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작년도 : 2021년 | 고화질
  • 지원사항 :
삶의 축제를 위한 니체의 『디오니소스 송가』
니체는 신이 된 철학자다. 시를 쓰는 철학자 니체는 자신의 마지막 작품 『디오니소스 송가』 속에 그 진면모를 남겨놓았다. 시는 비유의 언어다. 철학 속의 언어와는 사뭇 맛이 다르다. 노래를 위한 언어라서 그런 것이다. 설명은 없다. 그저 하늘로 던져진 언어처럼 허공 속을 떠다니고 있을 뿐이다. 인식의 그물로 그 언어들을 낚아보자.
    • 수강료
    • 강좌구성
    • 적립금
    • 강좌교재
    • 수강기간
    • 39,200원 (49,000원 , 20%할인)
    • 총  10강  |  40교시  |   20시간 57분
    • 적립5% : 최대2,450 원   
    • 강의록 제공  
    • 6개월
  • 강사 : 이동용
  • 이벤트가 이주의 베스트 강좌 20% 할인 : 39,200원  
구플레이어 고화질 일반화질 음성
  • 회 차
  • 제 목
  • 시 간
  • 보 기
  • 강별구매

『디오니소스 송가​』는 니체의 사상을 가장 직관적으로 담은 시집이다. 디오니소스 송가는 술과 황홀경의 신 디오니소스를 위한 제전에서 불렸던 노래로 알려져 있다. 니체는 평생 디오니소스를 동경하며 살았다. 마지막 순간에 이르러는 스스로 디오니소스가 된다. ‘비극의 탄생을 노래하며 철학의 길을 걷기 시작했던 철학자는 이제 디오니소스가 되어 송가를 부른다. 이 송가는 자기 자신의 죽음을 찬양한다. 이성적 존재는 이성으로 죽을 때까지 살아야 한다. 이성을 끝까지 책임지고 살아야 한다. 이성이 더 이상 이성적인 생각을 하지 못할 때까지 이성은 자기 자신을 인식할 수 있어야 한다. 자기 자신을 구원할 생각은 바로 이 이성에서 나올 것이다. 니체는 디오니소스가 되어 그 비결을 가르쳐주고 있다

철학자의 죽음과 디오니소스의 부활

1888년 가을과 겨울을 니체는 자기 생애 최고의 선물이라고 칭송했었다. 우상의 황혼, 안티크리스트, 바그너의 경우, 니체 대 바그너, 이 사람을 보라, 디오니소스 송가등이 동시다발적으로 집필되었다. 이성의 마지막 순간에 태풍이 휘몰아친 듯하다니체는 하루하루를 땅에 묻으며 제사를 지내듯이 신중하게 살았다. 매일 이별하며 살았다. 하나씩 놓아주며 마음을 다잡았다. 마지막에 다가설수록 인생을 위한 제전은 더욱 장엄한 음악으로 변해갔다철학자는 바라던 대로 신이 되었다. 디오니소스가 되어 찬송가를 부른다. 자기 자신을 위한 송가다. 생로병사의 길목에서 마지막 죽음을 맞이한다. 눈물 없이는 들을 수 없는 이야기가 담겨 있다. 하지만 디오니소스 축제의 신비로운 분위기가 눈물을 압도한다.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생의 예찬

188913, 니체는 알프스의 도시 토리노의 광장에서 광기의 세계로 접어들었다. 우리는 그를 두고 미쳤다고 말한다. 하지만 그의 광기는 수수께끼와 같다. 아무도 제대로 미쳐본 자가 없어서 그가 본 것이 무엇인지 알 도리가 없다. 마치 달의 뒷면을 닮았다고 할까니체의 마지막 117개월은 광기의 세계에서 보냈다. 어머니와 여동생의 도움을 받으며 살았다. 그의 마지막 사진들이 보여주는 얼굴 표정은 신비롭기까지 하다. 먼 곳을 향한 그의 시선을 보며 감히 미쳤다고 말을 할 수가 없다. 지랄 발광하는 눈빛이 아니어서이다인문학자 단테도 오라, 달콤한 죽음이여라고 말했었다. 니체도 이런 식으로 죽음을 맞이한다. 그리고 니체가 청혼하고 사랑했던 그 여인, 그 같은 여자를 사랑했던 시인 릴케도 오라 너, 너 마지막이여라고 노래했다. 이것이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노랫말이다.


