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체, 현대 철학의 마르지 않는 샘 : 신의 죽음이 뜻하는 진정한 의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