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과 욕망에 대한 옛 동양 사람들의 생각
맹자가 말한 인간의 본성에서 우러나오는 네 가지 도덕적 감정(사단)과 유교에서 말하는 인간의 일곱 가지 자연적 감정(칠정)을 바탕으로 인간의 본성과 감정은 어떻게 연관되어 개인과 사회에 작동하는지 알아보자.
수강료 : 0원 (적립5% : 최대0 원)
강사 : 전호근
구성 : 총 1강
교재 : 강의록 제공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레벨 : 초급
총 0명 참여
 
우수 강좌평이 없습니다

약자를 보고 측은함을 느끼는 측은지심, 과오를 부끄러워 하고 악을 미워하는 마음 수오지심, 양보하는 마음 사양지심, 옳고 그름을 느끼는 마음 시비지심. 인간의 네 가지 선한 마음, 사단(四端)과 인간의 일곱 가지 감정 형태인 칠정(七情)​을 바탕으로 인간의 본성과 감정은 어떻게 연관되어 개인과 사회에 작동하는지 알아본다.

 

특히 이 강좌에서는 퇴계 이황과 기대승, 성혼과 율곡 이이 사이에 있었던 사단칠정 논쟁을 살펴보며 당신 선현들이 긴간의 감정과 욕망을 어떻게 해석해왔는지 살펴본다. 또한 이들의 입장을 비교하는 동시에 자본주의 사회 안에서의 욕망의 문제를 되짚어본다.


​인간의 사리사욕과 욕망은 통제가 가능하다는 성리학의 가르침이 더는 통용되지 않는 자본주의 사회 안에서 인간의 이기적인 면모와 상호간의 갈등은 해결될 수 있을까? 그럼에도 대립과 욕망의 무한한 충족을 제한하고 분배와 이타심을 고민해야 하는 철학적 바탕은 무엇일까? 동양 선현들의 입장과 고민이 현대에 주는 울림을 다시 상기해본다.

 

 

 


구플레이어 고화질 일반화질 음성
1강 감정과 욕망에 대한 옛 동양 사람들의 생각 91분
교안다운
1교시 -   감정과 욕망에 대한 옛 동양 사람들의 생각 (1) 42분 1강 1교시 강의보기
2교시 -   감정과 욕망에 대한 옛 동양 사람들의 생각 (2) 49분 1강 2교시 강의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