 

운명을 사랑하는 변신의 삶

생로병사는 사람의 일이다. 박수를 받으며 태어난 인생이 죽음을 울음으로 장식해야 할까. 니체는 우연을 구원하라고 가르쳤다. 출생은 우연이었어도 그것을 필연으로, 또 운명으로 받아들이는 것은 우리의 몫이다. 스스로 신이 되어 자기 자신을 위한 구원자가 되라사람은 신이라 불릴 자격이 있다. 때로는 독수리가 되고, 때로는 아리아드네가 되고, 때로는 미로가 되고, 때로는 진리가 되고, 때로는 디오니소스가 된다. 끝까지 불 속에서 타다가 결국에는 빛의 세계로 접어든다. 삶의 현상만큼이나 다양한 변신이 이루어진다.


제1강 비극의 비밀과 디오니소스의 수수께끼중에서
- 참고문헌
-이동용, 『니체와 함께 춤을』(이파르, 2015)
-이동용, 『망각 교실』(이파르, 2016)
-이동용, 『사막의 축제 1, 2』(이파르 2017)
-이동용, 『사람이 아름답다: 니체의 《선악의 저편》이 들려주는 생의 예찬』(이담북스, 2017)
-이동용, 『춤추는 도덕: 사랑의 길을 가르쳐주는 니체의 《도덕의 계보》』(이담북스, 2017)
-이동용, 『나는 너의 진리다: 바그너에 대한 니체의 진심』(이담북스, 2018)
-이동용, 『디오니소스의 귀환: 신을 탄핵한 광기의 철학』(이담북스, 2018)
-이동용, 『스스로 신이 되어라: 니체의 《권력에의 의지》와 초인의 신화탄생』(이담북스, 2018)
-이동용, 『니체, 문학과 철학의 두물머리: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휴먼컬처아리랑, 2019)
-이동용, 『니체의 잔인한 망치와 《우상의 황혼》』(휴먼컬처아리랑, 2020)
-프리드리히 니체, 『이 사람을 보라』(이동용 옮김, 세창출판사, 2019)
-프리드리히 니체, 『바그너의 경우, 우상의 황혼, 안티크리스트, 이 사람을 보라, 디오니소스 송가, 니체 대 바그너-니체 전집 15』(백승영 옮김, 책세상, 2002)
이동용 (인문학자)

건국대학교 독어독문학과에서 학사와 석사를 마치고, 독일 바이로이트 대학에서 「릴케의 작품 속에 나타난 나르시스와 거울」로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현재 건국대학교와 철학아카데미 등에서 강의하고 있으며 2015년 9월에는 『한국산문』 제113회 신인수필상 공모에 「오백원」이 당선되어 수필가로 등단하기도 했다. 지은 책으로는 『지극히 인간적인 삶에 대하여』, 『쇼펜하우어, 돌이 별이 되는 철학』, 『니체와 함께 춤을』,『나르시스, 그리고 나르시시즘』, 『바그너의 혁명과 사랑』 등이 있다. 

- 저서
-『니체와 초인의 언어』(휴먼컬처아리랑, 2021)
-『방황하는 초인의 이야기: 불후의 명작 '파우스트'를 읽다 』(휴먼컬처아리랑, 2020)
-『니체의 잔인한 망치와 《우상의 황혼》』(휴먼컬처아리랑, 2020)
-『야스퍼스의 《비극론》과 실존을 위한 근거』(휴먼컬처아리랑, 2020)
-『니체, 문학과 철학의 두물머리 』(휴먼컬처아리랑, 2019)
-『스스로 신이 되어라』(이담북스, 2018)
-『디오니소스의 귀환』(이담북스, 2018)
-『나는 너의 진리다』(이담북스, 2018)
-『사막의 축제 1, 2』(이파르, 2017)
-『춤추는 도덕』(이담북스, 2017)
-『내 안에 코끼리』(이파르, 2016)
-『망각 교실』(이파르, 2016)
-『니체와 함께 춤을』(이파르, 2015)
-『지극히 인간적인 삶에 대하여』(동녘, 2015)
-『쇼펜하우어, 돌이 별이 되는 철학』(동녘, 2014)
-『바그너의 혁명과 사랑』(이파르, 2008)
-『나르시스, 그리고 나르시시즘』(책읽는사람들, 2001)
- 역서
-『이 사람을 보라』(니체 지음, 세창, 2019)
-『교실 혁명』(페에 치쉬 지음, 랜덤하우스중앙, 2005)
-『산만한 아이 다정하게 자극주기』(우타 라이만 횐 지음, 알마, 2007)
- 논문
-「릴케의 작품 속에 나타난 나르시스와 거울」(박사학위논문)
-「바그너의 ‘트리스탄과 이졸데’에 나타난 광기와 진실한 사랑」 외 다수
 
  • 번 호
  • 제 목
  • 작성자
2 니체를 알고 싶으신 분들께 김*환
1 니체의 몇 편의 시에 대한 상세한 해설 강의 김*윤
첫페이지 입니다    1    끝페이지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