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와 융으로 읽는 헤세Ⅱ-자기에게로 가는 길
인도 경전에 ‘인드라의 그물’이라는 비유가 있다. 인드라의 궁전에는 거대한 그물이 있고, 그 그물의 코마다 구슬이 달려 있다. 구슬 하나하나는 다른 구슬 전부를 비추는데, 하나의 구슬에 전체가, 그러니까 온 세계가, 전 우주가 비치는 셈이다. 우리는 그 구슬과 같다. 헤르만 헤세의 소설을 통해 얻게 되는 나의 경험은 내게만 국한되는 경험이 아니다. 인도학과 칼 융을 통해 읽는 헤세의 작품들은 마치 인드라망의 구슬처럼 내가 세계를 비추고, 세계가 나를 비춘다는 것을 알려준다.
    • 수강료
    • 강좌구성
    • 적립금
    • 강좌교재
    • 수강기간
    • 39,000원
    • 총  5강  |  20교시  |   8시간 59분
    • 적립5% : 최대1,950 원   
    • 강의록 제공  
    • 6개월
  • 강사 : 김영
<인도와 융으로 읽는 헤세 >에 이어지는 이 강좌는 칼 융의 분석심리학 개념들을 기반으로 헤르만 헤세의 소설들 중 나르치스와 골드문트, 싯다르타, ​『황야의 이리, 유리알 유희를 읽는다. 각 작품들은 융의 개성화(자기실현) 과정중 그림자 통합, 자기(Self)에게로 가려는 여정, 중년의 위기, 자아(Ego)의 팽창과 소외 등을 보여준다. 헤세의 소설들은 비교적 낯설고 어려운 인도 경전들이 제시하는 내면으로 향한 길로 우리를 친절하게 안내한다.




마음을 들여다보라는 인도의 가르침

인도의 가르침은 마음을 향해 있다. 내 안의 심연을 헤쳐 나가 진정한 자신으로서 살도록 이끄는 인도 사상의 핵심을 관통하는 이 강좌는, 인도 원전과 경전을 직접 독해하는 것의 어려움을 융과 헤세를 통해 조금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문학작품을 분석하는 데 중점을 두지는 않는다. 융과 헤세를 읽으며, 우리는 각자가 어떤 내면의 과정을 거쳐 어떤 사람이 될 것인지의 가닥을 잡을 수 있다. 그러니까 나의 마음, 내 안의 ‘나’에 대한 공부를 시작할 수 있는 것이다. 이 수업이 워크숍이라면, 헤세의 소설들은 워크북인 셈이다. 

융과 헤세, 헤세와 융
융과 헤세는 생몰연대가 비슷할 뿐 아니라 동양사상에서 자신의 길을 찾고자 한 공통점이 있다. 헤세의 작품들은 융이 제시한 ‘개성화 과정’(자기실현)의 단계들을 잘 보여주고 있다. 융에게 ‘개성화 과정’이란 사람이라면 누구나 거치는 발달 과정을 뜻하며, 인도학에서 말하는 ‘깨달음에 이르는 것’, 동양학에서 추구하는 ‘진정한 내 자신이 되는 것’과 일맥상통한다. 영혼의 상반된 두 가지 성격을 보여주는 『나르치스와 골드문트』, 가르침이 이끄는 삶을 예시하는 『싯다르타』 , 생의 한가운데를 해쳐가는 세속적 수행자가 보여주는 『황야의 이리』, 정신적인 유희의 필요성을 이야기하는 『유리알 유희』를 통해 우리는 우리 각자가 수행해야할 내면 작업의 디딤돌을 얻게 된다.  

흔들리며 나아가는 자기에게로의 여정
나침반은 흔들리면서 방향을 잡는다. 인간도 마찬가지다. 우리 역시 끊임없이 흔들리며 삶의 올바른 방향을 잡아간다. 개성화 과정이 그러하다. 나를 뒤흔드는 정체성의 혼란이 개성화 과정에 수반될지라도, 진정한 자기와 만나기 위한 성장과 성숙이 결여된 삶이란 산 채로 죽어있는 것이 다름없다. 인도와 융 그리고 헤세를 읽는 2부에 해당하는 본 강좌는 (1강), 싯다르타(2강), 『황야의 이리』(3-4강), 『유리알 유희』(5강)를 차례로 읽으며, 지난할지언정 내면 작업에 몰두했던 헤세의 자전적 소설들을 지침 삼아 각자가 위치한 개성화 과정의 단계를 점검하고 진정한 자기(Self)에게로 나아갈 방향을 인도받는다. ​



제1강 그림자 통합과 영혼의 문의 『나르치스와 골드문트』중에서
­ 헤르만 헤세, 『나르치스와 골드문트』
­ 헤르만 헤세, 『싯다르타』
­ 헤르만 헤세, ​『황야의 이리』
­ 헤르만 헤세, 『유리알 유희』


- 참고문헌
­ 에드워드 에딘저, 『융 심리학과 영혼의 과학』(심상영 옮김, 2018)
­ 머레이 스타인, 『융의 영혼의 지도』(김창한 옮김, 2015)
구플레이어 고화질 일반화질 음성
  • 회 차
  • 제 목
  • 시 간
  • 보 기
  • 2교시 - 모성 원형
  • 24분
  • 3교시 - 심혼
  • 30분
  • 4교시 - 골드문트의 사랑
  • 21분
  • 주요내용
  • ­-그림자와 자신의 열등한 기능
    ­-관조와 행위
    -더블
    ­-직시와 포용
    ­-모성 원형의 상징
    ­-여신과 마녀
    ­-낭만주의의 전복적 여성
    ­-삶과 죽음
    -­마돈나-창녀 콤플렉스
김영 (신화학자, 인도학자)

동국대 불교 교학과 석사 과정에서 공부하다가 2004년 인도 푸나(뿌네) 대학으로 유학, 산스크리트어(싼스끄리뜨)와 팔리어(빠알리어) Low Diploma와 Certificate를 수료했다. 이어 같은 대학에서 빠알리어(남방불교와 삼장) 석사 학위를 취득하고 싼스끄리뜨어 Higher Diploma를 수료했다. 또 같은 대학에서 싼스끄리뜨 베다어(힌두교와 인도문학) 석사 학위를 취득한 뒤 2009년부터 2014년까지 싼스끄리뜨 빠알리 문학연구소에서 번역 및 학술 활동을 진행했다. 2016년 뿌네 데칸 칼리지에서 논문 <인도와 중국의 영웅신화 비교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저서로 『여섯 가지 키워드로 읽는 인도신화 강의』,​ 『거꾸로 선 나무-인도전통 마음요가, 마음명상』이 있고, 역서로 『라마야나』가 있다. 신화와 스토리텔링과 관련된 책을 집필 중이다.



- 저서
『여섯 가지 키워드로 읽는 인도신화 강의』(북튜브, 2022)
『거꾸로 선 나무』(마인드큐브, 2020)
- 역서
『라마야나-어린 시절』(왈미끼 지음, 부북스, 2018)
 
  • 번 호
  • 제 목
  • 작성자
수강평 작성시는 1,000원, 우수 리뷰로 선정되신 분께는 적립금 500원을 드립니다.(삭제시 차감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