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젝 철학의 시작
『이데올로기라는 숭고한 대상』 읽기
프로이트-라캉-지젝의 사유계열과 베르그송-들뢰즈의 사유계열을 비교해가며 지젝을 읽는다. 첫 강좌에서는 지젝 사유의 출발점이라 할 수 있는 『이데올로기라는 숭고한 대상』을 강독해 나가며 지젝 사유의 기초를 마련하기로 한다.
수강료 : 49,000원 (적립5% : 최대2,450 원)
강사 : 이정우
구성 : 총 7강
교재 : 강의록 없음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제작년도 : 2010년 ( 일반화질 )
총 11명 참여
 
조*제 님
이*일 님
이*록 님

지젝과 그 적들 마상룡 | 39,000원

철학이란 무엇인가 이정우 | 49,000원

로쟈와 함께 읽는 지젝 이현우 | 39,000원

지젝으로 바라본 21세기 패키지 | 150,700원

아트앤스터디에서 '철학사 입문코스', '개념-뿌리들', '들뢰즈'라는 세 범주의 강의를 해 온 이정우 교수가 또 하나의 대 프로젝트를 제시한다. 바로 '지젝 읽기' 강좌!

본 강좌를 포함한 일련의 강좌에서는 후기 구조주의의 전개를 잇고 있으면서도 나름대로의 독특한 논법들과 주장들을 개진해 온 지젝을 읽을 것이다. 프로이트-라캉-지젝의 사유계열과 베르그송-들뢰즈의 사유계열을 비교해가며 지젝을 읽는 과정은 이정우 교수만이 할 수 있는 특별한 강의가 될 것이다.

첫 강좌에서는 지젝 사유의 출발점이라 할 수 있는 『이데올로기라는 숭고한 대상』을 강독해 나가면서 지젝 사유의 기초를 마련하기로 한다.


살아 있는 철학자 중 사람들 입에 가장 많이 오르내리는 사람을 꼽으라면 단연 지젝을 꼽을 수 있을 것이다. 그는 진지한 듯 진지하지 않은 철학으로 세계 지식계를 '들었다 놨다, 엎었다 뒤집었다'한다. 그의 철학에 많은 이들이 열광하고 자극을 받는다.


하지만 아무리 지젝의 철학에 경도된 사람이라도 그의 행보를 바짝 쫓기는 어려울 것이다. '철학적 게릴라'라 불리는 그는 1년에 두 세권씩 책을 쏟아낼 뿐 아니라 영화에까지 출현하는 홍길동적 인간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한 권의 책을 읽고 이해했다 싶으면 다음 책에서 손바닥 뒤집듯 이론을 엎어버리니, 지젝의 일관된 생각을 읽어내기란 좀처럼 쉬운 일이 아니다.


그렇다면 이 '까다로운 주체', '논리의 그물에 걸려들지 않는 지젝'을 이해하기란 진정 요원한 일인가? 이 모순적인 인간의 전모를 살필 방법은 없단 말인가?

그간 동·서양, 근·현대의 철학을 자신만의 해석으로 아우른 철학자 이정우 교수가 이 잡히지 않는 인물을 포획하기 위해 나섰다. 지젝의 바깥 사유에서부터 그의 안쪽 사유까지 파고드는 이정우 교수만의 드넓은 그물망을 만나보자!




지젝은 1989년 「이데올로기라는 숭고한 대상」(The Sublime Object of Ideology)을 출간하면서 순식간에 세계적 명성을 얻었다. 당시의 표준적 분석담론에 싫증을 느낀 독자들에게 그의 책은 가히 신선한 충격이었다. 지젝의 이론이 주목 받는 이유는 단순히 이론이 탁월하다는 데에만 있지 않다. 그의 책은 확실히 재미가 있다. 책의 이곳 저곳에 수놓아진 농담은 기존의 '철학이론이 엄격하고 어렵다'는 고정관념을 파괴하기에 충분하다. 그렇다고 그의 책을 재미있게만 보지 말자! 재미만 추구하다가 그의 '농담'의 '농'자도 이해 못할지 모르니...

우리는 이 어려우면서도 재밌는 『이데올로기라는 숭고한 대상』을 읽으며 지젝 사상의 주요 개념들을 익히고, 이후에 이어질 강좌의 기반을 다져 나갈 것이다.

 

제1강 『이데올로기라는 숭고한 대상』서문 중에서
제3강 환상과 실재 중에서
제5강 증상에 대한 분석 중에서
슬라보예 지젝, <이데올로기라는 숭고한 대상>, 이수련 옮김, 인간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