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리스 블랑쇼의 『우정』 읽기

: 우정, 그 말 없는 현존
에고와 언어를 통해 무아와 무언어의 바깥으로 나아가는 해체의 글읽기와 글쓰기, 블랑쇼가 공모적 우정의 대상들에게 바치는 비평을 따라가며 우리는 블랑쇼의 오롯하고 깊은 문학관을 만나는 동시에 문학적 삶의 절대적인 경지를 마주하게 된다.

​인간을 극복해야 할 어떤 것으로 보고 언어를 통해 에고를 해체하는 문학을 실천했던 구도자이자 은둔자 블랑쇼. 『우정』은 그가 바타유로부터 빌려온 ‘공모적 우정’의 대화를 기록한 책으로, 20세기 프랑스 문학사의 파노라마인 동시에 블랑쇼 자신의 문학관을 펼친 글들의 모음이다. 우리는 바타유, 말로, 뒤라스, 카뮈, 고르츠, 카프카 등 그가 존경과 우정을 바친 작가들을 통해 언어와 에고를 해체하며 친숙한 동일성의 바깥으로 향하는 여정을 보게 된다.


블랑쇼, 알 수 없는 이


평생 어떠한 공적 활동에도 나서지 않고 고독한 읽기와 쓰기만을 지속한 은둔자, 모리스 블랑쇼. 이러한 삶은 그의 문학관의 실천이기도 했다. 그에게 있어 인간은 끊임없이 극복되어야 할 어떤 것이었으며, 문학은 언어를 통한 에고의 해체였기 때문이다. 그는 실존이 아닌 현존, 무언어와 무아의 세계인 ‘바깥’으로 나가기 위해 중성적이고 무심한 텍스트를 읽고 또 써내려갔다. 그리고 그의 독특한 문학관이 보여준 독존적인 세계는 많은 작가들에게 새로운 사유의 지평으로서 큰 영향을 주었다. 

공모적 우정의 기록

『우정』은 『문학의 공간』 『도래할 책』을 잇는, 문학비평 모음집이다. 이것은 그의 ‘공모적 우정’의 기록이기도 하다. 블랑쇼가 바타유로부터 가져온 ‘공모적 우정’은 ‘어떤 종속성도, 어떤 일화성도 없는 우정’으로, 상대가 절대적인 타자라는 사실을 잊지 않은 채 이루어지는 만남이다. 바타유, 말로, 뒤라스, 카뮈, 고르츠, 카프카 등 그가 우정과 존경을 바치는 작가들을 통해 블랑쇼는 라스코 동굴 벽화로부터 원자폭탄의 시대까지 폭넓은 관심사를 다룬다. 그렇지만 그 다양한 여정은 근원적인 무심함으로, 한계의 위반과 문학의 역할로, 글쓰기의 의미로 돌아온다. 

우정의 블랑쇼 읽기를 위하여 

블랑쇼는 우리 시대의 작가일까. 일상과 소비와 쾌락과 억압이 모든 걸 집어삼킨 이 시대에 에고의 허상을 거부하며 바깥의 사유를 성찰했던 블랑쇼는 무슨 의미로 다가올 수 있을까. 블랑쇼는 자신에 대해 말하면서도 자신을 지우는 것이 가능한, 역설적인 깊은 사유의 세계로 우리를 초대한다. 자신을 잃을 정도로 많은 것에 중독되지만 그만큼 에고에 대한 집착이 깊어지는 우리의 삶에 대한 해독제는 아닐까. 우리를 긴장시키는 낯선 우정의 대화를 통해 잃어버린 사유의 지평을 함께 바라볼 수 있지 않을까. 역자인 류재화 선생의 친절한 안내를 통해 대화를 시작해 보는 건 어떨까. 
-『우정』(모리스 블랑쇼, 류재화 역, 그린비, 2022)
구플레이어 고화질 일반화질 음성
  • 회 차
  • 제 목
  • 시 간
  • 보 기
  • 1교시 - 블랑쇼라는 인물 – 그의 문체
  • 21분
  • 2교시 - 블랑쇼와의 만남 – 역자의 말
  • 34분
  • 3교시 - “번역하다” (1) - 번역가의 과제
  • 40분
  • 4교시 - “번역하다” (2) - 발터 벤야민의 번역론
  • 29분
  • 주요내용
  • - 번역
    - 번역가의 과제
    - 벤야민
    - 횔덜린
    - 헤라클레스
류재화 (번역가, 고려대학교 불문학과 강사)
고려대학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하고 파리 소르본누벨대학에서 파스칼 키냐르 연구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고려대학교, 한국외국어대학교 통번역대학원, 철학아카데미 등에서 프랑스 문학 및 역사와 문화, 번역학 등을 강의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파스칼 키냐르의 『심연들』 『세상의 모든 아침』, 클로드 레비스트로스의 『달의 이면』 『오늘날의 토테미즘』 『레비스트로스의 인류학 강의』 『보다 듣다 읽다』, 발자크의 『공무원 생리학』 『기자 생리학』, 모리스 블랑쇼의  『우정』 등이 있다.
- 역서
『사이클을 탄 소크라테스』(기욤 마르탱 저, 나무옆의자, 2022)
『악마』(알릭스 파레 저, 미술문화, 2022)
『선사 예술 이야기』(장 클로트 저, 열화당, 2022)
『페르소나주』(실비 제르맹 저, 1984Books, 2022)
『산책자 생리학』(루이 후아르트 저, 페이퍼로드, 2022)
『우정』(모리스 블랑쇼 저, 그린비, 2022)
『무너지지 않기 위하여』(유제프 차프스키 저, 밤의책, 2021)
『공무원 생리학』(오노레 드 발자크, 페이퍼로드, 2020)
『괴로운 날엔 쇼펜하우어』(셀린 벨로크 저, 자음과 모음, 2018)
『파스칼 키냐르의 말』(파스칼 키냐르,샹탈 라페르데메종 저, 마음산책, 2018)
『레비-스트로스의 인류학 강의』(레비-스트로스 저, 문예출판사, 2018)
『고야 계몽주의의 그늘에서』(츠베탕 토도로프 저, 아모르문디, 2017)
『검은 기쁨』(에릭 엠마뉴엘 슈미트 저, 열림원, 2017)
『레비스트로스의 말』(레비_스트로스 저, 마음산책, 2016)
『그날들』(월리 로니스 저, 이봄, 2015)
『달의 이면』(레비-스트로스 저, 문학과 지성사, 2014)
『크리스마스 캐럴』(찰스 디킨스 저, 문학동네, 2013)
『세상의 모든 아침』(파스칼 키냐르 저, 문학과 지성사, 2013)
『오늘날의 토테미즘』(레비스트로스 저, 문학과 지성사, 2012)
『보다 듣다 읽다:클로드 레비-스트로스의 미학강의』(레비스트로스 저, 이매진, 2008)
 
  • 번 호
  • 제 목
  • 작성자
수강평 작성시는 1,000원, 우수 리뷰로 선정되신 분께는 적립금 500원을 드립니다.(삭제시 차감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