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작년도 : 2009년 | 일반화질
  • 지원사항 :
안토니오 네그리
: 정치의 새로운 문법을 위하여
이번 강좌에서 정치의 새로운 문법, 혹은 새로운 정치적 범주들을 창출하려는 안토니오 네그리의 이론적 노력을 공유해 본다. 네그리의 사상은 결코 완료되지 않았다. 계속적인 문제제기를 통해 작업을 진행할 것이며 일의적인 열쇠를 재구축하기 보다는 '물어보기'를 통해서 새로운 폭과 깊이를 보여주려 한다.
    • 수강료
    • 강좌구성
    • 적립금
    • 강좌교재
    • 수강기간
    • 49,000원
    • 총  17강  |  45교시  |   15시간 59분
    • 적립5% : 최대2,450 원   
    • 강의록 제공  
    • 6개월
  • 강사 : 정남영

 

이번 강좌는 정치의 새로운 문법, 혹은 새로운 정치적 범주들을 창출하려는 안토니오 네그리의 이론적 노력을 공유해보는 자리로 구성될 것이다. 네그리의 사상은 결코 완료되지 않았다. 오히려 우리는 계속적인 문제화를 통해 작업을 할 것이며 일의적인 열쇠를 재구축하기보다는 물어보기의 새로운 식의 폭과 깊이를 보여줄 것이다.

 네그리식 정치 문법을 만나다



새로운 정치적 개념들을 위하여


네그리는 처음부터 근대라는 틀을 '삶을 구속하는 답답한 지평'으로 보았다. 정치철학의 영역에서 부수어야 할 틀은 바로 권력(Power, Pouvoir) 개념에 집중되어 있다는 것이다. 『도자기 공장』(국내 미번역)의 첫 대목에서 네그리는 전혀 다른 사상가들인 베버, 슈미트, 레닌에게서의 초월적 권력 개념이 상동성(homolohy)을 띠고 있음을 주목한다. 지키려는 사람이나 부수려는 사람이나 동일한 대상과 관계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경우에는 정치적 행동들은 양자택일 - 다른 권력이냐 아니면 무정부 상태 혹은 삶의 부정이냐 - 의 막다른 골목에 이를 수밖에 없다는 것이 네그리의 생각이다.



안토니오 네그리(Antonio Negri, 1933~)

ⓒfabiogoveia/commons.wikimedia.org



니체의 삶정치


네그리는 프랑스의 푸코와 들뢰즈에게서 나타나는 삶정치 개념과 유사한 인식론적 발전을 니체를 통해 제시한다. 그는 실증주의적이고 생기론적인 목적론을 파괴하려고 노력하였다. 이 노력은 도덕의 계보학의 이름으로 나타난다.  네그리는 도덕의 계보학은 주체화 과정의 집합과 유물론적 목적론의 공간이며, 유물론적 목적론은 기획적 투사성(projectuality)의 위험을 감수하고 주체적 원천의 유한성을 안고 있다고 한다. 이것이 디스토피아”(distopia)이다. 쉽게 말하면 계보학이란 현재 상태의 영원한 반복도 아니고 그렇다고 삶의 외부에 어떤 유토피아를 설정하는 것도 아니며, 현재를 계속 갱신해가는, 계속적인 차이를 생성해가는 것이다.



평화는 전쟁을 통해서만 가능하다고?


네그리는 척도가 붕괴된 탈근대의 상황에서는 전쟁이 유일한 해결책처럼 보인다고 한다(전쟁의 평화
Paxbelli: 평화는 전쟁을 통해서만 가능하다는 생각). 네그리는 발전을 재고, 규제할 수 있는 내적 기준이 사라지면, 규범을 창출하는 것은 결국 가장 강한 자들의 폭력이 된다고 한다.

폭력(비합리성)이 시장(자본주의적 합리성)의 보완물이 될 때 폭력은 사회가 원만하게 운영되는 것을 보장하며 시장의 조건들을 넓힌다.

“시장이, 생산과 축적의 기준들이 사회적 장 전체를 휩쓸 때에, 사회적 규제의 규범들과 척도들이 위기에 처할 때에, 가치화의 대안적 기준들이 자본주의의 중심적 및 주변적 장들에서 나타날 때에, 그때 자본주의를 지배할 힘을 가진 거대체제적 힘들(systemic forces)에게 유일한 해결책은 비합리성을 인정하는 것이다. 즉 예외상태의 보편적 선언이다. 우리가 사는 사회는 그러한 ‘예외상태’에 의해 특징지어진다.”

