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현산의 문학 이야기 - 밤이 선생이다
문학은 무슨 소용이 있는가? 문학은 사회에 어떤 기여를 하는가? 문학에 대한 해묵은 질문에 대한 '젊은 노장' 문학평론가 황현산의 싱싱한 답변!
수강료 : 19,000원 (적립5% : 최대950 원)
강사 : 황현산
구성 : 총 5강
교재 : 강의록 제공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제작년도 : 2016년 ( 고화질 )
총 3명 참여
 
김*수 님
최*정 님

문학은 자신의 쾌락과 고통을 말하면서 타인의 고통과 쾌락에 공감하고 연대할 수 있게 하는데 이것이 문학의 윤리이자 기능이며 필요성이다.


이 강좌에서는 불문학자이자 '이 시대의 가장 핫한' 문학평론가 황현산 선생이 문학이 우리에게 왜 필요하며 문학은 무슨 소용이 있는가에 대한 가슴 뻥 뚫리는 이야기들을 선사한다.

 

보들레르부터 진이정, 최승자, 최정례 등 한국 시인들의 주옥같은 시들을 직접 읽어보면서 현대시의 진가를 음미해 본다.

 



문학의 윤리

 

이번 강좌에서는 문학의 필요성, 사회적 기능, 문학의 윤리에 대한 문제까지 거대하지만 세심한 질문들에 하나씩 접근한다. 하나의 거대한 논리, 거대한 체계보다 우리를 더 잘 말해주는 것은 가장 사적인 이야기들일 것이다. 가장 사적인 아픔들, 가장 사적인 기쁨들. 사람들은 문학을 통해 다른 사람(작가)들의 사소한 이야기들에 공감하고 연대할 수 있게 된다. 이것이 바로 문학의 윤리일 것인데 문학은 우리 공동체가 어떤 아픔을 가지고 있는지, 어떤 꿈을 가지고 있는지 가장 가까이서 보여준다.

 

사람들은 항상 무엇인가를 꿈꾸고 무엇인가를 노래하며 무엇인가를 그리워한다.  그것은 사랑일 수 있고 자신이 하고 싶은 것이며, 되고 싶은 것이다. 그러나 급박하게 돌아가는 현대 사회는 우리에게 꿈꿀 시간을 허락하지 않는다. 그렇다고 해서 우리는 그 꿈들, 사랑들을 포기해야 하는 것일까. 그렇게 빨리 포기하기엔 이르다. 우리 사회에는 아직도 이러한 현대성에 저항하며 문학을 사랑하고 문학을 하는 사람들이 많다.

 

우리 시인들

 

서양에 보들레르가 있다면 한국에도 요절한 천재 시인 진이정이 있고, 최승자, 최정례가 있다. 이들은 가장 사적인 아픔, 슬픔을 가장 보편적이고 객관적인 언어로 끌어올렸다.

 

       



우리 현대인들은 자기 자신을 대면하기를 두려워하여 외면하기 위해 스마트폰에 인터넷에 매달려 살아간다. 하지만 시인들은 자기 자신을 가장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이로써 타자와 소통할 줄 아는 존재들이다. 진이정은 자신의 고향인 기지촌(퇴폐의 공간)을 너무나 아름답게 묘사했고 최승자는 갑자기 라면 먹고 싶은 날이 찾아오듯  문학을 한다는 것, 고향을 생각한다는 것이 소스라치게 버거움을 노래했다.

 

현실에서 가장 나약한 우리들, 시인들은 그렇게 그들의 이야기를 한다. 그리고 이 이야기는 우리의 쓸쓸함을 가장 잘 드러내 준다. 그렇게 하나의 시는 하나의 세계이며 우주가 된다.

 

 

시인의 시간,

 

시인의 시간은 밤이다. 현실의 문제, 생존 경쟁의 낮의 시간에서 벗어나 시인은 밤의 시간에 가장 순수한 자기를 만난다. 그 자기란 기괴한 모습일 수도 있고 추악한 모습일 수도 있지만 애써 감추지 않는다. 보다 적극적으로 그것을 표현한다.

 

 




그것은 문학인과 문학의 윤리이며, 자본과 경쟁의 논리로만 억압된 우리를 해방시켜 다른 세계, 새로운 세계의 가능성을 내보여준다. 문학적 상상력과 창조력으로 건설한 새로운 세계로의 비상, 한국 문학계의 거장 황현산 선생과 함께 떠나보자.

 


제1강 문학의 필요성 중에서
제3강 문학과 역사 중에서
제5강 문학과 주체 중에서
황현산, 『밤이 선생이다 』(난다, 2013)