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들 혹은 문제적 인간형
지금, 한국 사회에는 문학이 필요하다. 한국 소설도 김진영과 함께 읽으면 새롭다. 인간의 육체성, 피조물성이라는 중심 키워드로 8개의 한국 소설을 다시 읽는다.
수강료 : 49,000원 (적립5% : 최대2,450 원)
강사 : 김진영
구성 : 총 8강
교재 : 강의록 없음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제작년도 : 2015년 ( 고화질 )
총 1명 참여
 
우수 강좌평이 없습니다


그동안 아트앤스터디에서 김진영 선생님의 소설 강의가 많이 진행되었다. 그러나, 한국 소설 텍스트를 전면적으로 다루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강의의 주제는 한국 사회의 변모 과정에서 시대가 만들어내는 '문제적 개인’들을 살펴보는 것이다.


이번 강의에서는 손창섭을 비롯, 최인훈, 김승옥, 황석영 등 한국의 내노라 하는 소설가들의 작품들을 다룬다. 무엇보다 이들 소설을 꿰는 하나의 키워드가 있다면 그것은 육체성, 피조물성이다. '육체성'을 중심으로 기존의 판에 박힌 한국 소설 읽기에서 벗어나 다른 읽기, 새로운 접근을 시도해 본다. 한국의 주요 소설들과 김진영 선생님의 시선이 어우러져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는 소설 읽기가 진행될 것이다.

한국 소설 다르게 읽기




손창섭의 『비오는 날』도 김진영 선생님과 함께 읽으면 보이지 않았던 다른 것들이 보인다. 리얼리스트 손창섭의 소설들은 육체의 문제, 피조물성을 다루게 된다.


『비오는 날』은 한국 전쟁 이후, 그 폐허의 공간을 그린 작품이다. 소설은  항상 비가 오는 축축하고 우울한 분위기로 뒤덮여 있다.


 


하지만 이 폐허에서 우울의 코드만을 읽어내는 것으로 이 소설을 온전히 이해했다고 할 수 있을까?  우리가 구원을 원한다면 구원은 어디에 있을까?  철저한 리얼리스트였던 손창섭에게 구원은 바로 '폐허'에 있다. 손창섭 소설에 등장하는 불구의 인물들, 동성애, 근친상간, 비, 우울, 등은 폐허를 가리키는 게 아니라 바로 이러한 폐허의, 퇴폐적 요소들이 구원의 계기가 될 수 있음을 암시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한국 전쟁 이후, 폐허, 가난에도 불구하고 지배 담론은 아무 일 없다는 듯이 '정상'의 담론을 통해 '비정상'을 통제하려 했지만 손창섭은 오히려 동성애, 근친상간을 이야기하며 그러한 지배 담론의 허위를 폭로하려 했던 것이다.  


이러한 지배 담론에 맞서 살아 있는 '생명의 흐름'을 통해 그는 (폐허에서의)구원을 말하고자 했다.


이렇게 이번 강좌에서는  최인훈, 김승옥, 황석영을 비롯한 7명의 한국의 문호들을 다시 만나 본다. 기존의 뻔한 소설 이해 방식은 이제 그만 !  김진영 선생님과 함께 육체성, 피조물성을 중심 테마로 한국 소설을 재독해 해 보는 유익한 시간이 될 것이다.


------------------------------------


이 강좌에 대한 김진영 선생님의 소회



모국어 소설을, 그것도 강의라는 이름으로 읽어야 하는 일은 즐거우면서도 곤혹스럽다. 즐거운 건 무엇보다 모국어의 다정한 목소리와 그 목소리가 기쁨과 아픔의 정겨움으로 들려주는 서사의 세계를 사랑하기 때문이다. 곤혹스러운 건 개개의 독립 서사들을 공적으로 구성하는 여러 제반 여건들(저자, 독자, 담론, 시장 등)의 구속성으로부터 온전히 자유로울 수 없기 때문이다.


바르트는 다음과 같이 언명한 바 있다:


“<음악>에 대해서 말하는 건 불가능하다. 나는 다만 내가 좋아하는 음악에 대해서만 말할 수 있을 뿐이다.”

이번 강의도 다르지 않다. 본 강의는 내가 사랑하는 작품에 대해서, 가능한 개개 작품들에 내재적으로 머물면서 그 사랑의 독서가 전해주는 즐거움과 쓸쓸함에 대해서 말하게 될 것이다. 물론 독서의 객관성을 잊지 않으면서.


제1강 손창섭의 「비 오는 날」과 「미해결의 장」 중에서
제4강 황석영의 「객지」와 「삼포 가는 길」 중에서
제8강 황정은의 『백의 그림자』 중에서
『비 오는 날』(손창섭 저, 문학과지성사)
『광장 / 구운몽』(최인훈 저, 문학과지성사)
『무진기행』(김승옥 저, 문학동네)
『객지/한씨연대기/삼포 가는 길/섬섬옥수/몰개월의 새』(황석영 저, 창비)
『옛 우물』(오정희 저, 청아출판사)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김영하 저, 문학동네)
『강산무진』(김훈 저, 문학동네), 『화장』(김훈 등저, 문학사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