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지성 4인의 사랑과 우정이 전하는 메시지
유럽 지성에게 듣는 인간의 이성과 감성의 드라마. 이성중심주의와 반이성주의와의 대결. 우리 인류는 무엇을 선택했고 그 한계는 무엇일까.
수강료 : 9,000원 (적립5% : 최대450 원)
강사 : 오인영
구성 : 총 1강
교재 : 강의록 없음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제작년도 : 2015년 ( 고화질 )
총 1명 참여
 
이* 님

오늘의 유럽만이 아니라 현대 세계를 형성하는 데 혁혁한 공을 세운 네 명의 근대 사상가 홉스, 루소, 마르크스, 밀! 홉스는 사회를 공포로 인식했다. 이러한 인식은 훗날 절대주의적 군주제를 낳게 된다. 반면 민주주의의 기초를 다진 루소는 인간의 다양한 자연적 본성과 (이성보다)감성을 중시했다.


이러한 영향 아래 『자유론』을 쓴 존 스튜어트 밀은 인간의 감성에 대한 실존적 고민을 하기 시작했고, 마르크스는 인간에 대한 깊은 애정과 인간에 대한 낙관적 전망으로 자신의 사상을 구축한다.


이 강의에서는 이 네 명의 유럽 지성이 제각기 겪었던 사랑과 우정 이야기를 통해서 그들의 사상에 담겨 있는 문제의식을 이해하는 실마리를 제시하고, 그들이 지은 책들이 어째서 고전(古典)의 반열에 올랐는지를 소개함으로써 일상생활 속에서도 틈틈이 인문학 분야의 고전을 읽고 싶다는 ‘교양인다운(그러나 쉽지 않을)’ 욕망을 자극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