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읽기
시대를 앞서가는 자들의 비밀
'디자인'이란 과연 무엇인가? 잘 디자인된 사물은 인간에게 어떤 영향을 끼치는가? 역사에 한 획을 그었던 당대 최고의 명작 디자인을 분석, 이해하면서 디자인의 가치를 재조명한다.
수강료 : 49,000원 (적립5% : 최대2,450 원)
강사 : 최경원
구성 : 총 8강
교재 : 강의록 제공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레벨 : 초급
총 22명 참여
 
강하연 님
이달하 님
박환희 님

과연 우리에게 '디자인'이란 무엇인가? 그리고 잘 디자인된 사물은 인간에게 어떤 영향을 끼치는가? 디자이너 최경원은 디자인을 두고 '상상을 현실화시키는 마지막 조건'이라고 말한다. 그리고 여기서 오늘날 만들어진 모든 것의 '경쟁'이 시작되며, 이를 간파하는 '안목'이 현대인의 경쟁력을 좌우한다.
이 수업에서는 역사에 한 획을 그었던 당대 최고의 명작 디자인을 분석, 이해하면서 디자인의 가치를 재조명한다. 이 과정을 통해 '지식'과 '안목'을 동시에 업그레이드 할 수 있을 것이다.

디자인하지 않으려면 차라리 사퇴하라(Design or Resign)

오늘날 디자인은 제품, 건축, 패션, 그래픽, 일러스트 등 다방면에 걸쳐 현대인의 생활 속에 너무도 깊숙이 자리잡고 있다. 과거 영국의 대처(Margaret Hilda Thatcher) 수상이 침체기에 빠진 경제를 호전시키기 위해 ‘디자인이 아니면 사직하라(Design or resign)’고 했을 만큼, 유럽 전역은 일찍부터 정부 주도의 체계적인 디자인 정책을 통해, 디자인을 국가 경쟁력의 수단으로 발전시켜 왔다.

디자인의 의미는 단순히 실용적인 목적을 가진 ‘스타일링’에 국한되지 않는다. 그것은 오늘날 공공디자인과 도시 재생 프로그램 등 환경을 고려한 생태학적 접근을 통해 인류의 미래를 창조하는 건설적인 영역으로의 의미가 커져 왔고, ‘예쁘고 쓰기 좋은 사물’이 아니라 대중의 삶에 의미를 던져 주고 전망을 가져다 주는 문화적인 산물이다.

Attribution: Wladyslaw at de.wikipedia.org

르 코르뷔지에가 1950부터 1954년까지 프랑스 보주 지역에 제작한 롱샹 성당


Attribution: roryrory at flickr.com

롱샹 성당의 내부 풍경

21세기 필수 지식

디자인에 대한 감각은 어느새 현대인이 가져야 할 필수 요건이 되었다. 그것은 사물이 사람과 만나는 가장 즉각적인 통로이며, 현대예술이 대중에게 영향을 끼치는 방법이기도 하다. 미시적으로는 메모의 기술, 책상을 효율적으로 정리하는 노하우와 같은 생활 역량 그 자체이며, 거시적으로는 이 세상의 변화를 반영하는 문화현상이다.

디자이너 최경원은 바로 이것이 21세기 대중의 경쟁력의 중심있다고 말한다. 그는 이미 『디자인 읽는
CEO』라는 저서를 통해 이 시대의 교양이자 경쟁력으로 디자인을 다룬 바 있으며, 다양한 활동을 통해 대중에게 디자인의 중요성을 설파하는 노력을 지속해 왔다.

이 강좌는 현대의 가장 중요한 시각적 산물인 디자인을 고찰한다. 건축, 패션, 오디오, 자동차, 가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디자이너들이 만들어낸 창조물을 감상하며 디자인에 대한 기본 지식을 익히는 것은 물론, 디자인의 기능성과 예술성 문제에 대해서도 생각해볼 것이다. 다양한 사례를 감상, 분석하며 사물을 보는 눈을 높이는 것은 기본이고 덤으로 현대 디자인의 흐름을 전반적으로 파악하는 안목까지 갖출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이를 통해 교양의 폭을 넓히고 더 세련된 사유 체계를 구축할 수 있는 기회가 열릴 것이다.

제3강 뱅 앤 올룹슨의 오디오와 기능주의 디자인 중에서
제5강 잉고 마우러의 포르카 미제리아(Porc Miseria!)와 디자인에 있어서 예술성 중에서
제7강 후카사와 나오토의 CD플레이어와 일본의 미학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