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지 않는 것들- 두 가지 질문으로 시작하는 철학 입문
철학은 무슨 쓸모가 있을까. 아니 그 이전에 철학이란 도대체 무엇을 하는 것일까. 이 강좌는 보이는 것에 대한 의심과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한 질문을 화두로 삼아 ‘현실’과 ‘나’에 대해 의심하며 철학적 사유의 첫걸음을 시작한다. 이 강의를 들은 후 현실은 다르게 보이고 나는 이전과 같지 않을 것이다.
철학은 보이는 것이 전부인지 의심하는 것에서 출발한다. 그럼으로써 보이지 않는 것들을 발견하게 되고, 그를 통해 이전에 알던 것들을 새롭게 볼 수 있게 되는 것이 철학의 사유이다. 현실에 대한 의심과 질문은, 그러한 질문을 던지고 있는 에 대한 물음으로 넘어간다. 철학적 질문에 발을 들여놓은 는 누구인가. 어제의 나와 오늘의 나는 같은 존재인가. 철학에 눈뜬 나는 그전의 나와 어떻게 다른 것일까. 결코 어렵지 않은 질문을 통해 철학적 사유의 깊이를 체험하게 만드는 철학 입문 강좌.



철학이란 무엇인가

철학에는 많은 문이 있고 우리는 각자 마주친 문을 통해 철학의 세계에 입문하게 된다. 미술과 소설 작품으로부터 철학적 사유를 시작해 본다면 어떨까. 그를 통해 던지는 철학적 질문이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한 사유, 보이는 것에 대한 의심이라면?

보이는 것으로서의 현실, 그리고 나 
철학은 개념을 사유한다. 강사는 미술 작품을 통해 현실과 개념의 관계를 묻는다. 현실은 눈에 보이는 것이 전부인가? 미술은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을 어떻게 형상으로 표현할 수 있을까. 이렇게 시작된 질문은 우리가 친숙하게 느끼고 인식하는 현실과 나의 존재에 대해 의심하고 묻는 것으로 넘어간다. 그것은 진짜일까. 진짜는 존재하는 것일까. 

독특한 철학 입문 강좌
바나나와 의자, 변기로부터 시작해 톨스토이의 소설로 끝나는 이 강좌는, 놀랍게도 ‘현실’과 ‘나’라는 어찌 보면 너무 평범하고 어떻게 보면 너무 커다란 문제를 다루며 철학적 사유로의 첫걸음을 이끈다. 강사는 철학자의 저술과 주장을 설명하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 보이는 것을 의심하며 더 깊은 사유로 넘어가게 되는지 그 길을 함께 걸어가려고 한다. 그 과정에서 우리는 보이지 않는 것을 사유하고 보이는 것을 다르게 볼 수 있는 철학의 힘을 체득하게 될 것이다.
- 참고문헌
알베르 카뮈, 『이방인』
구플레이어 고화질 일반화질 음성
  • 회 차
  • 제 목
  • 시 간
  • 보 기
  • 1교시 - 사라진 바나나, 사라지지 않는 바나나 – 개념미술의 질문
  • 30분
  • 교안다운
  • 2교시 - 그림, 현실, 의미 (1) – 고흐의 구두와 하이데거
  • 30분
  • 3교시 - 그림, 현실, 의미 (2) - 샤피로의 반론과 데리다의 첨언
  • 29분
  • 4교시 - 하나인가 여럿인가 – 철학, 보이는 것에 대한 의심
  • 29분
  • 주요내용
  • - 미술과 현실
    - 개념
    - 회화의 진리
    - 존재자의 진리와 현시
    - 형이상학
    - 구성주의
장의준 (철학박사)

프랑스 스트라스부르(Strasbourg) 대학에서 철학 전공으로 철학석사 학위를 받았으며, 동 대학에서 「Survivre. Autrement que la vie du sujet ou au-delà de la mort du Dasein(살아남기: 주체의 삶과는 다르게 또는 현존재의 죽음 저편)」이라는 논문을 제출하여 최우수 등급(félicitations du jury)으로 철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레비나스의 철학적 방법론에 관심을 갖고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논문으로는 「L’origine perdue et l’événement chez Lévinas」, 「Survivre. Autrement que la vie du sujet ou au-delà de la mort du Dasein」, 「La passivité du temps et le rapport à l’autre chez Lévinas」, 「기독교의 배타적 절대성으로부터 빠져나가기. 변선환의 종교해방신학적 과제는 여전히 유효한가?」가 있고, 저서로는 『좌파는 어디 있었는가? 메르스와 탈-이데올로기적 좌파의 가능성』, 공저로는 『종교 속의 철학, 철학 속의 종교』, 『문명이 낳은 철학, 철학이 바꾼 역사』가 있다.

- 저서
-『메갈과 저항의 위기』(길밖의길, 2017)
-『웃지 마, 니들 얘기야』(길밖의길, 2016)
-『좌파는 어디 있었는가?』(길밖의길, 2015)
-『종교 속의 철학, 철학 속의 종교』(공저, 문사철,2013)
-『문명이 낳은 철학, 철학이 바꾼 역사』(공저, 길, 2013)
 
  • 번 호
  • 제 목
  • 작성자
수강평 작성시는 1,000원, 우수 리뷰로 선정되신 분께는 적립금 500원을 드립니다.(삭제시 차감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