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의 주제로 읽는 해러웨이의 『종과 종이 만날 때』
개와 고양이만이 아니다. 쥐와 닭, 개코원숭이, 거미불가사리, 이름조차 생소한 북쪽털코웜뱃... 이렇게 다양한 '종'이 해러웨이의 『종과 종이 만날 때』의 주인공들이다. 우리가 살고 있는 이 땅을 인간만이 아닌 다양한 종들의 폴리스로 만드는 일은 어떻게 가능할까? 비인간 종들과의 관계 맺기에 대한 해러웨이의 독창적 사유를 만난다.
본 강좌는 생물학자이자 페미니즘 사상가인 도나 해러웨이의 저작『종과 종이 만날 때』를 여섯 개의 주제로 나누어 읽는다. 코스모폴리틱스, 자본, 고통, 체현적 커뮤니케이션, 자연문화, 소화불량이라는 여섯 개의 주제를 중심으로 전체 장들을 개괄함으로써 이 책에 등장하는 세속성, 만짐, 함께-되기, 세계-만들기, 책임, 접촉지대 등과 같은 해러웨이의 핵심 개념들이 어떻게 연관되어 있는지를 이해하게 될 것이다. 온갖 존재 간의 트러블로 가득 찬 세계에서 인간과 비인간의 관계 맺기와 복수종들의 정치를 고민한 해러웨이의 사유와 만나 본다. 



만짐 그리고 함께 되기

『종과 종이 만날 때』에는 두 가지 핵심 질문이 있다. 첫째, 내가 나의 개를 만질 때 나는 도대체 누구를 그리고 무엇을 만지는 것인가? 둘째, 함께 되기는 어떤 의미에서 ‘세속적’이게(worldly) 되는 실천이라고 할 수 있을까? ‘만짐’은 주체와 대상을 권력적인 관계로 놓는 대신 서로 연결되게 함으로써 지금과 다른 세계를 위해 함께 움직이고 놀게 할 수 있게 하는 시작점이다. 세속적이게 된다는 것은 인간이 서로를 형성하는 많은 종들의 매듭에 위치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필멸성과 상호의존성을 감각함으로써 동물에 대한 책임과 응답을 행하는 것이다. 해러웨이는 이러한 만짐과 함께 되기를 통해 복수종의 세계 형성을 그린다.     

트러블로 가득 찬 세계에 발을 들인다는 것
해러웨이는 일상 속에서 어떻게 정치와 윤리를 육성할 수 있을지를 묻는다. 우리는 어떻게 반려종들과 함께 일하고, 놀고,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들어갈 것인가. 자유로운 정치를 상상하기란 바로 내 옆의 동물들을 파트너로 여기며 구축할 공통의 삶과 미래를 그리는 데서 출발한다. 개를 따라, 동물들을 따라 세계를 바라보기 시작할 때 온갖 계급, 젠더, 생태적인 문제가 얽혀 있음을 알게 된다. 즉, ‘트러블’로 가득 찬 세계에 발을 들이는 것이다. 해러웨이는 순혈종, 실험실용 동물, 대리모의 생산 등에 관해 의심에 찬 허용을 함으로써 단지 분석하거나 마냥 비판하기를 넘어 구체적으로 어떤 세속적 수행과 실천을 할 것인지를 생각하게 한다.  
 
잘 먹고 잘 놀기 위해 잘 읽기
일상과 씨름하는 자신과 다른 사람들의 삶 그리고 이론을 이야기로 만들고 가르친 사람이 해러웨이다. 따라서 『종과 종이 만날 때』를 잘 읽기 위한 본 강좌는 해러웨이의 성장 배경과 연구 궤적을 살피는 데서 시작해, 여섯 개의 주제어들을 따라 『종과 종이 만날 때』에 수록된 해당 장들을 읽어 간다. 역자의 세심한 설명이 반려종, 코스모폴리틱스, 자연문화, 소화불량 등과 같은 해러웨이의 개념들 뿐 아니라 물질-기호론, 공생발생, 내부-작용 등과 같은 이론 및 용어들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해러웨이는 비인간 동물들을 잘 알고, 그들과 함께 잘 먹고 잘 놀자고 이야기한다. 본 강좌는 도처에 있는 동물들에 응답하고 동물들과 세계-만들기를 위해 『종과 종이 만날 때』에 대한 보다 ‘잘 읽기’로 우리를 안내한다.


『종과 종이 만날 때: 복수종들의 정치』​(도나 해러웨이, 최유미 옮김, 갈무리, 2022)
구플레이어 고화질 일반화질 음성
  • 회 차
  • 제 목
  • 시 간
  • 보 기
  • 1교시 - 도나 해러웨이의 삶
  • 29분
  • 2교시 - 물질-기호론(material-semiotics)
  • 26분
  • 3교시 - 만짐, 함께-되기
  • 28분
  • 4교시 - 레스페체레
  • 27분
  • 주요내용
  • -일상과 씨름하며 현실 세계에 대처하기
    ­-찰스 퍼스의 기호학
    ­-누구를, 무엇을 만지는 것일까
    ­-형상 혹은 모양(figure)
    ­-짐의 개
    -최소한의 요구로서 응답
    ­-이사벨 스텐저스(Isabelle Stengers)
    ­-세속성(worldliness)
    ­-오트르-몽디알리쟈송(autre-mondialisation)
    ­-반려종(companion species)
최유미 (수유너머104 연구원)

수유너머104 연구원. 「비활성기체의 결정안정성에 대한 통계역학적인 연구」로 카이스트 화학과에서 이론물리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국기초과학원에서 연구원으로 활동했고, 10년간 IT 회사를 운영하였다. 지금은 동양의 오래된 한문 텍스트들과 서양 철학을 횡단하면서 공부하고 있다. 관심사는 기계, 반려종 등 주로 인간 아닌 것들과의 만남과 과학기술 담론들이다. 현재 도나 해러웨이의 『반려종선언』과 『개와 인간이 만날 때』를 번역하고 있다.

- 저서
『디어 아마존』(공저, 현실문화A, 2021)
『해러웨이, 공-산의 사유』(도서출판 b, 2020)
『감응의 유물론과 예술』(공저, 도서출판 b, 2020)
- 역서
『종과 종이 만날 때』(도나 해러웨이 지음, 갈무리, 2022)
『트러블과 함께하기』(도나 해러웨이 지음, 마농지, 2021)
 
  • 번 호
  • 제 목
  • 작성자
수강평 작성시는 1,000원, 우수 리뷰로 선정되신 분께는 적립금 500원을 드립니다.(삭제시 차감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