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
영화, 본다는 것에 대하여
평론가 김영진과 함께하는 본 강좌는 영화 미학의 기초뿐 아니라 CUT의 쓰임에 따른 미장센의 효과, 편집으로 만들어내는 또 다른 영화미학, 장르의 생성과 영화의 저항을 통해 전반적인 영화 철학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수강료 : 49,000원 (적립5% : 최대2,450 원)
인문학 첫걸음 : 34,300원 
강사 : 김영진
구성 : 총 6강
교재 : 강의록 제공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레벨 : 초급
총 11명 참여
 
김정현 님
김보희 님
오제영 님

영화전문잡지 「씨네21」, 「필름2.0」의 기자/편집위원으로 활동하며 영화팬들에게 각별한 사랑을 받아온 평론가 김영진과 함께 하는 영화비평 수업. 기본적인 영화 이론을 바탕으로, 화려한 영상과 이야기 뒤에 담겨있는 순수한 영화 미학을 파헤쳐본다.
영상의 기본단위 SHOT과 CUT의 구성, CUT의 연속이 만들어내는 화면 구도의 효과를 살펴보면서 영화 미학의 기초를 다질 수 있을 것이다. 더 나아가 CUT의 쓰임에 따른 미장센의 효과, 편집으로 만들어내는 또 다른 영화미학, 장르의 생성과 영화의 저항을 통해 전반적인 영화 철학에 대한 깊은 이해를 돕는다.


평론가들의 전문적인 분석과 평점은 더 이상 권위 있는 정답이 아니다. 대중은 저마다 자신의 견해를 주장하며 영화에 대한 다양한 해석을 내놓고 있다.

그렇다면 영화에 대한 절대적 평가는 없는 것인가? 엄밀히 말해 영화에 절대적 점수를 부여할 수는 없다. 감독의 의도나 영상의 완벽함을 떠나 영화는 그 자체로 관객에게 다가가 재창조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러한 과정은 영화에 대한 직관적 평가만이 드러난 1차적 재창조이다. 다음으로 평론가의 2차적 재창조가 발생한다.

평론가는 영화를 논리적으로 분석하며 절대적 평가를 내린다. 영화 기반에 깔려 있는 철학과 미학을 읽어내는 것은 물론, 역사와 현 사회를 바탕으로 유효한 영화와 그렇지 않은 영화를 분리한다. 이로써 영화를 비롯한 문화의 진보를 이루고 문화적 진실을 꿰뚫을 수 있는 대중의 문화의식 또한 발전시키는 것이다.



 

한때 영화 보기를 잠자는 것만큼이나 좋아한다고 믿었던 시절도 있었지만 평론가가 된 이후의 나에게는 영화를 사랑하는 태도보다 평론이라는 일을 더 중요하게 여기는 태도가 필요했다. 괴롭지만 그 두 가지 태도가 늘 평화롭게 공존했던 것은 아니다. 결국 영화에 관한 사랑도 무엇이 좋고 나쁜지를 놓고 토론하는 가운데 표현되는 것이다. 나는 영화를 사랑하지만 세상의 모든 영화를 사랑하는 것은 아니다. 그리고 어떤 영화를 좋아했다면 그 좋아하는 감정이 영속될 것인지 확신할 수도 없다. 그러니 영화가 좋고 나쁘다고 말할 때 흥분하지 않기 위해 나 자신과 영화 사이에 어떻게 거리를 두지 않을 수 있겠는가.
- 김영진,『평론가 매혈기』 '평론가의 각오' 중에서  

프랑소와 트뤼포 감독은 영화를 사랑하는 3단계를 언급했다. 첫 단계는 같은 영화를 두 번 이상 보기 시작하는 것, 두 번째 단계는 영화에 대한 글을 쓰기 시작하는 것, 세 번째 단계는 영화를 만들기 시작하는 것. 이러한 점에서 평론가는 영화를 사랑하는 두 번째 단계를 공식적으로 행하고 있다.

씨네필로 시작하여 영화에 대한 사랑을 글로 풀어내고, 이로써 영화에 대한 사랑을 재확인하는 작업을 반복하는 평론가의 순수한 열정! 평론가 지망생 뿐 아니라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 모두를 대상으로 하는 이번 강좌는, 영화를 보는 날카로운 시선을 길러주는 동시에 영화에 대한 뜨거운 사랑을 더욱 확신시켜 주는 기회가 될 것이다.

제1강 연속성의 환상 중에서
제3강 움직임의 심리학 중에서
제5강 장르적 페티시즘과 윤리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