셰익스피어의 4대 비극에서 삶을 배우다
영국이 자랑하는 국보이자, 더 이상 설명을 보태지 않아도 될 만큼 세계 문학사상 가장 빛나는 문장가인 셰익스피어. 셰익스피어의 서거 400주기인 2016년을 맞이하여, 그의 생애와 시대를 초월한 그만의 문학이 가진 지대한 영향력과 재창조의 힘을 다시금 살펴본다. 여기에 더해 셰익스피어의 4대 비극을 통해 그의 시대와 작품 속 인물들의 초상을 살펴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수강료 : 9,000원 (적립5% : 최대450 원)
강사 : 권오숙
구성 : 총 2강
교재 : 강의록 제공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총 2명 참여
 
우수 강좌평이 없습니다

4대 비극, 시대를 초월한 등장인물들의 형성과 문장의 힘



본 강좌에서는 2016년 4월 셰익스피어의 서거 400주기를 맞이해, 그가 남긴 수많은 문학적 업적 중 가장 잘 알려진 4대 비극에 초점을 맞춘다. 여전히 4대 비극에 관심을 둘 수밖에 없는 이유는 셰익스피어의 문학적 감수성이 가장 만개하던 시기였던, 1601년부터 1607년 사이의 여러 대내외적 상황이 맞물려있기 때문이다.


엘리자베스 1세 시기에 영국이 누렸던 호황도 잠시, 그의 타계로 인해 영국은 중세 봉건주의와 근대 자본주의가 충돌하던 새로운 격동의 시기를 맞이하게 된다. 이후 즉위한 제임스 1세 치하에서 셰익스피어의 문체는 한층 어두워지고 이윽고 4대 비극을 비롯한 여러 어두운 희극을 발표하기 시작하였다.


시대는 어두웠지만 그의 문장은 보다 예리해지고, 등장인물들의 면모는 현재까지도 회자될 정도로 풍부해지기 시작하였다. 본 강좌를 통해 살펴보는 4대 비극의 등장인물들에게 나타나는 다양한 일면들은, 셰익스피어 문학을 처음 접할 때와는 또다른 인상을 줄 것이다.


먼저 ‘햄릿’에서는 작품 안에 나타나는 오이디푸스 콤플렉스의 요소와 비극의 구조를 향해 달려가는 우유부단한 인간형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리어왕’은 기원전 8세기를 배경으로 하고 있으나 당시 셰익스피어의 문장을 낳은 영국의 급속히 변하는 시대상을 고스란히 반영하고 있다는 점에서 특기할만 하며, ‘오셀로’에서는 타자화라는 현대적인 주제를 발견하게 될 것이다. 마지막으로 ‘맥베스’는 패러독스에 입각한 이야기의 형식과 라깡의 욕망이론을 인용하게 되는 생생한 이야기의 구조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