바로 여기서 전지구적인 전쟁상태가 나오게 되는 것이다.



다중과 공통적인 것


탈근대의 저항은 특이성들의 표현으로 나타난다. 이 특이성들을 한데 결합하는 개념이 바로 ‘다중’이다. 물론 다중은 단순히 개념이기만 한 것은 아니다.

“다중은 단순히 개념일 뿐인 것이 아니라 새로운 실재이다. 그리고 우리는 그 개념을 분석함으로써 그것이 반자본주의적인지 아닌지를 결정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그 운동을 관찰함으로써 결정할 수 있다.”

그런데 이러한 다중의 심장부에서 출현하여 “다중을 주체적으로 효력을 발하게 하고 객체적으로 적대적으로 만드는” 것이 바로 ‘공통적인 것’(the common)이다.



창조적 저항의 관점에서 들뢰즈를 계승한 푸코


네그리는 정치적 실천을 통한 공통적인 것의 구성이라는 인식이 들뢰즈와 가타리에게 들어 있지 않다고 하였다. 네그리는 들뢰즈가 못하고 있는 것을 푸코가 하고 있다고 했다. 그리고 그런 의미에서 푸코가 들뢰즈를 계승하고 있다고 본다.


“들뢰즈를 계승. 푸코는 생산의 존재론을 삶정치적 짜임새 속으로 다시 삽입한다. 그리하여 푸코의 고고학과 계보학은 존재의 생산에 대한 이론에서 능동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이는 놀라운 직관이다.”

“역설적으로 들릴지 모르지만, 푸코는 다음과 같은 생각에 도달한다. 권력이 모든 사회적 관계들로 (그 관계들의 성격에 관계없이)퍼질 때, 그리고 결과적으로 우리가 계급관계의 낡은 이분법적 구조에서 더 섬세하고 덜 가시적이며 무한히 더 효율적인 권력분석학으로 이동할 때, 적대 또한 사회 전체로 퍼지며, 그 짜임새의 모든 그물코에 도달한다.”



네그리와 민주주의


네그리는 민주주의의 구분이 스피노자에 의해서 확립된 것으로 본다(『윤리학』 후반부와 『정치론』). 그 이전에 마키아벨리에게서 이미 통치 형태와 그다지 관계없는 민주주의 개념이 탄생하며, 영국 혁명에서 이루어진 논의들(스피노자와 비슷한 시기)에서도, 그리고 이 외에 혁명적 프란시스코주의(Franciscanism) 등에서 이러한 경향들이 발견된다.

이러한 조건에서 자유로운 갈등 관계들에 의해서 조직되는, 모든 사람들의 모든 사람들에 대한 통치로서의 민주주의라는 생각이 국가의 절대적 적으로 되었다. 이러한 적 즉, 절대적 민주주의를 통치 형태로의 민주주의에 흡수시키려는 시도가 항상 있어왔으나 탈근대로의 이행이 시작된 후에는 절대적 민주주의 개념이 근대의 범주들에 기반을 둔 통치 형태로 결코 다시 흡수, 동화될 수 없다는 것이 네그리의 생각이다.

