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개의 키워드로 읽는 근현대미술
미술을 통해 근현대의 시공간을 탐사하고, 8개의 키워드를 통해 근대성과 근대문화의 문제들을 함께 생각해보고자 한다. 나아가 미술적 이미지들이 내 삶 속에서 작동하는 방식을 탐구하며, 다른 방식으로 삶을 생각하고 느낄 수 있는 가능성들을 모색해보자.
수강료 : 49,000원 (적립5% : 최대2,450 원)
강사 : 채운
구성 : 총 8강
교재 : 강의록 제공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총 9명 참여
 
이*현 님
손*정 님
염*정 님

현대미술의 센세이션 패키지 | 131,300원

미셸 푸코 가로지르기 심세광 | 39,000원

현대미술론 김승호 | 49,000원

미술을 통해 근현대의 시공간을 탐사하고, 8개의 키워드를 통해 근대성과 근대문화의 문제들을 함께 생각해보고자 한다. 나아가 미술적 이미지들이 내 삶 속에서 작동하는 방식을 탐구하며, 다른 방식으로 삶을 생각하고 느낄 수 있는 가능성들을 모색해보자. 우리 근대인의 문화와 의식의 기원에 대해 의심을 품은 적이 있다면, 누구나 환영한다!



8개의 키워드로 읽어보는 미술 작품, 그 속의 근현대 시공간 탐험!


우리는 흔히 우리 자신이 먼 과거에서 지금까지 연속적으로 발전해왔다고 생각한다. 또한 우리가 세계를 인식하고 감수하는 방식이 하나의 진리라든가 본질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근대라는 시공간을 가로질러 가보면 일련의 불연속들이 발견된다. 우리 자신이 이렇게 생각하고 느끼는 것이 자연스러운 게 아니라는 것이다. 예컨대, 우리가 지금 사랑과 결혼에 대해 품은 관념이, 우리의 육체와 정신에 대한 인식이, 나아가인간의 개념자체가 불변의 진리인가? 그게 아니라면, 그것들은 어떤 식으로 형성 혹은 발명된 것인가? 미술을 통해 근현대의 시공간을 탐사함으로써 이런 문제들을 함께 생각해보려고 한다. 나아가 다른 방식으로 생각하고 느낄 수 있는 가능성들을 모색해보고자 한다.



도시의 풍경은 사라졌다?!


오스트리아 출신 철학자 이반 일리히 (Ivan Illich, 1926 ~ 2002.12.2)에 따르면 도시의 균질적인 공간에서 인간이 정주(定住)의 기술을 잃어버렸다고 한다. 마을이 사라지고, 이웃이 사라지면서 결국 우리도 흔적 없이 사라지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그는 정주가 인간이 되찾아야 할 삶의 기술이라고 말한다. 8강 동안 우리가 탐사할 근대라는 시공간은 실체가 아닌, 어쩌면 이미지에 불과한 것일지도 모른다. 이미지는 이미지일 뿐, 그 이미지를 현실 속에서 체험하고 사유하지 못한다면 그저 또 헛도는 지식 하나만 더 소비하게 될 뿐일 것이다. 이반 일리히를 빌려 던지고자 한 화두는 바로 이것이다. 어떻게 우리가 잊고 있던 삶의 기술을 되찾아 연마할 것인가’, ‘어떻게 이 규격화된 삶 속에서 새로운 활력과 저항을 모색할 것인가를 묻고자 함이다.

 


내가 살고 있는 이 시대가 결국


예술은 가장 민감하게 그 시대를 포착해내는 힘을 가지고 있다. 그 시대가 앓고 있는 병을 예민하게 포착하고 진단해, 그 고통에 지배되지 않고 형상을 만들어내는 것이 바로 예술이다. 8번의 강의 동안 다양한 미술 작품들을 함께 보며 시대를 그려낸 예술이 우리에게 던지는 화두들을 함께 고민해보고자 한다. 어쩌면 그 질문들은 스스로에게 근본적으로 던지는 삶의 물음일 것이다. 나의 신체가 도시라는 공간과 어떤 방식으로 관계하고 있는가, 내가 자연과 어떤 관계를 맺고 있는가, 나의 /섹슈얼리티/사랑이라고 하는 것이 얼마나 시대적이고 역사적인 것인가…. 이 강의는 명화와 예술들을 새롭게 접근해볼 수 있는 기회뿐만 아니라, 예술과 시대가 소통하는 방식을 이해하며 그 속에 우리 자신의 모습을 새롭게 만나게 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이제, 그 새로운 모습을 발견한 각자가 우리 삶 속에서 꿈틀거리는 또 다른 몸짓을 만들어낼 수 있는 가능성을 꿈꿔보자!


제2강 자연, 무소유의 삶 중에서
제5강 가족, 사랑, 성 :가족과 사랑의 불가해한 환타지 중에서
제7강 너의 죽음을 기억하라 : 죽음과 근대성 중에서
돈 드릴로, 『코스모폴리스』 (2013, 새물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