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은 이미 내 안에 있다. 이제 그 답을 꺼내 볼 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