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
한국 근현대문학사
한국근대문학의 형성은 여전히 ‘과정’ 중에 있으며 그 안에는 해소 불가능한 모호함과 혼종성이 웅얼거리고 있다. 한국근대문학사의 탐색은 고답적인 아카데미즘도 아니고 고풍스런 문학취미도 아니다. 그것은 여전히 진행 중이며 항상 되돌아오는 근대성의 질문들에 대한 질문일 것이다.
수강료 : 49,000원 (적립5% : 최대2,450 원)
내 인생의 첫 인문학 : 34,300원 
강사 : 김윤식
구성 : 총 11강
교재 : 강의록 제공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제작년도 : 2007년 ( 일반화질 )
총 18명 참여
 
우*경 님
전*희 님

한국 근현대문학사Ⅰ·Ⅱ 패키지 | 78,400원

그늘 - 문학과 숨은 신 김응교 | 49,000원

한국 현대문학 10장면 방민호 | 49,000원

  ‘근대’문학은 ‘국민’문학입니다. ‘민족국가’(nation-state)와 ‘국어’의 수립이 근대문학의 조건입니다. 그러나 한국은 민족-국가 수립에 실패한 상태에서 근대문학을 형성했습니다. 이런 모호한 상황은 일제말기 한국어 말살 정책에 의해 종결되고, 한국작가들은 일본어로 글쓰기를 지속했습니다. 그들의 일본어 글쓰기는 제국의 ‘국어’도 아니고 식민지의 ‘모어’도 아닌, 제3의 이중어 글쓰기였습니다. 해방이 되었다고 해서 이런 이중어의 지대가 해소된 것은 아닙니다. 한국근대문학의 형성은 여전히 ‘과정’ 중에 있으며 그 안에는 해소 불가능한 모호함과 혼종성이 웅얼거리고 있습니다. 한국근대문학사의 탐색은 고답적인 아카데미즘도 아니고 고풍스런 문학취미도 아닙니다. 그것은 여전히 진행 중이며 항상 되돌아오는 근대성의 질문들에 대한 질문입니다.

한국 비평계의 거목(巨木) 김윤식의 정통 문학 강좌!  


우리 문학 연구와 비평에서 혁혁한 공로를 세운 "문학계의 큰 산" 김윤식. 그가 '연구공간 수유+너머'에 갔다가 간신히 살아 돌아왔다. 왜? 그 전말이 궁금하다면 다음을 클릭하시라~ '수유+너머'에서 밤늦은 줄 모르고 펼쳤던 김윤식 선생의 열정적인 강의!
아트앤스터디에서 그 뜨겁고 생생한 현장을 동영상으로 직접 만난다!



한국 문학을 이해하기 위한 배경, 근대    


100여권이 넘는 저서를 집필하고 한국 문학 연구에 평생을 천착해 살아 온 김윤식. 그는 말한다. 한국 근현대 문학을 이해하기 위한 배경, 그것은 바로 '근대'라고.   한 사회의 구조적 모순을 극복할 수 있는 근대의(자본주의적) 맹아는 언제부터 있었는가? 18세기 후반의 양안(量案, 토지대장)을 조사해보니 여기서 자본주의적 맹아가 들어 있다는 것이 발견된다. 이것이 바로 '경영형 부농'의 개념이다. 김현과 김윤식은 18세기 후반의 자본주의적 근대의 맹아를 여기서 포착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이것을 기반으로 문학사를 쓰게 된다. - 1강 강의노트 중 -      


이중어 공간에서의 작가들-이광수의 또 다른 일면  


한국 근대문학을 형성하고 있는 작가들의 상황은 모호함, 그 자체였다. 한국어 말살 정책에 의해 일본어로 밖에 글쓰기를 지속할 수 없었던 시대적 상황은 자국의 ‘국어’도 아닌 식민지의 ‘모어’도 아닌 제3의 글쓰기가 될 수밖에 없었고, 정의 될 수 없는 공간에 놓일 수밖에 없었다. 우리는 그들의 글을 어떻게 파악해야 할까?
김윤식 선생은 친일과 관계없는 순수한 소설을 썼던 작가 부류로 제1유형을 묶고 제2유형으로 이광수를 가른다. 통상적으로 이광수는 적극적 친일행위를 했던 작가로 알려져 있는데, 김윤식 선생은 그것을 부인하지 않으면서도 하나의 사실을 첨가한다. 이광수는 창씨개명한 이름과 춘원이라는 본명, 두 개의 이름으로 글을 썼다는 것이다. 춘원이라는 본명으로 쓴 글에서는 대단히 강경한 민족주의자의 일면을 드러냈다고 한다.

극과 극의 글쓰기를 했던 이광수. 자국을 갖지 못해 이중어 공간에서 글쓰기를 해야 했던 시대, 그 모호한 한 지점을 이광수가 가장 잘 보여주는 것일지도 모른다.


 

소설은 인류사를 담아야 한다!  


문학 연구에 오랜 기간을 바친 대가의 문학관은 “소설은 인류사를 담아야 한다는 것”이다. 헤겔과 루카치를 인용하면서 소설이 어째서 인류사를 담아야 하며, 또 그럴 수밖에 없는가에 대해 말한다. 김윤식 선생의 근현대문학사에 대한 깊이 있는 탐색과 더불어, 그의 문학관을 ‘한 수’ 배워보는 시간! <한국 근현대문학사>를 수강해보자.    

제3강 한국근대문학의 첫 번째 공간인 암흑기 중에서
제6강 남북한 분단체제에서의 글쓰기 중에서
제11강 일제말기 한국인 학병 세대의 체험적 글쓰기론 II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