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
철학사 입문코스 Ⅲ
중세 국가의 종교와 철학
중세는 철학이 국가와 종교에 종속되어 전락한 시대이다. 그러나 이 시대에도 기존 질서에 저항하면서 또 다른 흐름을 이룬 사상들도 존재한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곤란하다. 철학이 국가 및 종교와 맺는 연관성에 주의하면서 중세의 여러 철학 사조들을 섭렵해 본다.
수강료 : 49,000원 (적립5% : 최대2,450 원)
스피노자, 미신과 정치의 공모를 파헤치다 : 39,200원 
강사 : 이정우
구성 : 총 19강
교재 : 강의록 제공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레벨 : 초급
총 51명 참여
 
김*량 님
김*형 님
박*혁 님
‘중세’는 개념은 복잡하고 모호한 의미연관성을 띤다.
중세를 특징짓는 한 가지는 진한(秦漢)을 비롯해
거대한 통일 왕조가 성립하고,
그 통일 왕조를 떠받치는 이데올로기로서
특정한 종교와 철학이 채택된다는 점이다.

중세는 철학이 국가와 종교에 종속되어 전락한 시대이다.
그러나 우리는 이 시대에도 기존 질서에 저항하면서
또 다른 흐름을 이룬 사상들도 존재한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곤란하다.

철학이 국가 및 종교와 맺는 연관성에 주의하면서
중세의 여러 철학 사조들을 섭렵해 본다.

철학사에는 특별한 '중세'가 있다 !   

중세의 가장 큰 특징은 거대한 제국의 등장에 있다. 고대의 무수한 파편과 다양성에서 거대한 통일 제국이 형성된 것이다.
제국은 사람들의 이념적, 사상적, 관념적, 철학적 통일 즉 통치 이데올로기로서의 종교와 철학을 필요로 했는데, 이때의 철학은 종교의 성격을 더 강하게 띄고 있다. 고대(古代)의 무수한 사상들 중 득세(得勢)한 하나가 권력과 결부하여 국교로 채택되고 이때 득세한 집단은 자신들 철학의 학파, 즉 계열을 만든다. 중세를 철학의 암흑기라고 말하는 이유는 바로 여기에 있다.    


암흑의 중세에도 기존 질서에 저항하는 새로운 사상들은 등장하고···  

천하통일과 유교의 국교화, 민중 속에 깊이 자리 잡은 철학 도가, 대승불교와 선불교, 성리학과 양명학, 이슬람과 기독교 철학 전체를 살펴본다.
이를 통해 중세 시대의 국가와 종교에 종속된 철학의 어두운 모습은 물론, 기존 질서에 저항하며 새로운 흐름을 이룬 사상들을 골고루 공부하게 된다.

<철학사 입문코스 III : 중세 국가의 종교와 철학>, 철학 입문 시리즈의 세 번째 문, 중세의 문을 두드려 보자.
 

제1강 중세의 특징 중에서
제13강 본연과 원융의 사고 Ⅲ 중에서
제19강 중세 철학의 확립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