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제비츠의『전쟁론』
『전쟁론』은 군사학책이면서 철학책, 논리학책이다. 주제에 접근하는 철학적 변증법적 사유방법과 논리가 이을 입증한다. 18-19세기 사상적 언어적 사회배경, 즉 당시의 역사, 학술이론, 철학, 사회과학과의 관계에서 클라우제비츠와 전쟁론을 파악하고자 한다.
수강료 : 19,000원 (적립5% : 최대950 원)
강사 : 김만수
구성 : 총 9강
교재 : 강의록 제공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제작년도 : 2008년 ( 일반화질 )
총 5명 참여
 
김*락 님
쿠* 님
엄*선 님

『전쟁론』은 철학책이요 논리학책이다. 이 책에서 주제에 접근하는 철학적 변증법적 사유방법과 논리 등은 『전쟁론』이 철학책 임을 입증하고 있다. 클라우제비츠는 절대적 전쟁을 이론적 또는 이상적 전쟁으로 제시한 후, 이를 기준으로 다양한 형태의 현실적 전쟁을 설명하는 식의 논법을 즐겨 사용하고 있다. 우리는 이러한 클라우제비츠의 연구 방법과 논의를 이해해야 하며, 18-19세기 사상적 언어적 사회배경, 즉 당시의 역사, 학술이론, 철학, 사회과학과의 관계에서 클라우제비츠와 전쟁론을 파악해야 한다.

『전쟁론』은 군사학책이다. 『전쟁론』은 전재 전체의 본질과 그것을 구성하고 있는 요소와 요인들의 본질이 무엇이며 그 요소와 요인들 간의 본질적 관계가 무엇인가를 밝혀놓은 책이다. 또한 『전쟁론』은 전쟁술, 즉 전략, 작전술, 전술 또는 싸우는 방법을 구체적이고 실증적으로 다루고 있다. 예컨대 '절대전쟁과 현실적 전쟁', '중심, 속도, 배합의 지혜', '주력전투와 조력전투, 절대적 전투력과 상대적 전투력. 동적 전투력과 정적 전투력, 방어의 원심성과 공격의 구심성' 등의 개념들만 보더라도 『전쟁론』이 전쟁술을 중심적으로 다루고 있는 군사학 책임을 알 수 있다.

 

 



전쟁은 “나의 의지를 실현하려고 적에게 굴복을 강요하는 폭력행위이다.”
클라우제비츠는 어릴 때부터 전쟁경험을 했고 수십 년간 전쟁에 직접 참전했다. 그가『전쟁론』을 쓰기 전에는 전쟁을 18세기 자연과학의 발전에 따라 기계적으로 사회현상, 정치현상으로 설명하려는 경향이 강했다. 그러나 그는 전쟁이 인간의 활동이라면 인간의 정신적인 측면을 고려한 이론을 정립하려 시도했다. 그것이 바로 클라우제비츠의『전쟁론』이다.

 


Ⅰ. 목적 : 나의 의지를 적에게 강요하는 것
Ⅱ. 목표 : 적이 저항할 수 없도록 만드는 것, 즉 굴복을 강요하는 것
Ⅲ. 수단 : 물리적인 폭력
 

클라우제비츠가 말하는 전쟁이라는 개념의 정의에는 전쟁의 목적과 목표와 수단을 모두 함축하고 있다. 그가 말하는 전쟁은 어느 구체적이거나 개별적인 전쟁이 아닌, 전쟁의 일반적 차원 또는 추상적인 차원에서이다. 전쟁을 순수하게 개념상으로 머릿속으로만 생각해본다면 클라우제비츠가 말하는 전쟁은 절대전쟁이 되는 것이다.

 


Ⅰ. 내가 가지고 있는 모든 폭력을 쓴다! 적군과 아군이 모든 걸 남김없이 투입하면 최대한의
    극단적인 전쟁이 될 것이다.
Ⅱ. 적군이 전혀 저항하지 못하게 만든다!
Ⅲ. 병력을 최대한으로 투입한다! 그렇게 되면 적군도 마찬가지로 모든 병력을 전투에 쏟을
    것이고 결국 극단적인 전쟁이 될 것이다.
   


클라우제비츠가 말하는 절대 전쟁은 한쪽이 완전히 전멸 할 때까지 하는 전쟁이다. 그는 절대전쟁의 3가지 요소를 다음과 같이 정리한다.


 



1. 국민
전쟁은 적과 국가를 증오하게 하고 결국 적대감을 갖게 만든다. 이러한 적대감은 본능적이고 원초적인 폭력성을 띤다. 만약 이 국가와 저 국가가 전쟁을 할 경우, 적을 가장 증오하는 집단은 국민이다.

2. 개연성
지휘관이 어떤 정신활동을 하느냐에 따라, 맹목적으로 적을 증오하고, 병력을 얼마만큼 투입하느냐 등의 문제에 영향을 미친다. 이러한 특성은 최고 지휘관과 밀접한 관련을 갖는다.

3.정치성
정치와 관련해서 전쟁은 하나의 정치적 도구이다. 군인들은 복잡하고 다양한 일이 벌어지는 실전 상황에서 어떻게 하면 최소의 손실을 내면서 최대의 효과, 승리를 얻어내느냐에 관심을 갖는다. 그러나 정치가들은 ‘이 전쟁이 정당한가?’ 혹은 ‘중지하느냐 계속하느냐’하는 전쟁의 자체를 판단한다. 따라서 정치가들은‘정부가 순수하게 이성이나 지성으로 전쟁을 바라보아야 할 때도 있다’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는 것이다.


 

 

클라우제비츠는 전쟁을 치르려면 적을 증오하고, 열정과 정열을 갖고 전투에 참여해야 되는데 그러한 열정은 국민의 마음속에 이미 들어있어야 한다고 말한다. 더불어 지휘관은 용기와 재능 등의 자질이 있어야 하고, 정부는 정치적 목적을 잘 관철하도록 전쟁에 있어서 이성을 발휘해야 한다고 클라우제비츠는 주장한다.

 
제3강 전쟁의 목적 중에서
제7강 전쟁활동과 전쟁이외의 활동 중에서
제9강 클라우제비츠의 전쟁이론 정리 Ⅱ 중에서
◈『전쟁론 1권』_클라우제비츠_갈무리_2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