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페미니즘

: 탈위계적 세계의 새로운 구성을 향하여
페미니즘은 소수자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저항과 반란의 학문이다. 그 중에서도 에코페미니즘은 가부장제에 대한 저항만이 아니라 신자유주의 체제 하의 발전, 위계, 경쟁 지향적인 세계관과 사회구조를 비판하고 새 판 짜기를 시도한다. 이땅의 주변화된 여성들과 가녀린 생명체들, 폭력과 착취의 대상이었던 자연이 연대하여 만들어내는 세상의 변화! 에코페미니즘을 만나보자.
    • 수강료
    • 강좌구성
    • 적립금
    • 강좌교재
    • 수강기간
    • 49,000원
    • 총  8강  |  32교시  |   12시간 50분
    • 적립5% : 최대2,450 원   
    • 강의록 제공  
    • 6개월
  • 강사 : 최형미

본 강좌는 1970년대 이래 등장한 에코페미니즘의 의의를 살피고, 7인의 에코페미니즘 학자들의 논의를 개괄적으로 톺아본다. 근대 과학, 생명, 발전, 특권, GDP, 경제, 돈, 기술 등 전방위에 걸쳐 있는 그들의 문제의식은 결국 여성, 인간, 생태계가 탈위계적 세계에서 조화롭게 살아가는 사회를 그린다는 데서 만난다. 가부장제와 자본주의를 넘어 다양성의 가치를 회복하고 생태계와 함께 호흡하기를 권유하는 에코페미니즘은 세계를 바라보는 우리의 또 다른 시각을 열어줄 것이다.​

페미니즘이 직면한 문제들을 넘어

페미니즘은 우리에게 새로운 시각을 열어주었다. 당연시 여겨왔던 가부장제 하의 억압적 상황들과 불평등에 대해 여성들이 인식하고 목소리를 내게 해주었다. 여성의 권리를 주창했던 페미니즘은 분명 세상을 바꿔왔지만, 주변화된 여성들의 상황은 개선되지 않았고 심지어 더 어려워졌다. 페미니즘이 빈곤의 여성화, 이주의 여성화, 비정규직의 여성화, 성매매 산업의 증가 등 여성들 간의 간극과 차이라는 더욱 심각한 문제에 직면한 것이다. 에코페미니즘은 이러한 문제들 앞에서 더 소외되고 주변화된 여성과 소수자들을 포괄하려는 노력과 함께 등장했다. 사회 속 가장 주변화된 사람의 시선으로부터 바라봄으로써 세계에 대한 변혁과 변화의 감성을 열고자 하는 페미니즘의 기치를 이어받아, 에코페미니즘은 그 노력 안에 생태계까지 포함시킨다.


페미니즘과 생태계가 만난 이유

생태계(Ecology)와 페미니즘의 조우, 이것이 에코페미니즘이다. 그런데 페미니즘이 왜 생태계 문제까지 신경 써야할까? 에코페미니즘은 혹시 여성을 자연과 연결시킴으로써 다시 여성을 피동적인 위치에 놓는 건 아닐까? 또는 ‘돌봄’이라는 가치를 재차 강조함으로써 여성을 전통적인 역할의 굴레 속으로 다시 밀어 넣는 건 아닐까? 아니다. 에코페미니즘은 훨씬 더 넓은 시각을 필요로 한다. 에코페미니즘은 여성을 억압하던 구조가 자연과 제3세계를 착취하는 구조로 반복되고 있음을 보고, 가부장제와 자본주의의 병폐가 아시아/제3세계 여성에게서 고스란히 곪아가고 있음을 본다. 1970년대 환경 문제가 여성의 문제라는 페미니스트들의 자각은 독일에서의 생태·반핵운동, 케냐에서의 그린벨트운동, 뉴욕에서의 러브커넬 사건, 인도의 칩코운동 등에서처럼 우리 몸과 삶에 맞닿아 있는 아주 구체적이고 일상적인 운동으로부터 출발했다. 차별을 받아본 자, 억압을 받아본 자는 비폭력적인 관계에 대해 더 잘 이해하고 말할 수 있다. 이것이 여성들이 환경운동에 더 맞닿아 있는 이유다.


에코페미니즘의 관심은

에코페미니즘은 페미니즘이 여성의 문제뿐 아니라 세계 내 다양한 억압, 폭력의 문제들과 연결되어 있다는 것을 사고하고 이해하는 운동이자 공부다. 우리와 자연이 함께 호흡함을 이해하고, 세계에 대해 탈이분법·탈위계적으로 깊이 있게 사고하며, 두뇌뿐 아니라 온몸으로 생태계와 대화할 수 있는 노력을 기해나가는 것. 에코페미니즘은 우리에게 페미니즘을 바라보는 시선과 삶의 패러다임을 새롭게 하길 요청하며 아주 급진적인 삶의 변화를 예고한다. 반다나 시바, 마리아 미즈, 레이첼 카슨, 페기 매킨토시, 프리초프 카프라, E. F. 슈마허, 메리 멜러는 가사노동의 주변화, 제3세계 여성의 노동 착취, 환경 파괴 등으로만 포괄할 수 없는 여러 국면의 사회·정치적 문제 앞에서 다양성의 가치를 회복하고, 소비와 성공을 명령하는 자본주의에 저항하며, 생태계 안에서 충만하고 풍요롭게 살아갈 행복한 미래를 위한 대안을 우리에게 설명해준다.



