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우의 세계철학사 대장정 Ⅸ

: 칸트 이후 헤겔, 셸링의 철학과 그 의미
칸트 이후 분열된 주체와 자연의 문제를 극복하는 것은 시대적 과제로 간주되었고, 독일 이념론은 정신을 확장해 자연을 포섭하는 유기체적 체계를 통해 이를 이룩하고자 했다. 셸링의 동일철학과 헤겔의 절대적 이념론을 통해 독일 이념론의 성취와 종말을 논의한다.
칸트 이후 전개된 독일 이념론의 흐름은 칸트가 던진 선험적 주체와 물자체의 문제를 극복하여 정신과 자연을 통합하는 일원론적 체계를 세우는 방향으로 나아갔다. 그리고 셸링의 동일철학과 헤겔의 절대적 이념론은 이러한 시도의 정점을 보여주는 체계였다. 이후의 철학자들은 이러한 시도를 계승하는 쪽보다는 이 기획을 거부하는 방향을 선택함으로써 새로운 분기가 예비된다. 이 강좌는 셸링과 헤겔 철학을 살펴봄으로써 이러한 사유의 흐름을 파악하고자 한다. 




왜 세계 철학사인가


지금까지 저술된 철학사들은 대개 세계철학사가 아니라 일정한 지역적 테두리를 전제한 철학사들이었다. 철학사의 대부분이 ‘서양철학사’이거나 ‘중국철학사’, ‘한국철학사’, ‘일본철학사’, ‘인도철학사’ 등이었던 것이다. 특정한 지역이나 언어권을 다룬 철학사가 대부분이며, 세계철학사는 드물었다. 설령 ‘세계철학사’라는 제목을 달고서 나온 저작이 있다 해도, 그들은 비서구 지역의 철학 전통을 서구 철학사의 한갓 전사(前事) 정도로 배치했으며, 그런 의미에서 진정한 의미에서 ‘세계철학사’라고 할 수 없는 성질의 것이었다. 여기, 이정우 교수의 세계 철학사는 역사와 문명의 거대한 흐름을 종횡으로 가로지르며 입체적이고도 균형감 있는 시각으로 철학사의 역사를 새로 쓰려 한다.​ 이번 아홉 번째 목적지는 칸트 이후 독일 이념론의 두 거장, 셸링과 헤겔의 철학이다. 


독일 이념론의 시대


칸트 이후 피히테, 셸링, 헤겔 등이 활약한 시기를 우리는 ‘독일 이념론’의 시대라고 부른다. 이 시기는 근대의 두 가지 시대정신인 계몽과 낭만의 계승과 극복, 종합이 요청되던 때였다. 특히 당시 철학자들이 칸트 철학의 근본적인 문제라고 보았던 선험적 주체가 안고 있던 이원론적인 균열을 극복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게 여겨졌다. 셸링과 헤겔은 각기 다른 방식으로 이 시대적 요청에 응답했으며 이들이 구상한 해답과 체계들은 이후의 철학사는 물론이고 현재까지 커다란 영감과 사유의 원천이 되고 있다. 


포스트 칸트 철학의 개관


피히테의 철학을 검토했던 이전 강좌에 이어 이번 강좌는 독일 이념론의 다른 두 거장 셸링과 헤겔을 다룬다. 여전히 칸트의 선험적 주체가 남긴 문제는 유효했으며, 셸링과 헤겔은 자연과 정신의 유기체적인 통일이라는 비슷한 문제의식을 가졌다. 그렇지만 그들의 체계는 사뭇 달랐다. 우선 셸링의 동일철학이 검토의 대상이 되는데, 그동안 소홀히 다루어졌던 그의 자연철학을 면밀하게 살펴보게 된다. 그리고 피히테와 셸링 모두를 비판하며 거대한 체계를 세웠던 헤겔의 대표작 『정신현상학』과 『논리학』, 그리고 『엔치클로패디』의 체계를 두루 훑어보며 강좌가 마무리된다. 이를 통해 독일 이념론이 정점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주었는지 살펴보고 이 기획 자체를 거부하는 새로운 사유로 넘어가는 지점에 도착하게 될 것이다. 


이정우, 『세계철학사 3』(길, 2021) 제9장, 4-5절
구플레이어 고화질 일반화질 음성
  • 회 차
  • 제 목
  • 시 간
  • 보 기
  • 1교시 - 독일 이념론의 시대 – 계몽과 낭만의 시대정신
  • 18분
  • 2교시 - 칸트 인식론과 독일 이념론 – 물자체의 문제
  • 14분
  • 3교시 - 셸링 철학과 자연 – 자연 속의 인간의 위치
  • 15분
  • 4교시 - 자연 과학과 철학 – 조직화하는 자연
  • 19분
  • 주요내용
  • - 계몽과 낭만
    - 칸트 인식론
    - 셸링
    - 자연과 인간
    - 자연과학과 철학
이정우 (철학자, 경희사이버대 교수)
서울대학교에서 공학, 미학, 철학을 공부한 후, 아리스토텔레스 연구로 석사학위를, 미셸 푸코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서강대학교 교수, 녹색대학 교수, 서울과학종합대학원 교수, 철학아카데미 원장을 역임하였으며 현재는 경희사이버대 교수로, 들뢰즈 <리좀 총서> 편집인으로 활동 중이다. 해박한 지식으로 고대철학과 현대철학, 동양철학과 서양철학을 가로지르며, 철학과 과학을 융합하는 등 ‘새로운 존재론’을 모색해 왔다. 다수의 저서와 역서가 있다.
- 저서
『세계철학사3-아시아세계의 철학』(길, 2021)
『세계철학사 2』(길, 2018)
『소은 박홍규와 서구 존재론사』(길, 2016)
『개념-뿌리들』(그린비, 2012)
『진보의 새로운 조건들』(인간사랑, 2012)
『접힘과 펼쳐짐』(그린비, 2012)
『세계철학사 1』(길, 2011)
『사건의 철학』(그린비, 2011)
『객관적 선험철학 시론(담론의 공간과 가로지르기)』(그린비, 2011)
『사건의 철학(삶, 죽음, 운명』(그린비, 2011)
『전통 근대 탈근대』(그린비, 2011)
『주체란 무엇인가』(그린비, 2009)
『도킨스의 이기적 유전자』(삼성출판사, 2008)
『신족과 거인족의 투쟁』(한길사, 2008)
『천하나의 고원』(돌베개, 2008)
『들뢰즈 사상의 분화』(그린비, 2007)
『탐독』(아고라, 2006)
『주름, 갈래, 울림』(거름, 2001)
『기술과 운명』(한길사, 2001)
『시뮬라크르의 시대』(거름, 2000) 외 다수
- 역서
『담론의 질서』(미셸 푸코 저,중원문화, 2012)
『들뢰즈와 가타리』(로널드 보그 저, 중원문화, 2012)
『철학과 함께하는 50일』(벤 뒤프레 저, 2010)
『이성의 꿈』(앤소니 고틀립 저, 산해, 2007)
『지식의 고고학』(M.푸코 저, 민음사, 2000)
『의미의 논리』(G.들뢰즈 저, 한길사, 1999)
『시간과 공간의 철학』(H.라이헨바하 저, 서광사, 1986)
 
  • 번 호
  • 제 목
  • 작성자
1 헤겔에 대한 이해를 높여준 강의 김*윤
2 강의록은 따로 없나요? 오*정
3 1-1 ~ 1-3강 자막 달아 주셔야 할 것 같습니다. 김*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