『동몽선습』 외 다수

 
 
1주
무릇 글이란 이런 거지
글은 뜻만 드러내면 그만이다(공작관문고서孔雀館文稿序) 1강 강의보기
백 번 싸워 이긴 글(소단적치인騷壇赤幟引)
2주
거처를 보면 주인을 안다
신천옹의 거처(담연정기澹然亭記) 2강 강의보기
물에서 솟아 오른 집(백척오동각기百尺梧桐閣記)
3주
연암이 들려주는 걸쭉한 사람이야기
지키지 않음으로써 지킨다(이존당기以存堂記) 3강 강의보기
바위에 이름을 새겨봤자(발승암기髮僧菴記)
4주
옛날의 중국을 버리고 지금의 조선을 써라
옛 것을 본받고 새 것을 만든다(초정집서楚亭集序) 4강 강의보기
조선 사람은 조선의 시를 써야지(영처고서嬰處稿序)
5주
세상 모든 사람이 나의 벗
길 가는 사람이 나의 스승(북학의서北學議序) 5강 강의보기
멀리서 찾아온 벗(회우록서會友錄序)
6주
보이지 않는 것을 본다
연꽃 바람, 댓잎 이슬(하풍죽로당기荷風竹露堂記) 6강 강의보기
눈 속에서 잣나무를 찾다(불이당기不移堂記)
7주
연암이 들려주는 결 고운 사람이야기
죽음을 견딘 부적(열녀함양박씨전 병서烈女咸陽朴氏傳 幷序) 7강 강의보기
천 년을 세월을 넘다(함양군학사루기咸陽郡學士樓記)
8주
예리한 익살이 빛나는 연암의 나날
밤길 가는 눈 먼 장님(낭환집서"571;丸集序) 8강 강의보기
매미 소리와 귤 향기(선귤당기蟬橘堂記)
※ 강좌는 불가피한 사정이 있을 경우 폐강될 수 있습니다.
 
 
- 동양 고전에 관심 있는 모든 분
- 연암의 해학적 풍자의 진수를 맛보고 싶으신 모든 분
- 5천 년래 최고의 문장이 무엇인지 궁금하신 모든 분
 
 
Untitled Document
인문 VIP 클럽
인문·숲 라이브
 
약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