 ​


제1강 페미니즘 그리고 에코페미니즘: 주변화된 사람과 자연을 위한 전략 찾기중에서
- 참고문헌
마리아 미즈, 『가부장제와 자본주의』(갈무리, 2014)
마리아 미즈, 베로니카 벤홀트-톰젠, 『자급의 삶은 가능한가』(동연, 2013)
캐서린 깁슨, 줄리 그레이엄, 『그따위 자본주의는 벌써 끝났다』(알트, 2013)
레이첼 카슨, 『우리를 둘러싼 바다』(에코리브르, 2018)
레이첼 카슨, 『침묵의 봄』(에코리브르, 2011)
프리초프 카프라, 『현대물리학과 동양사상』(범양사, 2006)
프리초프 카프라, 『새로운 과학과 문명의 전환』(범양사, 2007)
에두아르도 콘, 『숲은 생각한다』(사월의책, 2008)
E. F. 슈마허, 『작은 것이 아름답다』(문예출판사, 2002)
구플레이어 고화질 일반화질 음성
  • 회 차
  • 제 목
  • 시 간
  • 보 기
  • 2교시 - 여성주의의 인식론(From Stranger within)
  • 21분
  • 3교시 - 페미니즘과 모성
  • 16분
  • 4교시 - 에코페미니즘의 등장과 성취
  • 27분
  • 주요내용
  • -문화를 새롭게 읽는 페미니즘
    ­ -애니 반더미어(Annine van der meer)의 모계사회 연구
    ­ -열녀문 그리고 칭찬과 징계의 통치원리
    ­ -페미니즘이 만난 문제들
    ­ -강한 여성성과 약한 여성성
    ­ -섹슈얼리티와 다양한 목소리
    ­ -모성 이데올로기와 모성 강요
    ­ -모성에 대한 다양한 입장들
    ­ -페미니즘은 상대방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다
    ­ -SNS와 4, 5세대 페미니즘
    ­ -1970년대 에코페미니즘의 등장 배경
    ­ -평화운동과 여성운동이 만나는 지점
    ­ -여성주의와 생태주의의 상호 연관성
최형미 (여성학자)

상명여대 화학과를 중퇴한 뒤 감리교신학대학에서 종교철학을 공부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조직신학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영국 요크대학 대학원에서 여성학을 전공, New way of thinking for the contemporary housewife」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영국 테임사이드 칼리지에서 영문학과 사회학을 공부하고 이화여자대학교 여성학과에서 인도네시아 이부 운동에 나타난 여성주의적 함의에 관한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다수의 아시아 여성학자, 활동가들과 진행한 인터뷰를 신문에 기고했고, 여성신문에 <최형미의 다시 만난 세상> 칼럼을 연재했으며, <길 떠난 세 여자, 에코 페미니스트를 만나다> 시리즈를 연재하고 있다.

- 논문
-「여성주의 안에 나타나는 딜레마에 대한 이해 시도」(한국여성철학 22권, 2014)
-「인도네시아 여성운동, 거르와니(Gerwani, 1950-1965) 안에 나타난 교차성의 정치학」(아시아여성연구 제58권 2호, 2019)
-「인도네시아 어머니운동, 수아라 이부 쁘둘리(Suara Ibu Peduli)에 나타난 교차성의 정치학에 관한 연구」(여성학논집 제35집 1호, 2018)
-「인도네시아 이부 운동에 나타난 여성주의적 함의에 관한 연구-거르와니(Gerwani)와 수아라 이부 쁘둘리(Suara Ibu Peduli)를 중심으로」(박사논문)
-「New way of thinking for the contemporary housewife」(석사논문)
-「니그렌의 입장에서 본 어거스틴의 사랑론」(석사논문)
 
  • 번 호
  • 제 목
  • 작성자
1 좋은 입문 강의 김*아
에코페미니즘을 입문할 수 있는 너무 좋은 강의입니다ㅜㅜ. 에코페미니즘이 지향하는 가치가 최형미 선생님의 강의에서 너무 잘 묻어난다고나 할까요. 8강을 통해 배운 이론을 제 삶에서도 실천해가고 싶은 마음이 솟아났어요 ㅎㅎㅎ. 듣는 내내 제가 충만해지고 행복해지는 시간들이었습니다. 에코페미니즘을 더 공부하고 싶어졌어요. 최형미 선생님께 감사드립니다.
2 페미니즘에 대한 이해를 확장시켜주는 강의였습니다. 김*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