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미술, 더 진짜 같은 가짜의 세계 : 시뮬라크르와 시뮬라시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