제1강 네그리의 근대와 탈근대 중에서
제11강 차이와 저항 중에서
제13강 민주주의와 제헌Ⅱ 중에서
- 참고문헌
『Empire』(2000)
『혁명의 시간』(2003)
『다중』(2004)
『The Porcelain Workship』(2006)
『In Praise of the Common』(2008)
구플레이어 일반화질 음성
  • 회 차
  • 제 목
  • 시 간
  • 보 기
1강 네그리의 근대와 탈근대 67분
교안다운
네그리와 68혁명
1교시 -   네그리와 근대 24분 1강 1교시 강의보기
2교시 -   탈근대의 시작 23분 1강 2교시 강의보기
3교시 -   네그리와 68혁명 20분 1강 3교시 강의보기
주요내용 - 강의 머리에
- 네그리와 근대
2강 형식적 포섭과 실질적 포섭 44분
교안다운
네그리에게서의 휴지(caesura)
3강 삶정치 39분
교안다운
새로운 정치적 개념들을 위하여
4강 삶과 사회 65분
교안다운
들뢰즈의 '훈육사회에서 통제사회로'
5강 네그리식 정치 개념 46분
교안다운
불편한 것들에 대한 테마
6강 자본주의와 지구화 32분
교안다운
위기로서의 자본이라는 새로운 정의
7강 노동과 가치 57분
교안다운
비물질노동의 헤게모니
8강 제국적 전쟁과 새로운 질서 36분
교안다운
제국적 전쟁과 새로운 질서
9강 공통적인 것에 대하여Ⅰ 56분
교안다운
공통적인 것과 특이한 것
10강 공통적인 것에 대하여Ⅱ 66분
교안다운
공통적인 것, 국민, 게마인샤프트
11강 차이와 저항 105분
교안다운
저항, 클리나멘, 카이로스
12강 민주주의와 제헌Ⅰ 55분
교안다운
통치, 협치, 그리고 민주주의
13강 민주주의와 제헌Ⅱ 38분
교안다운
절대적 민주주의
14강 협치는 제헌적 힘 45분
교안다운
government의 새 정의
15강 다중의 네트워크 64분
교안다운
다중은 차이들의 네트워크
16강 혁명과 철학 그리고 자유 59분
교안다운
철학적 조류들과 결정
17강 가난과 사랑 그리고 권력 85분
교안다운
가난에 대한 철학적 이해
정남영 (경원대 교수, 문학비평가)
서울대학원 영문학과에서 찰스 디킨즈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영문학자이자 문학비평가로서 디킨즈, 로렌스 등 영미작가와 영미소설을 주로 연구해 왔으며, 동시에 안토니오 네그리 사상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몇 편의 저서를 번역, 집필하였다. 현재, 경원대학교 영문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다중지성의 정원>의 상임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 저서
『비물질노동과 다중』(공저, 갈무리, 2005)
『민중이 사라진 시대의 문학』(공저, 갈무리, 2004)
『리얼리즘과 그 너머』(갈무리, 2001)
『현대철학의 두 가지 전통과 마르크스주의』(공저, 갈무리, 1995)
- 역서
『공통체: 자본과 국가 너머의 세상』(안토니오 네그리 외 저, 공역, 사월의 책, 2014)
『마그나카르타 선언』(피터 라인보우 저, 갈무리, 2012)
『다중과 제국』(안토니오 네그리 저, 공역, 갈무리, 2011)
『네그리 사상의 진화』(마이클 하트 저, 공역, 갈무리, 2008)
『히드라 - 제국과 다중의 역사적 기원』(마커스 레디커 외 저, 공역, 갈무리, 2008)
『다중』(안토니오 네그리 외 저, 공역, 세종서적, 2008)
『원더랜드에서의 앨리스의 모험』(루이스 캐럴 저, 갈무리, 2007)
『바틀비』(허먼 멜빌 저, 갈무리, 2007)
『혁명의 시간』(안토니오 네그리 저, 갈무리, 2004)
『여성의 몸, 어떻게 읽을 것인가』(나디아 메디나 외 저, 공역, 한울, 2001)
 
  • 번 호
  • 제 목
  • 작성자
우수 유익한 강의였습니다 공*철
네그리에 대해 심층적으로 공부해보고 싶었던 저에게 아주 유익한 강의였습니다. 네그리의 정치적 문법을 총체적으로 알려주셔서 특히 좋았고요. 자칫 지루해지기 쉬운 시간을 집중할 수 있게끔 해주신 선생님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우수 네그리의 개념을 포괄적으로 이해시키는 강의 이*민
다양한 네그리의 개념과 표현방식을 친절하게 설명해 주셔서 좋았습니다.
주로 이론적인 부분을 설명해주는 강의로, 구체적인 사례들은 <다중>을 봐야할것 같습니다.

전에 <제국>을 읽었는데 이해하지 못했던 부분들의 이유가 여기서 상당 부분 해소되는 느낌도 있네요. 질의 응답이 더 많이 수록되었다면 더 좋았겠지만,
전체적으론 만족입니다.
우수 잘 들었습니다~ 민*진
네그리에 대해 이제 막 알아가는 무지한(?) 단계라 이 강좌가 어렵기도 했지만 수업 중간중간마다 아! 하고 느끼게 되는 순간이 존재합니다. 그 순간이 소중해서 좋았습니다. 감사합니다.
첫페이지 입니다    1    끝페이지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