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그림의 문학적 내면을 읽다
옛 그림에 곁들여진 한시문을 풀어봄으로써 더 깊이 있는 그림 읽기를 시도한다.
수강료 : 49,000원 (적립5% : 최대2,450 원)
강사 : 고연희
구성 : 총 8강
교재 : 강의록 제공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제작년도 : 2014년 ( 고화질 )
총 3명 참여
 
구*성 님
박*주 님
주*서 님


옛 그림은 인문학의 덩어리다. 시서화가 일체를 이룬 옛 그림은 한 화가의 내면 풍경을 넘어, 당대 지식인들의 문화 감각과 중국의 선진 문화까지도 아우르며 태어난 거대한 조형물이다. 본 강의에서는 옛 그림을 감상하는 데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한시문을 자세히 풀이하면서 당시의 정서를 이해하고, 오늘의 시각까지 곁들여 깊이 있는 옛 그림 읽기를 시도한다    

조선시대 회화, 글과 그림의 유기적 결합체


조선시대 그림의 향유자는 그림을 요청하고 그림을 소유할 수 있는 계층, 즉 지적이고 경제적인 측면의 권력을

소유한 사람들이었다. 그들에게 그림이란 많은 경우 그들 학업의 주된 텍스트였던 유교 경전이나 중국 문학작품들을 시각적으로 재해석한 이미지, 혹은 문학·철학적 세계로 단련된 자기 자신을 표현하는 이미지였다. 따라서 문학·철학적 텍스트가 그림과 어떻게 관련을 맺고 있는지 이해하지 않으면 그림의 이해가 본질적으로 불가하다. 반면에 그림에 관련된 문학적 텍스트를 이해한다면 그림에 대한 이해를 너머 그림을 즐긴 그 시절 향유층의 내면 - 진실된 것 혹은 정치적인 것 -에 접근할 수 있다. 이 강좌는 그림의 문학적 내면을 읽어감으로써 이러한 접근을 시도한다.  


조선 지식인의 내면에 접근하는 지름길


이 강좌는 조선시대 그림 명품들을 다루면서 해당 회화 작품에 관련된 문학작품을 소개한다.

그림과 글이 조합되는 양상 및 이들 조합이 추구한 주제라는 두 측면을 아울러 살필 것이다.


허필, <두보시의도 杜甫詩意圖>


모두 8회차의 강의로 구성되었는데, 1강과 2강에서는 수백 년 동안 그림으로 거듭 그려진 주옥같은 명시구들을 소개한다. 이어서 그 내용이 특별히 오묘하다고 판단되는 꿈 표현의 시문학과 그림의 다양한 표현으로 깊숙이 들어가본다. 3강과 4강에서는 조선시대 그림에 가장 자주 등장하는 대문인과 철학자를 만나볼 것이다. 스타와 같았던 거장 문인과 철학자의 이미지가 그들의 문학작품을 배경으로 그려진 그림 세계를 감상하게 된다. 5강에서는 인기 있게 등장하는 인물 그림으로, 그 핵심은 역사적 행적에 초점이 있는 이들의 그림을 볼 것이다. 아울러 역사적 사건이나 에피소드로 교훈을 전달하는 그림들과 관련된 문학작품과 이를 표현한 회화 작품을 함께 본다.


이상의 5강에서 회화 작품이 문학작품의 서정성과 서사성을 표현하는 경우들을 모두 살펴보게 된다. 이후 6강과 7강에서는 그림과 문학의 결합상이 보여주는 두 가지 커다란 효과에 주목할 것이다. 하나는 문학과 그림이 한 화면에 결합하여 하나의 정신적 주제를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걸작의 경우를 소개하는 강의라면 다른 하나는 주제의 정치적 전달로 활용된 그림의 기능을 분석하는 강의가 될 것이다. 끝으로 8강에서는 소위 민화 혹은 유사 성격의 그림을 모아서 그것들에 관련된 문학작품의 내용을 소개한다.

                                                                       

제1강 화면에서 떠오르는 명시명구! 중에서
제2강 그림으로 그려진, 꿈의 문학 중에서
제7강 시와 그림의 상보효과Ⅱ - 표상전달의 문제 중에서
- 고연희, 『그림, 문학에 취하다』 (아트북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