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문진보 선독
굴원(屈原), 가의(賈誼), 왕희지(王羲之), 도잠(陶潛), 이백(李白), 한유(韓愈), 백거이(白居易), 소식(蘇軾), 주돈이(周敦頤), 장재(張載) 까지. 주옥같은 고문진보(古文眞寶)들을 잠독하며 과거를 통해 미래를 보다!
수강료 : 49,000원 (적립5% : 최대2,450 원)
강사 : 조성진
구성 : 총 8강
교재 : 강의록 제공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제작년도 : 2014년 ( 고화질 )
총 5명 참여
 
김*섭 님
김*재 님
허*원 님

고문(古文)’이란 말 그대로 ‘옛글’이다. 시간으로 보자면 옛날의 글이라는 뜻도 있고, ‘시간이 흘러도 그 가치를 잃지 않는 글’이라는 뜻도 있다. 수많은 고시(古時)와 고문(古文)들 중에서 오늘날을 비판적으로 볼 수 있는 글을 추려 읽으며, 과거를 거울삼아 미래를 그려나가는 적극적인 잠독의 시간을 가져보고자 한다.

고문(古文): 옛글을 통해 오늘을 보다!


‘고문(古文)’이란 말 그대로 ‘옛글’이다. 시간으로 보자면 옛날의 글이라는 뜻도 있고, ‘시간이 흘러도 그 가치를 잃지 않는 글’이라는 뜻도 있다. 고문의 반대말은 ‘금문’(今文)’, 즉 오늘날의 글이다. 오늘날의 글은 무엇인가? 오늘날 글이라고 하면 주로 '정보를 담고 있는 것'을 뜻한다. 바로 글의 내용과 형식의 조화가 깨진 글, 시간이 조금만 지나고 나면 그 의미가 퇴색하는 글을 가리킨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옛사람들에게 글이란 뜻을 담고 있는 것이다. 그 뜻은 나와 세상을 선하게 가꾸어가려는 의지이기도 하다. 본 강좌에서는 고문들 중에서 가려 뽑은 글들을 통해 이런 ‘오늘날’의 글을 비판적으로 바라보고자 한다.



양해(梁楷), <이백행음도>(李白行吟圖,12세기-13세기) 



온고지신(溫故知新): 옛 것을 익히고 그것으로 미루어 새로운 것을 앎


논어(論語)의 위정편(爲政篇)에 나오는 공자의 말씀이다. 저 옛날 동아시아에서의 복고적 주장처럼 보이지만, 실제로 ‘고문(古文)’에는 당대의 어떤 것에 대한 비판적인 지향이 있다. 이 지향을 읽어 내지 않으면 ‘옛것’은 그냥 오래된 것에 지나지 않는다. 그러나 그 지향을 읽어낼 수 있다면 과거로 미래를 볼 수 있다. 그 미래에 사회의 미래와 개인의 미래가 함께 있다.




진보(珍寶): 옛글이 과연 진귀한 보배인가?


수많은 고문(古文)들이 모두 다 참다운 보물이라 할 수는 없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결국 글이란, 읽는 사람의 마음을 얼마나 울리느냐에 따라 보물이 되기도 한다. 자기의 삶의 고민과 어떤 지점에 그 글이 주는 울림이 결부되어 다가오기 때문이다.


수많은 고문(古文) 중에서 ‘울림’이 있는 글들을 찾아 나가며 ‘잠독(潛讀)’하는 것이 이 강좌의 궁극적 목표이기도 하다. ‘잠독(潛讀)’이란 글의 의미를 자기의 삶의 의미와 결부시켜 말 그대로 그 글에 마음이 젖도록 읽는 것이다. 『노자』에는 “가장 빠른 길은 가장 천천히 가는 것”이라는 말이 있다. 한 자 한 자 천천히 익히는 것이 한문 공부에서는 가장 중요한 공부다. 세밀하고, 깊이 있게 보아야 그 의미가 다져질 수 있기 때문이다.


굴원(屈原)의 <어부사(漁父辭)>, 도잠(陶潛)의 <잡시(雜詩)>, 이백(李白)의 <춘야연도리원서(春夜宴桃李園序)>와 <춘일취기언지(春日醉起言志)>, 한유(韓愈)의 <원인(原人)>, 백거이(白居易)의 <양죽기(養竹記)>, 소식(蘇軾)의 <후적벽부(後赤壁賦)>, 주돈이(周敦頤)의 <태극도설(太極圖說)>까지 주옥같은 고문진보(古文眞寶)들을 통해 과거를 통해 미래를 보는 시간을 가져보자.

제1강 난세를 어찌 살아갈고 중에서
제4강 사람과 도에 대해 깊이 묻다 중에서
제7강 사물을 통해 마음의 세계로-2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