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이미지의 미학
현실과 가상이 혼재된 디지털 세계. 진짜는 무엇이고 가짜는 무엇인가! 디지털 세계의 여행자들을 위한 미학자 진중권의 안내서!
수강료 : 49,000원 (적립5% : 최대2,450 원)
강사 : 진중권
구성 : 총 8강
교재 : 강의록 제공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제작년도 : 2015년 ( 고화질 )
총 9명 참여
 
이*원 님

현대미술론 김승호 | 49,000원

매체철학의 중요한 쟁점들 조광제 | 29,000원

미디어 미학 진중권 | 49,000원

진중권 미학 완전 정복 패키지 | 131,300원

이 강좌는 미학에 관심 있는 사람들을 위해 현대 미학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소개한다. 이미지의 역사와 철학, 그리고 미학을 횡단하며 '무한한 이미지'의 세계를 탐구하도록 구성되었다.
이 강좌를 통해 디지털 테크놀로지가 만들어낸 미학적 패러다임의 변화 양상을 이해하고, 인간의 정신을 기술적 매체와의 관계 속에서 탐구하게 될 것이다.

글자를 모르는 자가 아니라, 이미지를 못 읽는 자가 미래의 문맹자가 될 것이다.


주변의 모든 것이 디지털화한 오늘날, ‘디지털’은 딱히 새로울 것이 없는 일상이 되었다. 이미지를 텍스트로, 텍스트를 다시 이미지로 변환하는 디지털 기술은 일상으로 체험된다. 우리의 일상을 지배하는 이 이미지의 원리는 무엇일까? 이제는 글자가 아닌 이미지를 읽어야 하는 시대가 되었다.





현실과 가상이 중첩하는 파타피직스의 세계


전통적인 철학은 가상과 실재를 구별하는 데서 출발했다. 플라톤 같은 관념론자든, 데모크리토스 같은 유물론자든, 모든 철학자들은 가상의 베일 뒤에 숨은 참된 실재를 찾으려 했다. 디지털화된 오늘날도 역시 그러할까? 이 강좌의 1강에서 4강까지는 디지털 문화의 ‘파타피직스’, 즉 ‘가상과 현실 사이의 존재론적 중첩 상태’를 탐구한다.


파타피직스(pataphysics)는 20세기 중반 유럽의 지성계를 풍미하던 신학문으로, 온갖 우스꽝스러운 부조리로 가득 찬 사이비 철학(혹은 과학)을 가리킨다. 디지털의 문화는 파타피직스 그 자체이다. 전통적인 철학과는 달리 상상과 이성, 허구와 사실, 환상과 실재 사이의 단절을 봉합선 없이 이어주기 때문이다. 가상, 상상이 기술에 힘입어 현실이 되는 지금, 우리는 디지털 문화의 파타피직스를 어떻게 받아들일 것인가? 이 강좌를 통해 고민해보자.



섬뜩한 아름다움을 창조하는 언캐니의 세계


이 강좌의 5강에서 8강까지는 ‘언캐니’를 주제로 한다. ‘언캐니(uncanny)’는 ‘섬뜩함’을 뜻한다. 우리는 가짜는 가짜고, 진짜는 진짜라 구분하는 것에 익숙하다. 그런데 진짜와 가짜의 구별이 애매하고, 현실과 가상이 중첩됨을 느낄 때 우리는 섬뜩함을 느낀다. 실재도 아니고 가상도 아닌 이 유령 같은 존재가 발산하는 으스스한 느낌. 그것이 디지털 이미지 특유의 ‘푼크툼’(punctum)이다. 18세기에 ‘숭고’의 감정이 그랬던 것처럼, 디지털의 세계 감정을 특징짓는 미적 범주는 ‘언캐니’라 할 수 있다.


미학 이후의 미학인 디지털 미학, 미디어 미학에 대한 연구와 토론을 쉬지 않았던 진중권. 그가 디지털 테크놀로지와 더불어 등장한 제2차 영상문화, 제2차 구술문화를 여덟 번의 강의로 횡단하는 <디지털 이미지의 미학>은 무한한 이미지의 세계를 읽는 데 환한 등불이 되어줄 것이다.



◆ 참고문헌
『이미지 인문학』1, 2 (천년의 상상, 2014)

제1강 디지털의 철학과 미학 중에서
제6강 언캐니 중에서
제7강 휴브리스와 네메시스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