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tv audioclip facebook naverblog youtube
  • 공지사항 회원리뷰 동영상Tip 원격제어 기업교육
신자유주의가 어쨌다구?
한계와 극복에 대하여
'시장'을 우선시 하는 신자유주의 구조로 인한 문제들이 대두되고 있는 지금, 장석준은 지난 30여 년간 촉수를 뻗어온 신자유주의 기조 아래 각각의 역사적 순간들을 강조하고, 그 순간마다 좌파 세력의 성취와 실패가 무엇이었는지 밝혀낸다.
수강료 : 49,000원 (적립5% : 최대2,450 원)
강사 : 장석준
구성 : 총 8강
교재 : 강의록 제공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제작년도 : 2012년 ( 고화질 )
총 15명 참여
 
이*민 님
월**병 님
이*희 님
21세기 첫 십 년의 마지막 몇 해 동안, 우리는 한 시대가 어떻게 저물기 시작하는지 체험했다. '시장'을 사회의 다른 모든 질서와 가치들 위에 놓는 신자유주의의 거대한 낙조가 그것이다. 강사 장석준은 지난 30여 년간 촉수를 뻗어온 신자유주의 기조아래 각각의 역사적 순간들을 강조하고, 그 순간마다 좌파 세력의 성취와 실패가 무엇이었는지 밝혀낸다.

왜 우리는 신자유주의를 막을 수 없었나?


이 강의의 특징은 한마디로 1970년대부터 1980년대 초반에 걸쳐 신자유주의가 처음 등장하여 전 세계로 확산되는 과정을 ‘지구정치경제’적 시각에서 바라본다는 데 있다.


이제까지는 신자유주의를 주로 좁은 의미의 경제(학)적 시각에서 다루는 게 일반적이었다. 하지만 신자유주의와 그 지구화 과정은 경제적 현상일 뿐만 아니라 정치적 과정이기도 했다. 그것은 ‘생활 세계’/‘국민국가’/‘지구 질서’라는 정치의 세 층위 서로 엇물려 들어가면서 전개된 거대한 정치 변동이었다.


이 강의는 1970년대 칠레, 영국, 프랑스의 신자유주의적 정책 전환 과정을 주요 사례로 삼아 이러한 신자유주의 지구화의 ‘정치’사적 측면에 주목한다.


또한 이 강의는 칠레, 영국, 프랑스 등의 사례를 개별 국민국가의 틀 안에서만 다루지 않고 지구 질서 전반의 변동이라는 맥락 안에서 고찰한다. 그래서 1970년대의 정책 전환이 단순히 국민국가 ‘안’에서의 변화일 뿐만 아니라 지구 질서 안에서 국민국가 ‘자체’의 위상 및 작동 방식이 변화하는 과정이었다고 지적한다.


현재 신자유주의는 지난 1970년대의 태동기만큼이나 커다란 역사적 전환점을 맞이하고 있다. 이미 신자유주의로부터 케인스주의로의 정책 전환이 불가피하다는 관찰도 나오고 있다. 이런 시점에, 신자유주의의 초기 확산 과정에 대한 이 강의의 분석은 신자유주의 ‘이후’의 대안에 대한 상상력과 토론에도 상당한 시사점을 던져줄 수 있다.



제1강 신자유주의를 정치적으로 바라보기 중에서
제2강 신자유주의와 그 라이벌의 등장 중에서
제3강 첫 번째 대결 1970년-73년 칠레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