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가 묻고, 철학이 답하다
영화를 철학적인 각도로 본다면? 철학을 더 쉬운 방식으로 입문하고픈 이들을 위한 맞춤 강좌 영화를 보면서 철학하고, 철학하면서 영화를 감상하세요!
수강료 : 29,000원 (적립5% : 최대1,450 원)
강사 : 이정우
구성 : 총 4강
교재 : 강의록 제공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제작년도 : 2015년 ( 고화질 )
총 6명 참여
 
이*정 님
정*상 님
남*호 님

진부함을 과감히 벗어 던진 철학과 영화의 만남!

이전의 다른 강의에서 언뜻 모습을 비쳤던 <블레이드 러너>나 <공각기동대> 같은 텍스트들이 전면에 드러날 것이다. 철학의 주요 개념들이 영화에서 혹은 일상에서 어떻게 활개를 치는지 정확한 개념을 주지하고, 그 개념에 날개를 다는 방식을 배운다.


영화를 철학적으로 꿰뚫어보자
!

<블레이드 러너>부터 <바이센테니얼 맨>까지, 사이버펑크 영화 사상 걸작으로 평가받는 작품 다섯 편을 만나본다. 이 영화들을 철학적으로 꿰뚫는 이정우의 활시위는 팽팽하기만 하다. 각 영화에는 큰 주제가 한 가지씩 포진해 있다. 모방, 정보, 운명, 기억 등 굵직한 주제는 철학자만이 감지할 수 있는 것들로서 그 특별함을 드러낸다. 아마 이러한 주제 포착은 사이버펑크 영화의 마니아이자 폭넓은 철학적 사유를 펼치는 이정우의 시선이 아니라면 구현해낼 수 없는 것들이다.


강의가 진행되는 동안 ‘닥쳐오는 미래를 어떤 방식으로 맞이할 수 있을까’, ‘운명은 또 우리에게 어떤 낯을 보일까’ 등 숱한 물음들이 난립할 것이다. 이러한 물음들은 직접 문제에 부딪히기 전에 미래를 다룬 영화들의 음미라는 우회로를 선택함으로써 가능해진다. 우리는 사이버펑크 영화들에서 출발해 형이상학으로 나아갈 것이다. 그리고 기술의 발달, 인간의 운명 등. 진지한 철학적 개념들을 내 안에 옭아맬 것이다.


이 강좌는 사이버펑크 영화들을 철학적으로 읽는 작업인 동시에 철학의 기초 개념들을 사이버펑크 영화와 연결하는 작업이기도 하다. <블레이드 러너>, <공각기동대>, <12 몽키스>, <메모리스>, <바이센테니얼 맨> 등 다섯 편의 영화를 각각 모방, 정보, 운명, 기억의 개념과 연관하여 다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